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성 목사회 회장 “코로나19 이후 변화 더욱 경계해야”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이준성 목사회 회장 “코로나19 이후 변화 더욱 경계해야”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3-30 11:20

본문

코로나19 사태로 뉴욕과 뉴저지 한인교회들이 쉽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3월 30일(월) 오전 10시 현재 확진자는 미국 141,666명(사망 2,461), 뉴욕주 59,513명(사망 965명), 뉴저지 13,386명(사망 161명), 뉴욕시 33,474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4월 12일 부활절을 맞아 제한을 풀고 사회적인 활동을 시작하기를 기대했으나, 상황이 호전되지 않자 4월30일까지 사회적인 거리를 유지하라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처음 한인교회들의 포커스는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것에 맞추어 있었으나, 이제 그것은 너무나 당연시 되었다. 뉴욕 시장은 주일을 앞두고 지난 27일(금)에 이번 주말에 열리는 모든 종교 서비스를 중단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소방서 및 건물 감독관은 이번 주말 예배를 드리는 것을 발견하면 회중을 강제로 해산시킬 것이며, 거부하면 벌금을 물거나 건물을 영구적으로 폐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소규모 한인교회들의 신음 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이제 생존에 포커스가 가고 있다. 소규모 한인교회들의 리더인 목사 가정을 유지하게 했던 사모들이 일했던 직장들이 비필수 업종이라고 문을 닫아 일자리를 잃었으며, 온라인 예배와 성도들의 실직으로 헌금도 크게 줄었다. 렌트비를 걱정해야 할 시기가 된 것이다.

 

b58fbce533bd06828a37a856472efeff_1585581626_81.jpg
 

뉴욕목사회 회장 이준성 목사는 “한인교회들이 어렵습니다. 이번 위기가 지나가면 변화가 일어날 것입니다. 이번 위기가 끝날 즈음이 되면 개척교회나 작은 미자립교회는 문을 닫거나 닫을 위기에 처할 것이며, 중대형교회만 살아남을 것입니다. 기도할 수밖에 없는 어려운 상황인 것은 확실하지만 교계전체의 협력과 공조가 필요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뉴욕목사회에서는 미스바기도회 등 행사들을 통해 약정받은 후원들이 많이 있었으나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하여 실질적인 수입이 현격하게 줄었다. 하지만 이준성 회장은 쌀을 사서 연세가 드신 목사들에게 전달하고, 비록 작은 액수지만 미자립교회들이 힘을 내라는 의미로 현금을 나누어 드릴 생각을 가지고 임원들과 의논하고 있다고 했다.

 

이미 큰 고비를 넘긴 한국은 대구경북지역 교회들을 중심으로 렌트비를 내주기 운동이 전 한국교회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뉴욕교계에서도 퀸즈한인교회는 렌트비 지불이 어려운 두 교회 추천을 목사회에 부탁해 오기도 했다. 목사회에서는 한 구좌에 5백불씩 하여 중대형교회들이 몇 지역교회를 도울 수 있도록 의사타진을 하고 있는 가운데 반응들이 호의적이라고 밝혔다. 이런 도움들은 렌트비를 돕자고 하는 것이기에 정말 더 어려워 가정예배를 드리는 교회를 돕는데 한계가 있으나, 이준성 회장은 “서로 도우며 끝까지 이 어려운 시기를 버텨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성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개인적인 생각으로 5월이 되어도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라며 “이번 사태가 끝나면 교회들이 살아남기 위해 큰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경계했다.

 

즉 “교회에서 모이기보다 영상예배가 더욱 대중화가 될 것이다. 그러다 보면 교인들도 공동체 소속개념이 약화되어 아무데나 가서 예배를 드리는 일이 많아 질것이다. 성도들의 교회관이 약해지면 목회자가 성도들에게 아무리 강조해도 설득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며, 각자 알아서 자기의 신앙을 지키는 시대가 될까 가장 염려스럽다”고 강조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594건 10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어린양교회 30주년 “청년의 마음으로 힘찬 출발 다짐” 2020-06-02
시위대 뚫고 교회 깜짝 방문 '트럼프'…美 주교들 "신성 모독" 댓글(1) 2020-06-02
뉴욕시, 화요일~주일 / 오후 8시부터 통행금지령 2020-06-02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오바마 대통령의 지혜 2020-06-01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2020-06-01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성령으로 코로나를 물리치자” 2020-06-01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