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9-11-16 07:12

본문

뉴저지교협 33회기 시무예배와 이취임식이 11월 14일(목) 오후 7시30분부터 뉴저지연합교회에서 열렸습니다. 여러 면에서 독특한 부분들이 있었지만 기자를 깜짝 놀라게 한 순서가 있었습니다. 

 

▲[동영상] 윤석래 장로의 축사내용

 

축사의 순서에서 뉴저지장로연합회 회장 윤석래 장로의 축사 내용 때문입니다. 윤 장로는 축사가 아니라 뉴저지교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교계 목사들을 훈계했습니다. 목사와 장로들이 서로 갈등없이 협력하는 뉴욕교계의 분위기와 달라 놀란 것이 아닌가 합니다. 먼저 뭐하고 발언했는지 따라가 보겠습니다.

 

윤석래 장로는 장동신 목사의 회장 취임을 축하하며 권면했습니다. 윤 장로는 “특히 명심해야 할 것은 이 공동체 안에서 어떻게 관심을 가지고 처신해야 하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내 자신이 바로서지 못한 것은 보지 못하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자세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어리석고 바람직하지 못한 존재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윤석래 장로는 하고 싶지 않는 말이지만 하겠다며 “최근에 뉴저지 한인교계는 눈에 보이게 양분되어 있음을 모두가 인정할 것이다. 몇 년 전부터 서서히 이념을 달리하는 가치관의 갈등으로 말미암아 대립과 편견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며 아집과 독선으로 신앙의 본질을 역행하는 참으로 안타깝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바라기는 새롭게 출발하는 새 회기를 통해 그동안 멀어져버렸던 과거를 청산하고 화해하며 피차의 겸손한 자세로 하나가 되어서 모든 문제와 갈등이 치유되며 하나님이 보시기에 인정받고 떳떳한 회기가 될 것을 기대하며 축하를 드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윤석래 장로는 발언을 들으며 가장 먼저 들 수 있는 생각은 평신도 지도자가 오죽하면 이렇게 말했겠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 정도로 뉴저지 교계의 문제가 심각하며, 윤 장로의 지적을 뉴저지 교계의 목사들과 신임 교협 회장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측면에서 보면 평신도 대표가 취임식 축사 순서에서 신임 목사 회장과 교계 목사들에게 훈계하는 이런 내용은 자연스럽지도 않으며 너무 자기 의가 드러난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사적인 자리에서 부탁을 했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윤석래 장로가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은 교계 목사들에게 한 훈계내용들이 그대로 다 자신에게도 돌아왔다는 것입니다.

 

뉴저지 교계는 앞으로 회장 윤석래 장로와 장로연합회 회원들을 더욱 관심있게 지켜볼 것입니다. 이미 지적한대로 자신은 바로서지 못한 채 다른 사람을 지적하지는 않는지, 뉴저지 교계가 양분되었다고 하는데 삼분하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지켜 볼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취임식에서 한 발언들이 교만에서 나온 지적질인지, 정말 교계를 사랑해서 나온 충심의 권면인지도 앞으로의 윤 장로 행동에서 답을 구할 것입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ef1eab1263063839ec612de53643aaae_1573906338_33.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43건 315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최병엽 목사 “나이스크는 예배회복의 도구” 2006-02-14
RCA교단, 아시안 교회 차세대 목회세미나 2006-02-13
이풍삼 목사, 한인동산장로교회 2대 담임목사로 취임 2006-02-11
19년 장로후 50세에 목사안수 받은 김요셉 목사 “나는 D학점 목회자” 2006-02-11
박병열 목사 “불행한 가정 때문에 상담학을 전공한 결과” 2006-02-11
정석기 목사, 61번째 저서 "한민족의 디아스포라" 2006-02-11
조미경 콘서트, "주는 나의 찬송이시오니" 2006-02-10
범기독교이단대책위, 이단교회 뉴욕집회 강력대응키로 2006-02-09
한동대 김영길 총장과 김영애 권사 초청 간증집회 2006-02-09
김영길 총장 “졸업후 세상에 기여하고 싶으면 한동대에 오라” 2006-02-08
염재용 목사 "칠무(七無) 속에서 하나님 말씀대로 사니 기적 일어나" 2006-02-07
장철우 목사 "슈퍼볼 MVP 하인스워드 같이 겸손한 기업인이 되라" 2006-02-06
제51회 청암논단, 김외식 총장 초청 "꿈" 주제로 열려 2006-02-06
개척교회 목회자 모델 이동춘 목사 초청 세미나 2006-02-06
남발되는 목사 안수 속에서 목사들이 존경받을 수 있을까? 2006-02-08
정익수 목사 "교계의 질은 신학교에서 결정 된다" 2006-02-05
한세원 목사와 장혜순 사모 부부 "나의 약함을 자랑하련다" 2006-02-06
뉴욕새생명장로교회 동료목사들의 축복속에 3주년 2006-02-05
문봉주 장로 초청 2006 신년축복성회/퀸즈연합장로교회 2006-02-05
신학교를 나온 정치인 임용근 오레곤주 상원의원, 주지사 도전 2006-02-04
개척교회의 롤모델 목회자 이동춘 목사 인터뷰 2006-02-05
장혜순 사모, 자전적 에세이와 시를 담은 "심플라이프" 출간 2006-02-02
미동부 5개주 목사회 임원과 교계 지도자들 모여 협조키로 2006-02-02
최일도 목사 "내 영혼이 은총입어 세상이 아름답다" 2006-02-01
이민교회를 위한 포럼, "미래있는 한인교회를 향해" 2006-01-3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