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철 목사,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의 시간』 번역서 출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이민철 목사,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의 시간』 번역서 출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10-08 07:48

본문

세계 독일철학 3대 난서(亂書)에는 칸트의 『순수이성비판』(1781), 헤겔의 『정신현상학』(1807), 하이데거의 『존재와 시간』(1927)이다. 그 중 하나로 마르틴 하이데거(Martin Heidegger, 1889-1976)의 『존재와 시간(Sein und Zeit)』(1927)은 칸트와 더불어 한국 철학계에 많은 연구가 되어 왔다. 그러나 60년대 번역 이후 정명오, 이규호, 전양범, 소광희, 이기상 등은 철학과 교수, 가톨릭대 교수의 번역본들이었다. 

 

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693714_01.jpg
 

이번에『존재와 시간(Sein und Zeit)』 976페이지 번역서를 낸 이민철 교수(글로벌 총신대학신학대학원, 역사신학)는 기독교 신학자로서의 첫 번역본이며, 최연소라고 소개했다. 이번 번역서는 이 교수의 네 번째 학술총서이다.

 

이민철 교수는 번역본의 특징을 소개하며 “하이데거의 언어적 특징 용어의 생소함과 텍스트의 난이도 때문에 한국어와 독일어를 함께 나열을 해서 읽는 독자로 하여금 그 의미를 스스로 생각하게끔 기록하였다. 특히 외국어 책은 역자의 도움 없이 번역본을 읽게 되면, 그 본래 의미를 상실한 채 독자자신의 생각 이상의 범위를 넘어서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므로, 역자의 사상과 철학적 배경을 잘 이해된 책을 독자는 읽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1976년 5월 26일 하이데거가 별세하자 독일 중부지방의 유력 일간지인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이런 기사를 냈다. “이 사람 마르틴 하이데거 안에 세계 철학사의 모든 지혜가 집결되어 있다. 그가 남겨놓고 간 어마 어마한 작품은 그의 독자들을 지금까지 어느 다른 철학 문헌이 할 수 있었던 것보다 더 깊이 존재물음의 심연에로 휘몰아 넣을 것이다.” 파리의 세계적 일간지인 <르몽드>는 이미 하이데거의 생기에 더 높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 신문은 하이데거를 한 마디로 “우리 시대의 가장 위대한 사상가”라고 천명했으며, 이로써 그를 사르트르, 야스퍼스, 비트겐슈타인, 마르쿠제 등등의 유명한 철학자들 위에 군림시켰다.

 

이민철 교수의 번역본서는 『존재와 시간』번역 뿐 만 아니라, 철학의 존재와 근본 질문의 종말 선언과 <부록>으로 하이데거 생전의 강의 된 <현상학과 신학>, <니체의 말 “신은 죽었다”>, <진리의 본질에 관하여>, 마르틴 하이데거 전집 제1권부터 제102권 전권 완결 목록, 『존재와 시간』 독문 없이 간편한 목차(제1~83절)를 추가로 이 한 권의 책에 다 넣었다. 

 

이민철 목사는 “현대의 어느 사상가도 하이데거만큼 현대의 정신적인 삶을 지속적으로 규정하지 못했다. 그의 사상을 논한다면, 그의 전집 102권을 읽고 그를 말해야 될지도 모른다. 신학자로서 철학서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철학을 넘어, 세상의 모든 학문을 여호와 하나님, 삼위일체 하나님께 그 길을 인도하고자 도전을 주는 과제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또 “21세기의 시대, 현 코로나 19를 맞이하며 마치 누군가는 지구의 종말이 다가오며 예견하듯이 그러나 한편으로는 첨단 과학기술 문명으로 지구 밖 시선으로 민간인으로 지구여행에 시도를 한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어느 부분에서나 미치광이, 미치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이다. 과학적 신앙을 맹신하며, 물질과 자본이 더욱 더 빈부의 격차가 심화되며 과연 보이지 않는 그 신앙(믿음)을 더욱 성경을 통한 참된 진리, 참된 복음으로 그 믿음의 자리로 누가 옮겨 줄 것인가 라는 물음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민철 교수는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기독교교육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NYTS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맨해튼성도교회를 담임하면서, 뉴욕총신대학 신학대학원에 이어 글로벌 총신대학 선교대학원에서 교수로 강의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뉴욕 크로스 프레스 출판사에서 John G. 메이첸의 『기독교와 자유주의』(2018), 『기독교의 기원』(2018), 『기독교란 무엇인가?』(2019) 등이 있다.

 

이 교수의 『존재와 시간』 번역서 구입문의는 이민철 교수(kbarthlee@gmail.com)에게 하면 되며, 뉴욕일원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469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더나눔하우스 한국지부 설립 개원 감사예배 2021-11-11
제12회 아가페열방찬양제 “With Corona” 말고 “With Jes… 2021-11-10
송일현 목사, “말씀과 비유”라는 주제로 말씀세미나 인도 2021-11-10
회초리로 스스로 종아리를 내려친 뉴욕목사회 증경회장단 2021-11-10
뉴저지교협 전회장단의 최선의 역할은 어디까지인가? 2021-11-09
뉴욕빌립보교회, 임직 감사예배 통해 16명 일꾼들 세워 2021-11-09
이상목 목사, 사모들을 위한 쉼과 영성집회 인도 2021-11-09
C&MA 한인총회 동부지역회 월례예배 및 정기총회 2021-11-08
웨체스터교회협의회 2021년 정기총회 및 기도회 2021-11-08
뉴욕필그림선교무용단 10주년 감사예배 2021-11-08
문삼성 목사, 페어휠드한인교회 담임목사 취임 2021-11-08
한기부 뉴욕지부 8대 대표회장에 김경열 목사 취임 2021-11-08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백경희 이대은 온태혁 목사 임직예배 2021-11-05
가스펠장로교회, 3인의 장로 임직식 “직분을 주신 이유” 2021-11-05
“예수님의 심장을 가지고” 뉴욕실버선교학교 제32기 종강예배 2021-11-04
뉴욕교협, 사랑의집 방문을 시작으로 이웃 사랑 실천 이어져 2021-11-04
김남수 목사, 킴넷 포럼에서 “지난 12년동안 4/14 운동을 돌아보다” 2021-11-04
미국교회가 고령화되고 있다. 33%가 노인, 목회자 평균은 57세 2021-11-03
선교사의 딸 등 최초로 2명의 한인 뉴욕시의원 배출 2021-11-03
미스바 회개기도운동은 뉴욕교계의 영적인 쿠데타 2021-11-03
뉴욕목사회 증경회장단 “두 후보를 다시 원상복귀 시켜라” 댓글(1) 2021-11-03
하나님의성회 동북부지방회와 동중부지방회의 연합 가을산행 2021-11-03
뉴욕목사회 회장과 부회장 후보 등록자들 “사퇴” 혹은 “자격박탈” 댓글(1) 2021-11-0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총회 임원과 노회장 연석회의 2021-10-31
뉴욕장로연합회, 포기하지 않고 다민족선교대회 개최 이유 2021-10-3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