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봉주 장로 성경강의 논란 “사도바울같이 살아서”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문봉주 장로 성경강의 논란 “사도바울같이 살아서”

페이지 정보

화제ㆍ2005-02-13 00:00

본문

2월 13일(주일) 열린 '성경의 맥을 잡아라' 4번째 강의에서 문봉주 장로는 본인은 강사일 뿐인데 많은 기독인들이 '성경강의와 불교계와의 논란'을 총영사 개인과 불교와의 문제로 인식하고 기도하지 않으며 남의 일처럼 구경만 하는 현실을 언급했다.

0213.jpg

아래는 관련 발언 내용 요약이다.

“요즘 ‘지켜보겠습니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총영사 개인과 타종교 간의 전쟁으로 보고 팔짱끼고 구경하며 내가 죽는지 안 죽는지 보는 자세가 아니라 함께 기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돌을 던질 때 끝까지 버티면 죽는 것이다.

끝까지 견디고 죽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죽으면 성경강의를 할 수 없다. 스데반같이 죽는 것이 아니라 사도바울같이 살아서 복음을 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중요한 것은 강의가 계속되는 것이다.

타종교를 섬기는 사람들과 이웃을 사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나만 옳다고 우기는 것은 문제가 있다. 주의 마지막 남기신 말씀은 "서로 사랑하라" 이다. 하나님께서 요즘 기도할때 에베소서 4장 2절 말씀을 주셨다. "모든 겸손과 온유로 하고 오래 참음으로 사랑 가운데서 서로 용납하고"

내일 불교계 대표와 뉴욕교협 대표가 만난다. 모임을 통해서 서로 이해하고 양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타협점을 만나서 계속 강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여러분들의 몫이다. 어떻게 되나 구경하는 것은 안된다. 제발 구경만 하지 말고 저와 모임을 위하여 기도하자."

한편 두란노서원 대표 김용복 목사도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라 기도할 때라고 말했다.

문봉주 총영사는 11일 저녁에 열린 뉴욕한인의 밤 행사에서 축사후 별도로 "개인적인 신앙으로서는 부끄러움이 없지만 공직자로서 타 종교계에 소외감을 느끼게 했다면 사과한다"는 발언을 한바있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43건 315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최병엽 목사 “나이스크는 예배회복의 도구” 2006-02-14
RCA교단, 아시안 교회 차세대 목회세미나 2006-02-13
이풍삼 목사, 한인동산장로교회 2대 담임목사로 취임 2006-02-11
19년 장로후 50세에 목사안수 받은 김요셉 목사 “나는 D학점 목회자” 2006-02-11
박병열 목사 “불행한 가정 때문에 상담학을 전공한 결과” 2006-02-11
정석기 목사, 61번째 저서 "한민족의 디아스포라" 2006-02-11
조미경 콘서트, "주는 나의 찬송이시오니" 2006-02-10
범기독교이단대책위, 이단교회 뉴욕집회 강력대응키로 2006-02-09
한동대 김영길 총장과 김영애 권사 초청 간증집회 2006-02-09
김영길 총장 “졸업후 세상에 기여하고 싶으면 한동대에 오라” 2006-02-08
염재용 목사 "칠무(七無) 속에서 하나님 말씀대로 사니 기적 일어나" 2006-02-07
장철우 목사 "슈퍼볼 MVP 하인스워드 같이 겸손한 기업인이 되라" 2006-02-06
제51회 청암논단, 김외식 총장 초청 "꿈" 주제로 열려 2006-02-06
개척교회 목회자 모델 이동춘 목사 초청 세미나 2006-02-06
남발되는 목사 안수 속에서 목사들이 존경받을 수 있을까? 2006-02-08
정익수 목사 "교계의 질은 신학교에서 결정 된다" 2006-02-05
한세원 목사와 장혜순 사모 부부 "나의 약함을 자랑하련다" 2006-02-06
뉴욕새생명장로교회 동료목사들의 축복속에 3주년 2006-02-05
문봉주 장로 초청 2006 신년축복성회/퀸즈연합장로교회 2006-02-05
신학교를 나온 정치인 임용근 오레곤주 상원의원, 주지사 도전 2006-02-04
개척교회의 롤모델 목회자 이동춘 목사 인터뷰 2006-02-05
장혜순 사모, 자전적 에세이와 시를 담은 "심플라이프" 출간 2006-02-02
미동부 5개주 목사회 임원과 교계 지도자들 모여 협조키로 2006-02-02
최일도 목사 "내 영혼이 은총입어 세상이 아름답다" 2006-02-01
이민교회를 위한 포럼, "미래있는 한인교회를 향해" 2006-01-3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