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문봉주 장로의 성경 강좌 논란을 보고"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김동욱 "문봉주 장로의 성경 강좌 논란을 보고"

페이지 정보

화제ㆍ2005-02-08 00:00

본문

문봉주 뉴욕 총영사의 성경 강좌에 대하여 논란이 드세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동포들을 보살피고 동포들의 삶의 현장을 누비며 동포들의 소리를 들어야 할 총영사가 특정 종교를 전파하는 데에 시간을 쓰고 있는 것은 커다란 잘못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불교인 김자원 씨의 언론 기고로 더욱 확대된 문봉주 총영사의 성경 강좌에 대한 내 생각을 적어 본다.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은 성경 강좌를 이끌고 있는 ‘강사가 누구’냐는 것이다. “성경의 맥을 잡아라”는 주제로 열리고 있는 성경 강좌를 이끌고 있는 강사가 “문봉주 총영사”라면 이는 비난의 소지를 안고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아무리 퇴근 후의 시간을 활용하여 본인이 알고 있는 성경 지식을 강의한다고 하더라도 비기독교인들의 눈에는 좋지않게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성경 강좌를 인도하는 강사가 “문봉주 장로”라면 이는 비난해서는 안 된다. 아무리 공인이라 하더라도 신앙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한다. 문봉주 장로가 근무 시간에 자리를 비우고 성경 강좌를 인도하고 다닌다면 이는 당연히 비난받아야 하겠지만, 근무 시간 외에 성경 강좌를 인도하는 것에 대하여서까지 시비를 건다면 그것은 잘못된 행동이다.

기독교계가 잘못하고 있는 일들 중의 하나는 뭔가를 앞에 덧붙이기를 좋아하는 것이다. 기독교를 믿는 연예인들의 간증 집회를 알리는 광고를 대할 때마다 느껴 온 것은, 왜 이름 앞에 꼭 가수니 탈렌트니 하는 말을 덧붙이느냐는 것이었다. 그냥 ‘윤복희 권사 간증 집회’ 라느니 ‘윤형주 장로 찬양 집회’하면 될 것을 꼭 앞에다 ‘가수’라는 말을 덧붙이는지 모르겠다. 사람들의 호기심을 유발시켜 집회 참석을 유인하는 방법이라면 치졸한 짓이다. 나도 믿고 있는 하나님께서는 그런 방법을 좋아하시지 않을 것 같다.

’성경 강좌’의 논란에 불씨를 당긴 것으로 생각되어지는 김자원 씨는 지난 토요일(2월 4일) 자기가 진행하는 “물같이 바람같이”라는 방송 프로그램 시간에 자기의 언론 기고문을 읽고 전화를 걸어 온 청취자의 전화 멧시지를 장황하리만치 오랫동안 내 보냈다. 김씨로서는 자기 주장의 정당성을 입증하기를 원했는지 모른다. 하지만, 아무리 시간을 임차하여 내보내는 방송이라 하더라도 방송은 방송이다. ‘제가 쓴 글을 읽고 많은 분들께서 공감하신다는 전화를 걸어 왔습니다.’라는 한 마디의 코멘트로도 자기의 주장을 충분히 전달할 수 있지 않았을까 여겨진다. 김씨의 신문 기고문을 읽고 나도 상당히 공감을 했었다. 하지만, 그 날 방송을 듣고서는 ‘이건 좀 심한데…’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 사실이었다.

성경 강좌의 접수를 받았던 사람이 ‘총영사관의 직원’이라는 것이 언론을 통하여 알려지고 나서 ‘직원까지 동원하여’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생겨난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아멘넷(www.usaamen.net) 관계자에 따르면 총영사관의 직원으로 알려진 ‘그 사람’은 성경 강좌의 장소를 제공하고 있는 교회의 교인이라고 한다. ‘그 사람’이 그 교회의 교인인 것을 알지 못한 언론사의 기자가 ‘총영사관의 직원’이라고 기사를 작성했던 것 같다. 하지만, 다른 교인들도 많이 있는데라는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이다.

성경 강좌를 안내하는 광고 문안에서 “뉴욕총영사”라는 직함은 빼어 내야 한다. 성경 강좌를 인도하는데에 ‘세상적인’ 직함이 무슨 의미가 있으며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필요없는 것들은 제거해야 한다. 비기독교인들도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근무 시간 외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건 그것은 각자가 알아서 할 일이다. 공직자라고 해서 근무 외의 시간까지 구속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문봉주 장로는 성경 강좌를 통하여 “때리면 맞는 것입니다. 욕하면 듣는 것입니다. 설령 내가 귀하게 여기는 나의 지위가 떨어지면 떨어지는 것입니다. 당하는 것입니다. 십자가를 지는 것입니다.”라고 자기의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는 문봉주 장로의 깊은 신앙심을 존경한다. 닮고 싶기도 하다. 하지만, 동포들의 비난의 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보기를 권해 드린다. 지혜스러운 해결책을 찾아보시라고 권해 드린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054건 315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아무런 목회계획 없다” 2005-04-08
피종진 목사 초청 부흥성회 2005-04-08
빌리그램 전도대회 상담자 훈련모임 2005-04-07
유정옥 사모 특별 간증집회 2005-04-06
영등포 쪽방촌 광야교회 임명희목사 간증집회 2005-04-06
신현택 목사, 야인시대에서 은혜시대로 2005-04-06
KCBN 특별위원회, 황동익 목사 사장 선출 2005-04-06
세대를 극복하는 찬양이 있는 곳, 리빙스톤교회 2005-04-02
뉴욕한인교회 새로운 담임에 장철우 목사 2005-04-02
초교파적 평신도사역 - 트레스 디아스 2005-04-02
김광원 박사 “21세기 문명과 평화의 영성” / 45회 청암논단 2005-03-31
조정칠 목사 “교회회복하는 동산화 운동 전개” 2005-03-27
한세대가 같이하는 빌리그램 전도대회 2005-03-27
통합 "뉴욕한국인 그레잇넥교회" 탄생 2005-03-27
예수 다시 사셨네 - 2005 부활주일새벽 연합예배 2005-03-17
뉴욕광염교회 구자범 목사와 이계자 사모는 한 팀 2005-03-22
고성삼 목사 “퀸즈한인교회는 변화중” 2005-03-22
빌리그램 전도대회 한인조직 임원모임 및 기도회 2005-03-21
LA 빌리그램 대회는 이렇게 성공했다. 2005-03-21
빌리그램 2005 전도대회 / 안드레 전도방법 2005-03-21
빌리그램 전도대회 한인조직과 파문 2005-03-21
뉴욕전도협의회, 초대회장에 정춘석 목사 2005-03-17
‘낮은 데로 임하소서’ 주인공 안요한 목사 간증집회 2005-03-16
미국장로교 동부한미노회 주최 교회활성화 컨퍼런스 2005-03-16
미주한인장로회 동북노회 제4회 정기노회 2005-03-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