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석호 회장의 증경회장 초청 모임 “배려만 있는 감동의 자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석호 회장의 증경회장 초청 모임 “배려만 있는 감동의 자리”

페이지 정보

화제ㆍ2021-07-28 06:59

본문

47회기 뉴욕교협 회장 문석호 목사는 7월 27일(화) 오후 12시30분 거성 식당에서 증경회장들을 초청하여 식사를 대접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석호 회장은 “교협의 더 나은 발전을 위해 증경회장들과 소통의 자리이며, 2021년 할렐루야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부탁드리기 위해 만든 자리”라고 자리의 취지를 밝혔다.

 

요즈음 교계의 여러 곳에서 서로 대립이 일어났지만, 이 자리는 서로에 대한 배려만 있는 감동의 자리였다.

 

bce9ecb58741db113fdb77f1fec2ee94_1627469960_29.jpg
 

1.

 

모임을 시작하며 초청자인 회장 문석호 목사는 “증경회장님들을 진작 이렇게 모시지 못했다. 그동안 소통의 문제가 있었다. 정중히 사과인사를 드린다”라며 머리를 숙였다. 또 “저의 본심과 다르게 그동안 여러 말이 나왔다. 증경회장님들을 존경하고 사랑한다”라고 했다.

 

문석호 회장은 2021 할렐루야대회가 선교부흥집회와 영성회복집회로 열게 된 과정을 소개했으며, 혁신위 활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석호 회장은 “회장이 혁신위에 참견하고 주문을 하지 않았다. 헌법개정 문제가 나오면 해당 부서에 송부하여 논의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논란을 피하기 위해 헌법이 개정되어도 그 회기에는 바로 적용이 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문석호 회장은 혁신위 활동에 대한 오해에 대해 언급하며 “증경회장님들을 사랑하고 존경한다. 증경회장들의 뜻을 거스르려는 것이 아니다. 혁신위에서 안이 모아지면 적법한 절차를 거치겠다”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bce9ecb58741db113fdb77f1fec2ee94_1627469973_31.jpg
 

2.

 

참가한 증경회장 중에 가장 연장자인 김용걸 신부가 문석호 회장의 발언에 응답했다. 문석호 회장은 자기가 잘못했다고 했고, 김용걸 신부는 증경회장들이 잘못했다고 했다.

 

김용걸 신부는 “혁신위가 왜 증경회장들을 비판하는가를 묵상하면서 우리가 잘했으면 왜 질타하겠는가, 우리가 잘하지 못했다. 그동안 증경회장들이 교계에서 어떻게 해 왔는가? 그런데도 우리가 가슴치고 회개를 하지 못하고 그들을 나무라고 있다. 새로워지고 증경회장들이 환영받고 멋지다는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이 모임을 계기로 먼저 우리의 잘못을 회개자복하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김용걸 신부는 2021년 할렐루야대회의 성공을 위해 합심기도를 인도하며 “그동안 뉴욕 할렐루야대회가 미주에서 제일 잘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증경회장들이 앞장서 젊은 분들의 손을 잡고 불같이 일어나는 할렐루야대회가 되도록” 기도를 인도했다.

 

회장 문석호 목사는 할렐루야대회를 앞두고 8월에 다시 증경회장들을 초청하는 모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3.

 

모임을 통해 증경회장들은 요즘 교계의 분위기를 나누며 “누구를 살리는 분위기가 아니라 죽이는 분위기”라며 “내편, 네편이라는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화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러 증경회장들은 발언을 통해 증경회장단 안에서 사람을 살리는 일에 동의를 하며 분위기를 모았다. 증경회장단 회장대행 김원기 목사는 “공식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알렸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714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해외한인장로회 뉴저지노회 “획기적인 연합 온라인 주일학교” 개설 2021-09-15
김용익 목사가 눈물로 호소한 "마지막 때의 목회자상" 2021-09-05
49회기 뉴욕목사회 임시총회 - 미납시 2주후 형사 고소키로 댓글(2) 2021-08-30
퀸즈장로교회 “킹덤 미션” - 팬데믹 극복하는 새로운 선교의 장 2021-08-16
46회기 뉴욕교협 임원들의 만남으로 돌아보는 팬데믹 46회기 2021-08-06
이준성 목사 소명 기자회견 “부덕의 소치로 여기고 기도한다” 2021-07-31
“박효성 목사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사고 1년후 2021-07-31
퀸즈장로교회, 포기할 수 없는 단기선교 그래서 “킹덤 미션” 2021-07-30
문석호 회장의 증경회장 초청 모임 “배려만 있는 감동의 자리” 2021-07-28
49회기 뉴욕목사회 임실행위원회, 직전 회장 제명 논란 2021-07-27
뉴욕교계의 마지막 회복, 뉴욕장로성가단 찬양연습 재개 2021-07-08
정성만 목사 장례예배 “오직 예수, 마라나타” 가득한 부흥회 2021-06-26
[철회 결정] 남가주 3인 UMC 한인 목사에 대한 재파송 불가 2021-06-22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혁신위는 불법” 대책위 구성하고 항의 댓글(1) 2021-06-15
고든콘웰신학교 박성현 교수 “한 달란트” 간증예배 및 사인회 2021-06-09
UMC 뉴저지한인교회연합회 “이기성 목사 문제는 우리 모두의 문제” 2021-05-10
“그 아버지에 그 아들” City MD 설립자 리처드 박 2021-05-08
UMC 목사직 포기 이기성 목사 “타협치 않고 진리를 거룩히 지키고자” 2021-05-04
베장 30주년 이종식 목사 인터뷰 “팬데믹 극복한 독특한 방법” 2021-04-30
효신교회 “교회교육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디자인 세미나” 2021-04-28
뉴욕교계 평등법 저지 나서 “우리가 왜 평등법을 반대하나” 2021-04-26
“우려했던 불공정한(?) 파송문제” 이기성 목사 120일 정직 2021-04-24
장훈 목사 “아버지 장영춘 목사를 이해못했지만 지금은 이해합니다” 2021-04-11
한명선 목사 “계속 침묵했더니 이제 침묵 당하게 되었다” 2021-04-02
존 숄 UMC 감독 “아시안을 차별한 죄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2021-03-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