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신교회, 97%의 찬성으로 제3대 이경섭 담임목사 결정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효신교회, 97%의 찬성으로 제3대 이경섭 담임목사 결정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1-09-26 23:44

본문

뉴욕효신장로교회(문석호 목사)는 9월 26일 주일 1~3부 예배 후 열린 제3대 담임목사 청빙을 위한 제직회 투표 결과 97%의 찬성으로 이경섭 목사를 공동목회자 즉 뉴욕효신장로교회 제3대 담임목사로 결정했다.   

 

6680b76bb69359bf93a78245299e42b3_1632714242_45.jpg6680b76bb69359bf93a78245299e42b3_1632771285_59.jpg
 

뉴욕효신장로교회의 정관(3장 8조)은 “담임목사 청빙은 제직회에서 정하되, 참석한 제직회원의 과반수의 찬성으로 가결한다“고 되어 있으나, 전체 제직회원(목사/장로/영수/권사/집사) 351명 중, 208명이 투표하여 202명의 압도적인 찬성(97.1%)을 얻었다.

 

이경섭 목사는 1년간 공동목회자 기간을 거쳐 2022년 10월경에 문석호 목사가 이임하고 3대 담임목사로 취임하게 된다.

 

1.

 

이경섭 목사는 동사목사로 지난해 7월에 한국에서 부임했다. 이경섭 목사는 총신대학교와 신대원에서 12년을 공부했다. 학부와 신대원에서 공부를 하고, 다시 총신대 신대원에서 목회상담학 공부를 시작하여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총신대학교에서 총학생회장을 하며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이 목사는 2002년 안양에서 하늘의빛교회를 개척하고 목회를 하다 뉴욕에 왔다.

 

현재, 이경섭 목사는 도서출판 알투엠(AL2M) 대표이며 성경적 감정코치 연구소(가칭)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총신대학교 평생교육원 전문교육아카데미에서에서 "성경적 감정코칭"를 강의했으며 <성막과 치유>, <아바 아버지>, <감정의 은신처>, <​관계와 사귐> 등 저서를 냈다.

 

이경섭 목사는 9월 26일 주일 3부 예배 후 제직들과 만나 목회비전,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과 방향을 밝혔다.

 

2.

 

뉴욕효신장로교회는 방지각 목사가 1984년 개척하여 22년간 담임목회를 했으며, 2007년에 문석호 목사가 2대 담임목사로 취임했다.

 

문석호 목사는 1972년 전도사부터 시작하여 청소년 사역, 대학생과 청년사역, 유학생 시절의 대학생 사역, 교수 사역, 담임목사 사역 등을 담당해 왔다. 특히 담임목사를 이임하는 내년 2022년이면 성역 50주년이라는 뜻 깊은 해가 된다.

 

문석호 목사는 이임 후에는 무엇을 할까? 문 목사는 이임은 있으나 은퇴는 없다고 밝혔다. 문 목사는 “마음과 몸과 의지는 주님의 은혜로 여전히 청년이기에 1년간의 안식년 동안과 퇴임 후에는 그동안 해오던 선교지 목회자 교육사역, 안나산 기도원 영성 공동체사역, 신학교 강의 사역, 저술사역, 그리고 튼튼히 농사짓고 나무를 심는 등에 남은 시간을 사용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460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필그림선교무용단 10주년 감사예배 2021-11-08
문삼성 목사, 페어휠드한인교회 담임목사 취임 2021-11-08
한기부 뉴욕지부 8대 대표회장에 김경열 목사 취임 2021-11-08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백경희 이대은 온태혁 목사 임직예배 2021-11-05
가스펠장로교회, 3인의 장로 임직식 “직분을 주신 이유” 2021-11-05
“예수님의 심장을 가지고” 뉴욕실버선교학교 제32기 종강예배 2021-11-04
뉴욕교협, 사랑의집 방문을 시작으로 이웃 사랑 실천 이어져 2021-11-04
김남수 목사, 킴넷 포럼에서 “지난 12년동안 4/14 운동을 돌아보다” 2021-11-04
미국교회가 고령화되고 있다. 33%가 노인, 목회자 평균은 57세 2021-11-03
선교사의 딸 등 최초로 2명의 한인 뉴욕시의원 배출 2021-11-03
미스바 회개기도운동은 뉴욕교계의 영적인 쿠데타 2021-11-03
뉴욕목사회 증경회장단 “두 후보를 다시 원상복귀 시켜라” 댓글(1) 2021-11-03
하나님의성회 동북부지방회와 동중부지방회의 연합 가을산행 2021-11-03
뉴욕목사회 회장과 부회장 후보 등록자들 “사퇴” 혹은 “자격박탈” 댓글(1) 2021-11-0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총회 임원과 노회장 연석회의 2021-10-31
뉴욕장로연합회, 포기하지 않고 다민족선교대회 개최 이유 2021-10-31
C&MA 한인총회 제38차 정기총회 “변화와 하나됨” 2021-10-30
팔릴 위기 뉴욕선교사의집 위한 후원 계속 이어져 2021-10-30
미스바 회개운동으로 뉴욕의 영적 기류를 바꿀 수 있습니다! 2021-10-29
뉴욕목사회 회장되려면 총 7천불 등록비 내야 / 부회장 후보 김홍석 목사… 댓글(1) 2021-10-28
대뉴욕성령대망회 영성회복집회, 강사 이용걸 목사 2021-10-28
미동부국제기아대책, ‘후원자의 날’ 행사 12월 2일 열기로 2021-10-28
뉴욕선교사의집 긴급 기자회견 “건물유지위해 최소 40만 불 필요” 2021-10-27
무엇이 백석 미주동부노회 정기노회를 특징 있게 만드나? 2021-10-27
미국교회의 평균 예배참석 인원은 65명, 한인교회는? 2021-10-2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