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신년 축복금식성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신년 축복금식성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1-02 11:06

본문

▲[동영상] 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신년 축복금식성회 실황

 

하나님께서 2020년을 여셨다.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가 매년 열고 있는 신년 축복금식성회가 1일과 2일 프라미스교회(허연행 목사)에서 열렸다. 성회는 2일간 새벽과 오전과 오후와 저녁 등 총 7번에 걸쳐 진행됐다. 예배에서 김남수, 허연행, 김명옥, 황록, 이미선, 김창만, 이성달 목사 등이 설교를 했다. 또 지방회 목사와 교회들이 돌아가며 순서를 맡았다.

 

“주여 저는 죄인입니다(로마서 3:10-12)”라는 주제로 열린 성회에서 “죄인으로 하나님이 주신 2020년을 살 수 없기에 먼저 저 자신을 십자가 앞에 내려놓겠습니다. 저를 받아주시고 하나님의 영광과 저에게 주어진 사명으로 살게 하소서”라는 메시지와 기도가 예배당을 가득 채웠다. 또 무릎을 꿇은 참가자에게 교단 지도자들이 축복기도를 해 주었다.

 

1일 저녁 7시30분 열린 예배는 사회 이미선 목사, 찬양과 경배 지방회 목사들, 대표기도 김인자 전도사, 특송 지방회 여성 목회자, 말씀 김남수 목사, 봉헌기도 이영미 목사, 축도 김남수 목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원로 김남수 목사는 히브리서 11:32~40을 본문으로 “청교도 영적 거인들”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새해가 되면 “복을 많이 받으라”고 인사를 하는데 김남수 목사는 그 ‘복’을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e34ee2d5f221818015a5ce6d070777a4_1577981117_39.jpge34ee2d5f221818015a5ce6d070777a4_1577981121_47.jpg
 

e34ee2d5f221818015a5ce6d070777a4_1577981125_15.jpg
 

김남수 목사는 “성경에는 ‘복’이 들어간 단어가 1천여 개가 된다. 그런데 그 1천여 개 중에 ‘축복’이라는 단어로 고정시킨 단어는 100여개 미만이다. 그런데 성경에 ‘행복’이라는 단어는 11번밖에 없다. 수치대로 사실 우리는 1천 가지 복과 1백 가지 축복을 받았지만, 그 복과 축복을 누리는 행복한 사람들은 그렇게 많지 않다. 현실적으로도 받은 축복은 많은데 그것을 축복으로 느끼지 않을 때 축복이 행복이 되지 않는다. 축복을 받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축복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그것을 주신 분과 좋은 교제를 가지면서 하나님 앞에서 행복을 누리는 것이 진짜 축복”이라고 강조했다.

 

김남수 목사는 지난 목회의 어려움을 고백하며 "괴로웠는데 즐거웠다. 괴로운 일이 있어도 주님의 교회를 섬길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은혜로 즐거웠다"고 말했다. 김남수 목사는 “우리가 1만 가지 은혜를 입고, 1천 가지 복과 1백 가지 축복을 입었어도 행복한 이유가 우리에게 있으면 행복하게 어려움을 이겨나갈 수 있다. 그러려면 행복해야 할 이유를 확실하게 알아야 한다. 우리의 문제는 많은 복을 받았는데 조금만 문제가 있으면 불평원망하는 것”이라며 노년 원로의 지혜를 나누었다.

 

김남수 목사는 신앙과 인생의 경험을 나누며 “정말 복을 달라고 아우성 치고 해도 행복과 관계가 없었다는 것과 그것들을 아무리 받아도 행복하지 않다는 것이다. 행복이 어디서 오고 뭐가 행복인가를 모르면 정말 우리가 답답한 것이다. 환경이 우리를 행복해주는 것이 아니라 실제는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우리의 사상과 신앙철학이 우리를 행복하게 느끼게 만들어 준다”고 강조했다.

 

김남수 목사는 “우리가 정말 행복해야 할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구원을 통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는 것을 최우선으로 강조했다. 하지만 “그렇게 중요한 구원도 내팽개치고 입에 단 것만 달라고 하다가 전부 영적인 당뇨병이 걸린다”고 경계했다.

 

2020년은 영적으로 혼란한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신앙을 가진 청교도들이 미국에 도착한지 400년이 되는 해이다. 김남수 목사는 “청교도들이 하루에 3번 가정예배를 꼭 드리고, 주일에는 절대로 세상일을 하지 않았다. 이렇게 철저하게 하나님중심과 말씀중심으로 살았기에 청교도들은 세상이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청교도들이 가지고 있는 신앙은 말씀속에서 영원한 계약신앙, 장막신앙, 천국과 영생에 대한 확신, 구원의 감격이 있었기에 세상의 먹는 것과 입는 것을 별로 중요하게 여기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들은 너무 세속주의로 빠졌다. 경건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남수 목사는 “교단과 지방회 교회들이 새롭게 시작하는 2020년은 정말 신앙중심으로 살고, 구원의 감격 때문에 기뻐하고, 별로 중요하지 않는 쓸데없는 것 때문에 시험들고 낙심하지 말라”라며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 죽도록 충성하고 복음을 위해 헌신하는 한해가 되기”를 축원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E69KT6ToBrePtNTf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48건 12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글로벌 뉴욕한인여성목회자연합회 제35차 어머니기도회 2020-02-20
문석호 목사와 청교도 신앙: 신앙과 학문으로서의 청교도 정신을 향하여 2020-02-19
영화 '기생충'의 냄새와 그리스도인의 향기 2020-02-19
미주성결교회 제43회 중앙지방회, 1년 동안 3개 교회 설립 2020-02-19
교회 20주년 노진산 목사 “복음 연합운동의 시대가 열려야” 댓글(1) 2020-02-19
뉴욕의 한인교회 돌며 인구조사 참여 독려 캠페인 2020-02-18
훼이스선교회 발족예배 및 이사장 취임예배 2020-02-18
이민자보호교회 “인구조사 2020”에 적극적인 참여 부탁 2020-02-15
한무리교회 “소그룹을 통한 건강한교회 세우기” 목회자 세미나 2020-02-15
김인기 목사 “교회 그림 다시 그리기” 목회자 세미나 2020-02-13
박희근 목사 “청교도들은 성경의 사람, 거룩함의 무리였다” 2020-02-12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임시총회 - 준회원제 도입 2020-02-11
뉴욕총신대학교‧신학대학원 변화, 정익수 총장 퇴진과정 공식화 2020-02-11
김인기 목사가 나비넥타이를 매고 목회자 세미나를 인도한 이유 2020-02-10
뉴욕실버선교회 뉴욕선교찬양축제 열려 2020-02-10
목사회 임실행위원회 포커스는 “미스바 대 회개금식성회” 2020-02-07
뉴욕장로연합회, 뉴욕 교협 및 목사회 임원 초청 간담회 2020-02-07
이보교, 개정 정부보조 수혜자 규정에 관련된 긴급 설명회 2020-02-07
국악 찬양가수 구순연의 여전한 구령의 열정과 섬김 2020-02-07
한국교회가 초기 선교사로부터 배워야 할 4가지 교훈 2020-02-06
2세 지도자가 본 한인 1~3세 신앙의 차이는 무엇인가? 2020-02-06
42주년 뉴욕신학대학교 및 대학원, 이현숙 총장 취임 2020-02-05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감사예배 및 기념식 2020-02-05
이보교, 개정된 정부보조 규정 관련 성명서 발표 및 긴급 설명회 개최 2020-02-05
허연행 목사 “400년 후 달라진 두 도시 이야기” 2020-02-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