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4회 총동문회의 밤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4회 총동문회의 밤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1-21 09:03

본문

▲[동영상]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의 밤 실황

 

제30회기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회장 정기태 목사) 제14회 총동문회의 밤이 1월 20일(월) 오후 7시 뉴욕새사람교회(이종원 목사)에서 열렸다.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는 1987년 개교됐으며, 동문회는 2년 뒤인 1989년에 조직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동문회는 단순히 친교모임만 아니라 재학생 장학금 지급, 동문 선교사 후원, 동문 미자립교회 후원, 동문들을 위한 세미나와 기도회 등을 열어 왔다.

 

1부 예배에 앞서 동문 회장 정기태 목사(18회)의 환영사가 있었다. 정 목사는 “총동문의 밤을 통해 어지러운 세상 속에서 말씀을 선포하고 맡겨주신 영혼들을 위하여 눈물의 기도로 최선을 다하며 주님의 사역을 감당하는 모든 동문들에게 주님의 사랑으로 다가가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도 장규준 목사(부회장, 15회), 기도 문종은 목사(5회), 성경봉독 최미하 전도사(부회장, 9회), 설교 이용호 목사(1회), 헌금특송 소유영 전도사(25회), 봉헌기도 김지희 목사(8회), 축사 이규본 목사(1회), 신학교 소개 허윤준 목사(학감, 10회), 권면 황동익 목사(2회), 광고 정인수 목사(총무, 24회), 축도 이원호 목사 (7회)의 순서가 진행됐다.

 

특히 이번 동문회 모임에는 1회 졸업생으로 이용호 목사와 이규본 목사가 참가하여 후배들을 격려했다. 또한 신학교 설립자 장영춘 목사는 참가하지 못했지만 교수로도 사역중인 장미은 사모가 참가했다. 순서내내 개혁주의 신학교의 졸업생으로 긍지를 나타내는 발언들이 이어졌다.

 

이용호 목사는 시편 103편 2절을 본문으로 “은택을 잊지 말지어다”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이용호 목사는 말씀을 강조하며 “말씀대로 하면 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성령님의 역사가 일어난다. 성령님은 말씀을 현실화시키는 작업을 하신다. 말씀이 있는 곳에 성령님은 이루시는 역사를 행하신다. 교회는 다른 길이 없다. 모세를 보라. 하나님의 말씀대로 하니 바다가 갈라진다. 바다가 갈라진 것은 모세가 위대해서도 아니고, 모세의 지팡이가 가른 것도 아니다. 하나님이 하신 역사이다. 말씀대로 하니 그렇다”고 말했다. 

 

또 “오늘날 왜 교회가 시들해지나? 언젠가부터 자꾸 설교가 짧아졌다. 말씀보다는 프로그램 위주로 교회가 돌아간다. 말씀이 시들해지니 성령님의 역사가 시들해 질 수밖에 없다. 그러니 성령님의 역사가 하나님의 역사가 자꾸 없어진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역하고, 사람보다 하나님을 기뻐시게 하라. 하나님을 기쁘하시게 하면 그것으로 끝난 것이 아닌가? 새해에는 그런 사역자가 되어 승리하고 칭찬받는 일꾼이 되라”고 부탁했다.

 

5eb674a501bab9e66863d007fe704b0e_1579615382_73.jpg5eb674a501bab9e66863d007fe704b0e_1579615382_91.jpg
▲총동문회의 밤 단체사진
 

5eb674a501bab9e66863d007fe704b0e_1579615383_03.jpg
▲재학생들의 찬양
 

축사를 통해 이규본 목사는 “말씀중심 신학교를 졸업하고 재학중인 학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며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만큼 훌륭하게 공부하는 신학교는 없다. 좋은 신학교를 다니고 있으니 축하드린다”라고 격려했다. 학감을 역임하고 지금은 다른 신학교에서 사역하고 있지만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졸업생들의 두곽을 나타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학감 허윤준 목사는 “졸업하고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가면 갈수록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를 졸업한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개혁주의 신학으로 철저하게 무장해서 마지막 시대에 부끄럼 없는 하나님의 일꾼으로 쓰임받도록 이끌어 주신 장영춘 목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마지막 대에 더 귀하게 쓰임받는 신학교가 될 것을 다짐했다. 이를 위해 기도를 부탁했다.

 

황동익 목사는 권면을 통해 개혁주의 신학을 가진 목회자들의 특징인 현실에 대한 불참여를 지적하며, 동문들이 뒤에만 있지 말고 현실 정치와 교계에도 앞으로 나와 개혁시켜야 한다고 부탁했다. 또 재학생중 남자가 부족한 것을 지적하며 동문들의 협조를 부탁하고 이를 위해 잘 교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장 정기태 목사는 직전 회장 이종태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종문회에서는 동문 선교사 5인에게 순차적으로 후원금을 전달하며 이날은 2회 졸업생인 국제장야인선교회 임선숙 선교사와 뉴비전청소년센터 채왕규 선교사에게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어 2부 만찬은 인도 정인수 목사(총무), 식사기도 이종원  목사, 만찬, 퀴즈대회, 폐회기도 손한권 목사(5회)의 순서로 진행됐다. 동문회는 이날 신년 선물과 동문 주소록을 배포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Hbg6fSgapLM8H1Ko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605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 50주년 기념감사예배 "은혜로 달려온 50년" 새글 2020-09-25
김희석 교수 “동성애에 대한 성경적 이해” 새글 2020-09-25
뉴저지교협, 한인단체에 방역물품 연속 전달 새글 2020-09-25
팬데믹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를 진행하는 기발한 방법 댓글(2) 새글 2020-09-24
차세대 리더의 작심발언 “더 늦기 전에 행동으로 도와 달라” 댓글(2) 새글 2020-09-24
조용중 KWMA 사무총장 “팬데믹후 선교사 40% 선교비 감소” 새글 2020-09-23
KAPC 뉴욕동노회 - 전주현, 정유승 목사 안수식 2020-09-22
뉴욕교협 제47회기 부회장, 팬데믹 속에서도 경선으로 2020-09-2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87회 정기노회 2020-09-22
한소망교회 온라인 사경회, 권준 목사 “광풍을 피해가는 지혜” 2020-09-22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 17회 학위수여식, 5명 학위 받아 2020-09-21
2020 팬데믹 할렐루야대회 폐막 “역대급 마무리, 큰 감동과 기대” 댓글(3) 2020-09-21
뉴저지한인장로연합회 3차 정기총회, 회장 정일권 장로 2020-09-20
[2일] 2020 할렐루야대회 “미래를 위해 함께 갑시다” 2020-09-19
황성주 목사 “코로나19 면역-수비 아닌 공격하는 법” 2020-09-19
뉴욕장로성가단, 할렐루야대회서 영상으로 찬양 드려 2020-09-19
역대급 2020 할렐루야대회 개막 “절대 감사와 절대 찬송” 2020-09-19
황성주 목사 “바이러스가 아니라 하나님을 두려워하라” 2020-09-18
뉴저지 동산교회, 온라인 찬양집회 “내 백성을 위로하라” 2020-09-18
이종식 목사 “지금은 주의할 때, 마스크 계속 착용해야” 2020-09-17
뉴저지교협, 리치필드 소방서와 경찰서에 방역물품 전달 2020-09-17
박응규 교수 “동성애 금지에 대한 교회사적 고찰” 2020-09-17
남침례교가 SBC에서 GCB로 교단이름을 바꾸려는 이유 2020-09-17
주강사 마이클 조 선교사 “열정과 간증이 있는 강사” 2020-09-16
뉴욕노회와 가든노회, 대면과 비대면으로 정기노회 진행 2020-09-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