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2018년 신년하례예배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리빙스톤 장신40 형제교회 시온성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2018년 신년하례예배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8-01-16 08:14

본문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뉴욕서노회 2018년 신년하례예배가 1월 15일 오후 5시 심령이가난한교회에서 열렸다. 

 

한때 분열의 아픔을 겪었던 뉴욕서노회가 달라졌다. 신년 들어 회복을 넘어 하나님앞에 영광을 돌려드리는 노회가 되자고 선언하는 노회가 됐다. 기도를 통해 임동열 목사는 “노회가 (더 이상 분열의 장소가 아니라) 우리들의 목회의 현장이 되게 하여 주시고, 노회가 저희들의 가정이 되게 하여 주소서”라고 울부짖었다. 사회를 본 부노회장 이종열 목사도 “노회의 아픔이 있었다. 많은 부분들의 상처들이 아물고 있는데 모든 관계들이 회복될 수 있도록 기도하자”라며 기도를 인도했다.

 

36d770d41d5e0c174b43b708f51fecc2_1516108468_36.jpg
 

이종태 목사(노회장, 심령이가난한교회)는 디도서 2:1-10을 본문으로 “열심과 도전”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신년을 맞아 열심히 그리고 도전하는 삶을 살자는 의미의 설교도 되지만,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여 나이와 재능이 열심과 도전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물어 주목을 받았다.   

 

이종태 목사는 “열심과 도전은 젊고 힘이 있고 달란트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많이 하지만 성경의 가르침은 그렇지 않다”고 말씀을 시작했다. 사회는 노령화로 가고 교회도 점점 고령화가 되고 있는데 과연 이런 상황가운데 목회자와 성도들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물었다.

 

이종태 목사는 우리에게는 열심과 도전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이 비방 받지 않도록 하기위해 △대적하는 자로 하여금 부끄러워 우리를 악하다 할 것이 없도록 하기 위해 △범사에 하나님의 교훈을 빛나게 하기 위해 라고 말씀을 전했다.

 

이종태 목사는 목회하는 교회 성도들의 평균나이가 65세 정도 되는데 성도들에게 “여러분은 은퇴가 없다. 주님이 부르시는 그날이 은퇴하는 날이다. 그러니 은퇴를 생각하지 말고 주님 부르시는 그날까지 열심히 믿음생활을 하라”고 강조한다고 소개했다. 이 목사는 “그런 마음을 가지고 올 한해 열심과 도전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수고할 때 하나님이 감당할 수 있는 힘과 능력을 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광진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치고 만찬과 친교가 진행됐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미동부 목사장로기도회가 뉴잉글랜드노회의 주관으로 2월 5일부터 2박3일간 매사추세스에서 열린다. 또 82회 정기노회가 3월 6일 열리며, 42회 KAPC 총회가 5월 22일부터 25일까지 롱아일랜드에서 열린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H7SXVC80GZ1b7ngG2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009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총신대학교·신대원 제25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 새글 2018-05-21
4개 미국교단 한인목회자 연합 친선체육대회 새글 2018-05-21
40주년 뉴욕신학대학교, 학위 수여식과 이현숙 부총장 취임식 새글 2018-05-21
제5회 CCV 말씀축제, 다양한 어린이 프로그램들 선보여 새글 2018-05-21
뉴욕장로교회, 한마음 되어 김학진 목사를 담임목사로 결정 새글 2018-05-21
UMC 한인총회 성명서, 총감독회 추천 내용에 심각한 우려 표명 새글 2018-05-20
든든한교회 9년 분쟁사가 한인교계에 주는 교훈은? 새글 2018-05-19
뉴저지 연합기도 운동과 함께 한 호산나전도대회 제1차 준비 기도회 새글 2018-05-19
제12회 미동부 4개지역 한인목사회 체육대회 새글 2018-05-19
별세한 최양선 목사가 남긴 “한인교계 신학교를 위한 조언” 새글 2018-05-19
[3일] NCKPC 총회장 원영호 목사, 차기 총회장 최병호 목사 2018-05-17
세계예수교장로회(WKPC) 제42회 총회 / 총회장 조의호 목사 2018-05-16
"하나님과 화목하라" 글로벌 뉴욕여성목 5월 어머니기도회 2018-05-16
[2일] NCKPC 제 47회 정기총회 및 전국대회 2018-05-16
NCKPC 제 47회 정기총회 및 전국대회 "이때를 위함이 아닌가" 2018-05-15
1시간 10분 지각한 뉴욕 일찍 철수, 메릴랜드 종합 우승 댓글(1) 2018-05-15
"우리도 달라졌어요!” 2018 호산나전도대회 계획 발표 2018-05-15
“요한 웨슬리 성화운동 미주본부” 설립 / 대표회장 박효성 감독 2018-05-14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연회, 차기 감독 은희곤 목사 선출 2018-05-14
이민자보호교회, 한인사회 최초 인종증오범죄 대처 매뉴얼 발표 댓글(5) 2018-05-12
이서 목사 “‘주님, 저는 못해요’라며 24시간 주님을 바라보라!“ 2018-05-12
신학생이 '지켜야 할 3대 수칙'과 '가져야할 5가지 덕목' 2018-05-11
김도현 목사 “기성 성도들의 구원파적인 구원론을 경계하라!” 댓글(4) 2018-05-11
뉴저지 선한말씀교회(조유환 목사) 창립기념 감사예배 2018-05-10
미주 동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동문회 정기총회 및 성극관람 2018-05-1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