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윤 선교사 “마지막 예배같이 예배드리고 찬양하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제시카 윤 선교사 “마지막 예배같이 예배드리고 찬양하라”

페이지 정보

성회ㆍ2019-09-05 07:09

본문

▲[동영상] 제시카 윤 선교사 감동 메시지 5분 요약

 

하크네시야교회(전광성 목사)는 9월 4일(수) 저녁 예배에서 제시카 윤 선교사를 초청하여 말씀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제시카 윤 선교사는 1999년 미 구세군에서 목사안수를 받았으며, 미 각지 6개의 구세군의 재활원교회에서 알코올과 마약 중독자들을 재활하는 사역을 하다가, 사역내용은 같으나 대상과 장소를 바꾸어 지난해부터 케냐 구세군 청소년장애인재활원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그래서 아직 ‘선교사’보다 ‘목사’라는 호칭이 더 익숙하다.

 

제시카 윤 선교사를 ‘재활사역 전문가’ 또는 ‘선교사’라고만 알면 반만 아는 것이다. 제시카 윤 선교사는 첫사랑의 영성을 회복하기 원하며 쓴 신앙일기 <잠근 동산>과 30여 년간 사역하는 동안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담은 <덮은 우물>의 저자이기도 하다.

 

예민한 영성을 지닌 강사는 케냐에서의 사역소개와 함께 시편 103편을 본문으로 “어떻게 하면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자가 될까요?”라는 제목으로 짧은 말씀을 나누며 예배와 하나님의 마음을 강조했다. 메시지를 전한 후 전광성 목사는 제시카 윤 선교사를 3일 집회 강사로 초대했다.

 

다음은 메시지 노트이다.

 

c0d8f44fdd6acfae20dfe831341b4d3f_1567681735_1.jpg
 

케냐 장애인재활교회에서 15살에서 25살까지 약 90명 정도의 지적장애인과 지체장애인들을 섬기고 있다. 25세가 되면 나가야 한다. 케냐 장애인들은 정부 교육에서 소외되어 갈 데가 없다. 청소년들을 먹이고 재우면서 스스로 살 수 있는 생계수단을 가르친다. 

 

섬기는 장애인들의 70%는 지적장애인이고 30%는 지체장애인들이다. 하지만 아이들은 예배를 드릴 때 뜨겁게 드린다. 케냐에서 첫날 애들과 예배를 드리는데 회개했다. 아이들은 일어날 수 없는 지체장애를 가지고 있는데도 일어나라고 해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찬양을 부르다 마음이 벅찰 때는 스스로 일어난다. 그리고 눈물을 흘리고 하나님을 찬양한다. 그것을 보고 심장이 멈추는 줄 알았다. 돈을 주어서 사야 하기에 찬송가도 없지만 지적장애인 아이들이 찬송가를 다 외우고 찬양한다. 주님이 역사하시는 것이다. 주님이 역사하지 않으시면 어떻게 1절에서 4절까지 찬송을 외워 할 수 있겠는가? 지적장애인 아이들이 그냥 노래를 하는 것이 아니다. 눈물을 흘리면서 마음속으로 끓어오르면서 하나님께 찬양을 드린다. 부모들이 자신들을 원하지 않는데도 아이들은 하나님을 찬양한다.

 

케냐에 가기 전에 사역했던 구세군 재활교회의 1년 예산은 8백만 불이 넘었다. 좋은 교회에서 좋은 음향시스템을 가지고 좋은 강대상에서 설교할 때에도 그렇게 울면서 뜨겁게 기쁨으로 드리는 찬양은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케냐의 아이들은 지체장애로 손이 돌아가도 그 손으로 박수를 치며 하나님을 찬양한다. 주님을 위해서 박수를 친다. 하나님은 살아계신다.

 

예배는 시작할 때부터 영적전쟁이다. 그 전쟁에 승리를 해야만 하나님 앞에서 진정으로 드리는 예배가 되는 것이다. 그런 예배를 드리는 사람이 하나님과 입맞춤 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저는 30여년 사역을 했는데도 참예배가 무엇인지 몰랐다. 그러나 감사한 것이 없는데서 감사하며 예배하는 케냐 아이들과 예배를 드릴 때 하나님의 임재를 보았다. 얼마나 강한 하나님의 임재가 있는지 모른다. 그것이 예배이다. 

 

저는 소위 잘나가는 목사였을 때 주님께서 “너는 낮아져야 한다, 좁은 길로 가야 한다”고 하셨을 때 주님을 진심으로 이해하지 못한 저는 스스로 그런 좁은 길로 가고 있는 줄 알았다. 미국에서 20여년 동안 술과 마약과 노름 등 중독자들에게 먹고 재우고 입히는 6개월~1년 재활 프로그램을 하며 그들에게 주님을 소개했다. 그래서 제가 좁은 길을 가는 목사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 좁은 길은 하나님이 보여주시지 않으시면 갈 수 없는 길이다. 함부로 나는 좁은 길로 가고 있다고 말할 수 없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을 들으면 겸손해 질 수밖에 없다. 

 

영혼이 깨어 있는 자인지 잠자는 자인지 어떻게 아는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를 때 마음이 뜨거워지는가? 예수님 이름이 너무 다정하고 너무 두려워서 주님 앞에 끌리는 마음으로 서는가? 예수님의 이름 앞에 눈물이 고이는가? 그렇지 않으면 영혼이 잠자고 있는 것이다. 수많은 잠자는 자들이 있다. 성전의 뜰만 밟고 왔다 갔다 하는 것이다. 성전 안까지 들어 온 자라도 지성소 영성을 가지고 못 들어온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내 목숨을 주님께 위탁하는 것이다. 그분께서 당신에게 생명을 주셨다. 자기의 생명을 당신 때문에 당신을 위해서 주셨다. 그러면 당신은 주님을 위해 무엇을 드리겠는가? 그 질문이 오늘밤 하나님께서 당신에게 하시는 질문이다. 

 

주님은 여러분들을 한분 한분을 원하신다. 당신 스스로가 하나님 앞에서 번제물이 되어야 한다. 그것이 살아있는 제물이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나도 기뻐하고, 하나님께서 슬퍼하시는 일을 나도 슬퍼하고, 하나님께서 분노하시는 일을 나도 분노하고 하나님 뜻대로 사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내 생명을 하나님께 위탁하는 것이다. 그냥 적당하게 왔다 갔다 하는 것이 아니다. 주님께 자신을 드려라. 어떻게 우리를 드리는가? 하나님 말씀대로 살아드리는 것이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uxSXD42R9Sou8RcR7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851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말하는 유례없는 연합의 이유와 방향 새글 2021-01-20
미국인들이 비종교화 되어가 “기독교인 64%, 무종교인 28%” 새글 2021-01-19
팀 켈러 "크리스천의 의사결정 원칙: 예배와 자유와 사랑(상)" 새글 2021-01-19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2월 6일 이취임식 열린다 새글 2021-01-19
한 회계의 주장에서 시작된 변화, 교계단체 재정이월 관례 깨지나? 댓글(1) 2021-01-16
후러싱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 2021-01-16
49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 회의 열려 2021-01-15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2021-01-14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대면 2021 신년기도회 2021-01-13
김영환 목사, 20년 사역한 뉴욕 떠나 달라스에서 새 출발 댓글(1) 2021-01-12
뉴저지 교협, 지역교회에 세정제 432개 박스 배부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2021-01-12
뉴욕노회 사모들의 팬데믹 극복 간증과 새해 소망들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감사예배 2021-01-12
[퀸장 특강] 이국진 목사 “코로나19를 허락하신 하나님의 뜻은 무엇?” 2021-01-11
미동부 총신대학교신대원 화상 정기총회, 회장 변창국 목사 2021-01-11
해외한인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왜 의심하였느냐!” 2021-01-11
멧처치 수요 역사 배움터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2021-01-09
황영송 목사 "뉴노멀 시대, 기독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차세대 시각에서… 2021-01-08
뉴욕과 뉴저지 교협의 독특한 2021년 신년하례식 열린다 2021-01-07
JAMA 리더십, 다음세대 4명 공동체제 - 강순영 대표 은퇴 2021-01-07
UMC 한교총 연합 특새, 이기성 목사 “새해에 필요한 잠언의 지혜” 2021-01-07
미국을 움직일 117차 의회의 88% 의원이 기독교인 2021-01-06
[교협 다락 휴게실] 정영민 목사 “21세기 교회에 대한 생각” 2021-01-06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참여 이어져 - 2만여 불 현재 모금 2021-01-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