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목회자들의 분쟁들 - 사랑과 화합을 보여주세요!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여성 목회자들의 분쟁들 - 사랑과 화합을 보여주세요!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8-10-09 04:40

본문

1. 

 

아멘넷은 몇 년 전부터 여성 목회자들의 활발한 활동을 뉴욕교계의 중요한 흐름으로 들었습니다.

 

지난 2017년을 결산하는 기사에서 아멘넷은 “전체적인 교계와 교회는 후퇴하고 있으나 여성 목회자들의 활동은 왕성하다. 교회개척도 했다고 하면 반 이상이 여성 목회자이다.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와 글로벌한인여성목회자연합회의 선의의 경쟁도 오히려 여성사역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여성 목회자들이 많아지자 뉴욕교계 단체장 선거에서도 여성 표가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가장 최근 업데이트로는 2018년 뉴욕교협 신규교회 가입도 5개중 2개가 여성 목회자가 담임하는 교회들입니다.

 

2.

 

뉴욕과 뉴저지 교계의 여성 목회자들이 중심이 되어 설립된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가 올해 1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뉴욕교계 여성 목회자들의 본격적인 연합활동의 역사가 짧지 않다는 것입니다.

 

10년 전, 여성목회자 모임이 처음 만들어질 때 "여성 목회자는 남성들과 동등하게 은사에 강하고 다양한 은사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우리 여성목회자들은 강한 모성이 있으며, 돌봄과 보살핌과 배려는 우리의 특징이고 강점”이라는 외침이 있었음을 기억합니다. 

 

dc92785c60547b8669dd2b5100f91768_1539074402_26.jpg
 

아쉽게도 2년여 전,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에서 글로벌한인여성목회자연합회가 분열 되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한 양측의 입장을 논하는 것은 이 기사의 본질을 흐리게 할 수 있기에 넘어갑니다. 그 과정을 통해 양측은 아직도 다 지워지지 않은 아픔을 가지고 있습니다.

 

3.

 

얼마 전 뉴저지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3회기 회장 취임식이 열렸습니다. 이후 직전 회장이 중심이 되어 신임 회장에 대한 여러가지 문제를 기자들에게 적극 제기하고 지지 회원들의 단체 사인을 받아 신임 회장을 협의회에서 제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임 회장도 기자들과 만나 여러 증거들을 제시하며 자신의 입장을 적극 밝혔습니다. 그리고 불법을 행한 자는 자신이 아니라 상대 쪽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회원이 10여명 또는 조금 넘는 뉴저지지역 협의회가 분열되어 2개의 협의회가 되었습니다.

 

뉴저지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의 한 회장이 취임식에서 "뉴저지 여목회가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을 품고, 서로 사랑하고, 서로 격려하고 존중하며 화합하고 하나가 되어 인정받는 협의회가 되어 지역복음화에 기여하고 선한 영향력을 끼쳐야 합니다"고 한 소감의 메아리가 아직 사라지지도 않았는데 말입니다.

 

4.

 

뉴저지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불화가 터지고 며칠 뒤, 다른 여성 목회자가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1년여 동안 교계와 기자를 상대로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의 선거문제를 지적했던 분입니다. 양측의 입장이 너무 달라 그 내용을 다 전하기가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그동안 여성 목회자들의 불화에 대한 기사를 한 번도 쓰지 않았는데, 짧은 기간 3번이나 연속해서 일어난 여성 목회자들의 분쟁 건이 기사를 쓰는 계기로 작용했습니다.

 

물론 여성 목회자들의 갈등을 꼭 여성으로 한정시켜 보는 것이 아니라 일반 교계 목회자들의 갈등으로 확대하여 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또 이러한 분쟁을 통해 하나님 외에는 완전하지 않다는 인간의 불완전함과 죄성을 회개하며 넘어 갈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여성 목회자들에게 대한 기대가 너무 컸기 때문에 아쉬움이 있는 것입니다.

 

5. 

 

여성 목회자들의 분열은 어떤 결과를 가져왔을까요? 여성 목회자들의 갈등 움직임들을 통해 남성 목회자들이 먼저 여성 목회자들의 모임을 부정적으로 보기 시작했습니다. 최근에는 여성 목회자들도 “여성 목회자들이 더하다”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습니다.

 

물론 이와 관련하여 억울한 단체나 개인들도 있을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여러 여성 목회자 단체들은 세미나나 기도회 등 여러 사역들을 해 오며 교계에 선한 영향력을 미친 것도 많습니다. 활동이 없으면 문제도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 일련의 사건도 꼭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고 발전을 위한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6. 

 

여성 목회자들의 갈등이 왜 일어나는 것일까요? 얼마전 기자와 만난 한 여성 목회자는 상대 단체 관련 아멘넷 기사에 악플을 달았다고 고백을 했습니다. 먼저 여성 목회자님들 스스로 자정노력을 기울여 주십시오. 가장 먼저 인내하시고 상대를 비난하려는 것을 멈추십시오.

 

그리고 무엇보다 자리를 놓고 싸우는 듯한 모습을 보이지 않도록 노력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남성 목회자들이 가지지 못한 어머니의 리더십으로 뉴욕과 뉴저지 교계를 아름답게 만들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여러 여성 관련 단체들의 활동을 통해 여성 목회자들의 장점이 나타나야 하는데 오히려 단점이 나타나지 않도록 더욱 기도하고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교계도 돕겠지만 결국 그것은 여성 목회자들의 몫입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주여!님의 댓글

주여! ()

어디가나 어느단체나 나대고 드러내기 좋아하거나 배려를 권리로 알고 낄때 안 낄때 구분 못하는  분수와 주제를 모르는 사람들이 중심에 있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이런 사실을 주위는 다 알아도 본인만 모른다는 것이 특징인데 이 대책이 없는 사람들을 어찌할꼬?
소위 은혜로 해결한다는 우유부단식 처방이 점점 고인물을 썩게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그 점을 또한 잘 알고 이용하는 잔꾀를 자신의 우월함이라 착각하는 중증현상이 심각할 뿐이다.
그러니 점점 더 관심은 멀어지고 흥미는 잃어버릴 수밖에 없다.
'너나 잘 하세요!'라는 말을 더 이상 듣지 않도록 각자 자신의 사역에 주목하고 집중하는 일이 연합의 최선이라 생각된다.

나여!님의 댓글

나여! ()

모이면 싸움질인데 왜 모이는 걸까?
**********

장 이 무엇이라고 !님의 댓글

장 이 무엇이라고 ! ()

싸움에 지면 하나 더 만들고 회장임네 하는모양이
남자들 빰치는 것 보기 싫어서 무시하네요.

Se Ung Om님의 댓글

Se Ung Om ()

이젠 여성들까지 나서서 분탕질인가 ?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481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김재홍 목사 (8) 선교하고 전도하는 시니어 새글 2019-02-20
"눈오는 지도"의 윤동주 74주기 추모 뉴저지 공연 새글 2019-02-19
좋은씨앗교회 창립 8주년 감사 및 권사 취임예배 새글 2019-02-19
황태연 목사 뉴욕 떠나 - 확신교회 14주년 임직예배후 새글 2019-02-19
UMC 한인 목회자 49%가 재산 포기하고 교단 떠날 수 있다 새글 2019-02-18
뉴욕목사회 신년기도회 "오늘, 내일, 모레를 가는 목회" 새글 2019-02-18
뉴욕우리교회, 이상현 목사 초청 말씀사경회 새글 2019-02-18
생존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는 소규모 교회들의 연합의 방향성 2019-02-16
해외기독문학협회 2019년 첫 모임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 2019-02-16
유상열 목사 ② 다민족선교 - 이민교회 위기 대처 및 극복 방안 2019-02-15
UMC 한인교회, 중대결정 앞두고 내부정리 이어 외부홍보 2019-02-15
미주여성목 기도회 “여 목회자의 신령한 은사는 모성애” 2019-02-14
조관식 목사 “18교회로 이루어진 원천침례교회 이야기” 2019-02-13
사랑의교회 출신 목사가 말하는 제자훈련과 가정교회 2019-02-13
노승환 목사 “주일학교 교육의 목표는 하나님의 형상 회복” 2019-02-12
홍상설 목사, 브니엘선교교회와 브니엘선교회 설립 2019-02-12
2019년 첫 이민자보호교회 한인교회 방문 설명회 2019-02-12
뉴욕센트럴교회 임직감사예배 "기둥 같은 일꾼되라" 2019-02-11
미주크리스천신문 사장 이취임식 보고 및 출판 감사 예배 2019-02-11
김정호 목사 “누구의 아픔도 모두 소중한 아픔입니다” 2019-02-10
복음을 들어 보지 못한 사람도 구원받을 수 있을까? 2019-02-10
부모와 교사가 먼저 삶으로 보이라! BLESSED 컨퍼런스 2019-02-09
주님의 심장가지고 암환자 섬긴 새생명선교회 15주년 감사예배 2019-02-08
장년세대 위한 정기 화요찬양 모임 시작 “내 생애 최고의 찬양” 2019-02-08
중남미 4개국에서 연속으로 시작된 어머니기도회 2019-02-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