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0-05-19 08:01

본문

뉴욕예일장로교회(김종훈 목사)는 5월 17일 주일에 27주년 맞이하여 매우 특별한 감사와 기쁨을 나누었다. 

 

1.

 

예일교회는 보통 기념주일이면 임직식이 있거나, 없다면 찬양제로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고 성도들이 함께 모여 잔치를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가운데 김종훈 담임목사의 고민이 컸다. 기도하는 가운데 떠 오른 생각은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기도와 케어 패키지(Care Package) 전달이었다.

 

02fe72af8b9717aa6bdc5de6697c2d19_1589889665_86.jpg
▲설교를 통해 27주년을 맞아 특별한 감사와 기쁨을 전하는 김종훈 목사
 

먼저, 예일교회는 현재 교회 앞에 있는 유대인 회당 구입을 위해 2년 전에 계약을 했는데 지역 정부의 허락이 떨어지지 않아 마무리를 못하다가 5월 4일 드디어 클로징을 했다. 지금 예배당은 2세들을 위한 예배와 교육공간으로 사용하고, 새로 구입한 건물은 수리를 거쳐 1세들의 예배와 교육공간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타운의 허락을 받은 후 16일 토요일 오후에, 예일교회 성도들의 새로 구입한 유대인 회당에 먼저 가 차에 탄 채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기도한 후, 옆에 있는 예일교회 주차장에 와 교회가 준비하고 김종훈 목사가 전달하는 케어 패키지를 받고 돌아갔다.

 

예일교회 성도들은 새로 구입한 회당 앞에서 “교회 크기가 두 배 커졌으니 두 배 더 하나님을 더 사랑하고 두 배 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그런데 유달리 길게 기도하는 성도들이 탄 차가 있었다. 알고 보니 기도하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여 눈물이 났기 때문이었다.

 

김종훈 목사는 “2년 전에 교회 앞에 있는 유대인 회당을 계약하고 지역 정부의 허락이 나지 않아 시간이 많이 걸렸다. 그동안 얼마나 기도했는지 모른다. 이렇게 오랫동안 기도해도 응답이 안 된 것은 이번 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것은 하나님의 타이밍이었다”고 말했다.

 

무슨 의미인가? 김종훈 목사는 “2년 전에 바로 클로징을 했다면 재정적인 부족함으로 융자를 받아야 했고, 그랬다면 어려운 시기에 상당한 모기지를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2년 동안 하나님께서는 재정적인 복도 허락하시고, 유대인 회당에게서 작지 않은 크레딧도 받아 융자없이 클로징을 마치게 되었다”고 간증했다.

 

그런 내용을 아는 성도들이 차안에서 기도하면서 눈물을 흘린 것이다. 김종훈 목사는 “보통 하나님의 타이밍을 알고 있고 경험했지만 이 번 처럼 전율을 느낀 적인 없었다”고 하나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02fe72af8b9717aa6bdc5de6697c2d19_1589889688_96.jpg
▲뉴스데이에 보도된 화면 캡처
 

새로 구입한 회당에서 기도한 성도들은 바로 옆에 있는 교회 주차장으로 이동했다. 교역자들이 “너무 보고 싶었어요”와 “힘내세요”라는 배너들을 들고 성도들을 환영하는 가운데, 교회 부교역자들의 아이디어가 담긴 케어 패키지를 받았다. 패키지 안에는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현실적으로 필요한 건강용품과 함께 맛동산(잔치), 초코파이(생일 케잌), 선칩(말라기 4:2 치료의 광선), 짜파구리(나누면 슬픔은 반이 되고 기쁨은 배) 등의 의미를 담은 선물들이 들어 있었다. 

 

예일교회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노회의 어려운 교회들의 렌트 보조를 위해 5개 교회에 천불씩 지원했으며, 타운과 소방서에 마스크 1,200장을 기증하며 커뮤니티를 섬겼다. 

 

2.

 

김종훈 목사는 주일예배에서 “하나님의 타이밍(창50:15~21)”라는 제목의 설교를 하며 요셉을 통한 하나님의 시각을 27주년을 맞이한 성도들에게 나누었다.

 

김종훈 목사는 “요셉이 세상을 보는, 요셉의 렌즈를 통해 지금 우리가 경험하는 코로나19 시대를 보자는 것이다. 이 시대는 역경의 시대이다. 모든 것이 락다운 되어 있다. 경제와 사회 활동은 물론이고 교회도 현장예배가 봉쇄조치를 당했다. 사회적인 거리두기와 마스크를 쓰는 것이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어느덧 조금씩 익숙해진다. 여러 봉쇄조치로 인해 시간이 갈수록 더욱더 어려움이 심각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 시간을 요셉의 눈으로 보면 어떻게 볼 것인가? 요셉의 렌즈로 본다면 이 시간을 통해 하나님은 우리가 성숙하기를 원하시고, 지혜를 얻기 원하시고, 창의력을 개발하기 원하신다”고 말씀을 전했다.

 

또 김종훈 목사는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만 이 시간이야말로 영적으로 하나 되는 시간이다. 이시간이야 말로 더욱 말씀과 기도와 찬양으로 하나님과 하나 되는 시간, 이웃과 하나 되는 시간, 가족과 하나 되는 시간이다.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역경이다. 그러나 요셉의 렌즈로 보면 이 시간은 내가 원하는 나로 만드는 시간이 아니라, 하나님이 나를 창조하실 때 원하신 나로 만들고 계신다는 것이다. 우리에게 성숙과 지혜와 창의력을 키우시는 시간으로 보자는 것이다”라고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영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51건 9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00년 기독교, 어떻게 전염병 다뤘나? 2020-03-21
교회는 팬데믹에 어떻게 반응해 왔는가? 2020-03-21
최호섭 목사 “코로나19 도전속 새로운 예배방식 제안” 2020-03-18
뉴욕교협 “부활절 연합모임을 놓았지만 연합정신은 살려” 2020-03-18
퀸즈 카톨릭 성당 두 곳에서 7명 코로나19 양성반응 2020-03-17
김정호 목사 “가짜뉴스 그만, 교회 감염자 40명 거짓” 댓글(1) 2020-03-17
뉴저지 버겐카운티 교회 예배 불가능 “4인 이상 모이지 말라” 댓글(4) 2020-03-17
교회 예배가 닫히던 주일 “주차장에서라도 예배하면 안되나요?“ 2020-03-16
이종식 목사 “행정명령은 따르고, 교회 예배는 지키자” 2020-03-14
뉴욕천성장로교회 리더십 교체, 이승원 목사 후임은? 2020-03-14
프라미스교회 등 뉴욕일원 여러 교회 온라인예배 전환 2020-03-13
루터가 말하는 “전염병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2020-03-13
양민석 교협회장 “교회는 사태 극복에 대한 소망을 주어야” 2020-03-13
뉴욕 500명 이상 예배 금지, 이하도 수용인원의 반만 모여야 댓글(1) 2020-03-12
뉴저지 목회자들과 버겐카운티 셰리프가 만난 이유 2020-03-12
교협과 목사회 등 교계 단체, 활동 중지 및 연기 선언 이어져 2020-03-12
이길주 교수 “청교도의 삶을 살겠다는 말을 쉽게 하면 안된다” 2020-03-12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잘못하면 건강이 우상 될 수 있다” 댓글(4) 2020-03-11
찬양교회, 코로나19 대응책으로 교회건물 폐쇄 댓글(1) 2020-03-11
KAPC 뉴욕노회, 3인(박휘영, 손요한, 차평화) 목사 임직 2020-03-1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제86회 정기노회 2020-03-11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39차 정기총회 2020-03-10
해외한인장로회 뉴저지노회 62회 정기노회 - 노회기구 개혁 2020-03-10
회중 적지만 은혜충만, 뉴욕목사회 미스바 회개금식성회 2020-03-10
해외한인장로회 50명 이하 교회 43% - 하나님의 메시지는? 2020-03-1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