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성결교회 제39회 총회 성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리빙스톤 장신40 형제교회 시온성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미주성결교회 제39회 총회 성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8-04-18 22:41

본문

미주성결교회 제39회 총회 성료

신임총회장엔 최경환 목사, 9명에 대한 목사 안수식 열려

 

01bf2a730d0bafe89acbc76b861b4cfa_1524105699_19.jpg
 

<CA> ‘성결의 복음으로 변화와 성숙을(이사야 43:18-19)’이란 주제로 제39회 미주성결교회 총회(총회장 이상복 목사)가 LA에 있는 시온성결교회(최경환 목사 시무)에서 개최되었다.

 

지난 4월 16일(월)부터 20일(금)까지 열린 총회는 개회예배, 특강, 속회, 목사 안수식, 임원선거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미주 성결교회는 브라질 등이 포함되어 있는 남미지방회부터 캐나다의 캐나다지방회 등 남북미 대륙을 통해 모두 11개 지방회가 조직되어 있고 전체 개체교회수는 211개 교회, 총 1만6천988명의 등록교인을 포함하고 있다. 또 387명의 목사, 166명의 전도사가 소속되어 있다(2018년 3월 31일 통계).

 

16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린 개회예배는 최경환 부총회장의 사회로 개막되어 장로부총회장 황규복 장로의 기도, 서기 황영송 목사의 성경 봉독, 아주사 대학 김효정 학생의 특주와 시온성결교회 성가대(지휘 서문욱 목사)의 찬양에 이어 이상복 총회장이 ‘귀하게 쓰임 받는 종’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상복 총회장은 열왕기상 13장에 나오는 여로보암이 아버지 솔로몬이 죽자 하나님께 대적하여 단에 금송아지를 만들어 절하게 했던 죄를 책망하기 위해 부름 받았던 ‘하나님의 사람’을 소개하면서 하나님의 선택을 받아 하나님의 명령을 따르는 자는 작은 실수에도 벌하시는 하나님이심을 기억하고 늘 진리의 말씀에서 벗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은 “우리는 모세가 하나님이 한번 지팡이를 쳐서 물을 내라고 하셨는데 두 번 지팡이로 치셨다 해서 그를 가나안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셨다면 너무 가혹하신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다윗이 얼마나 많은 업적을 세웠는가? 정말 하나님의 위대한 종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한 번의 간음사건 때문에 그가 평생을 꿈꾸던 성전 건축의 기회를 그에게 허락하지 않으셨다. 인간적으로 보면 다윗이 블쌍하기도 하다. 평생 주님을 위해 살았는데 마지막 한순간의 실수로 말로가 불행해 진다면 억울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러나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종의 길은 하나님의 명령에 철저하게 복종해야 함을 보여주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목회자의 운명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종들이다. 종에게 필요한 것은 순종이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고 골고다로 오르시는 비아돌로로사에 어설프게 구경나왔다가 주님의 길로 들어선 사람들 가운데 구레네 시몬이 있지 않은가? 그는 예수님이 아파하시고 고난 받으실 때 가장 필요한 사람으로 쓰임을 받아 십자가를 대신 지고 고난의 길을 오른 사람이다. 우리는 바로 그 구레네 시몬이다. 주님의 십자가를 지고 순종하면서 우리의 가는 길을 실수하지 말고 가야 한다. 그것이 귀하게 쓰임 받는 종의 길이다. 그런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설교에 이어 특별 사랑의 헌금시간에는 이은경씨(OCKM 코랄 독창자)가 특송을 불렀고 이날 드려진 헌금은 총회산하 병상에 있는 목회자 가족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직전 총회장 황하균 목사의 집례로 성찬예식이 열렸고 공로패와 장학금 수여식이 있은 후에는 신상범 목사(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노세영 목사(서울신학대학교 총장), 밥 페덜린 박사(OMS총재)의 축사가 있었다.

 

이홍근 총회 총무의 내빈소개와 광고, 참가자 전체가 교단가인 성결교회의 노래 합창, 전 총회장 최승운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한편 둘째날에는 재정전문인 김혜란 씨의 ‘목회자 은퇴플랜’에 관한 강의, 경건회와 속회, 그리고 저녁시간에는 노세영 서울신대 총장이 ‘레위기에 나타난 성결’이란 주제로 특강을 했다.

 

셋째 날에는 윤승중 선교사의 ‘목회자의 스마트폰 활용법’ 특강, 황하균 목사의 ‘북클럽 소개’ 남궁태석 목사의 ‘바이블타임 소개’, 저녁에는 목사 안수식이 열렸다.

 

18일(수) 오후에 열린 목사 안수식은 사모 및 여전도회의 축가, 신임 총회장의 설교, 직전 총회장의 파송기도 등의 순서로 열렸는데 이날 목사 안수를 받은 이는 고대곤, 김으뜸, 배선복, 이형주, 정미혜, 정인섭, 조대웅, 피주훈, 허 욱 등 모두 9명이 목사 안수를 받았다.

 

한편 17일 오전에 개최된 신임 임원선거에서 선출된 임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총회장: 최경환 목사, ▷부총회장: 김용배 목사, ▷장로 부총회장: 장석면 장로, ▷서기: 이병림 목사, ▷부서기:문광수 목사, ▷회계: 한상훈 장로, ▷부회계: 송상례 장로.

 

ⓒ 크리스천위클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010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유기성 목사 “예수믿는 사람은 교회에서 싸울 수 없다” 한 이유 댓글(1) 새글 2018-05-22
뉴욕총신대학교·신대원 제25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 새글 2018-05-21
4개 미국교단 한인목회자 연합 친선체육대회 새글 2018-05-21
40주년 뉴욕신학대학교, 학위 수여식과 이현숙 부총장 취임식 새글 2018-05-21
제5회 CCV 말씀축제, 다양한 어린이 프로그램들 선보여 새글 2018-05-21
뉴욕장로교회, 한마음 되어 김학진 목사를 담임목사로 결정 새글 2018-05-21
UMC 한인총회 성명서, 총감독회 추천 내용에 심각한 우려 표명 2018-05-20
든든한교회 9년 분쟁사가 한인교계에 주는 교훈은? 2018-05-19
뉴저지 연합기도 운동과 함께 한 호산나전도대회 제1차 준비 기도회 2018-05-19
제12회 미동부 4개지역 한인목사회 체육대회 2018-05-19
별세한 최양선 목사가 남긴 “한인교계 신학교를 위한 조언” 2018-05-19
[3일] NCKPC 총회장 원영호 목사, 차기 총회장 최병호 목사 2018-05-17
세계예수교장로회(WKPC) 제42회 총회 / 총회장 조의호 목사 2018-05-16
"하나님과 화목하라" 글로벌 뉴욕여성목 5월 어머니기도회 2018-05-16
[2일] NCKPC 제 47회 정기총회 및 전국대회 2018-05-16
NCKPC 제 47회 정기총회 및 전국대회 "이때를 위함이 아닌가" 2018-05-15
1시간 10분 지각한 뉴욕 일찍 철수, 메릴랜드 종합 우승 댓글(1) 2018-05-15
"우리도 달라졌어요!” 2018 호산나전도대회 계획 발표 2018-05-15
“요한 웨슬리 성화운동 미주본부” 설립 / 대표회장 박효성 감독 2018-05-14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연회, 차기 감독 은희곤 목사 선출 2018-05-14
이민자보호교회, 한인사회 최초 인종증오범죄 대처 매뉴얼 발표 댓글(5) 2018-05-12
이서 목사 “‘주님, 저는 못해요’라며 24시간 주님을 바라보라!“ 2018-05-12
신학생이 '지켜야 할 3대 수칙'과 '가져야할 5가지 덕목' 2018-05-11
김도현 목사 “기성 성도들의 구원파적인 구원론을 경계하라!” 댓글(4) 2018-05-11
뉴저지 선한말씀교회(조유환 목사) 창립기념 감사예배 2018-05-1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