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러싱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후러싱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1-01-16 03:57

본문

후러싱제일교회(김정호 목사)는 2017년 11월 미연합감리교회(UMC) 뉴욕연회로부터 맨해튼에 있는 1천만 불 상당의 건물을 무료로 받아 화제가 됐으며, 기자회견에 통해 ‘맨해튼 프로젝트’를 알렸다. 

 

3년여 동안 준비와 개조를 거쳐, 1월 15일(금) 오후 1시에는 도시 청년 목회 선교의 비전과 꿈을 담아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Jubilee Mission Center)’라고 이름이 정해진 건물에서 입당 예배를 드렸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0787402_89.jpg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0787405_9.jpg
 

김정호 목사는 환영사를 통해 “150년 전 독일계 감리교인들이 미국으로 이민 와서 세우고 사용했던 이 건물을 다시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새롭게 한 것은 회복된 하나님의 형상과 같습니다. 예배실 뒤를 장식하는 저 스테인 글라스는 리노베이션 공사 전에 막혀 있었습니다. 공사 후 다시 빛을 본 예수님 형상의 저 스테인 글라스는 너무도 중요한 메시지를 우리에게 줍니다. 맨해튼에 예수님 모습이 널리 확산되기를 소망합니다”며 입당 예배의 의미를 나누었다. 

 

입당예배에는 뉴욕연회 토마스 빅커톤 감독이 사회를 보며 설교를 했다. 빅커톤 감독은 “이 건물은 지금 너무 깨끗하고 잘 정돈 되어 있습니다. 한 번도 사용되지 않았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하지만 다음에 내가 다시 방문했을 때에는 이 건물이 많이 어수선해져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와서 유리알 같은 바닥도 여기저기 흠집도 내고, 많은 아이들이 와서 크레용으로 여기저기 낙서도 되어 있는 것을 보고 싶습니다. 다음에 사람들의 손때가 더 묻어져 있기를 바랍니다”며 건물이 하나님의 사역으로 많이 사용되기를 바랬다. 

 

그 외에도 Denise Smartt Sears 감리사, 김성찬 감리사, Marvin A. Moss 목사(Salem UMC), 이용보 목사(뉴욕한인교회), 김성태 장로와 이배욱 장로(후러싱제일교회) 등이 순서를 맡았으며, William Shillady 목사(뉴욕연회 도시선교 책임자)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예배 후 공사에 헌신한 분들의 이름이 새겨진 현판 제막식이 있었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0787418_37.jpg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건물은  5층 규모의 건물이고 청년들이 많이 오가는 이스트 빌리지(48 Sanit Mark’s Place, New York, NY 10003)에 위치하고 있다. 2018년 1월 미연합감리교회 뉴욕연회에서 후러싱제일교회로 소유권이 이전 되었고, 교인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2019년 가을부터 100만 불 가까운 비용을 들여 리노베이션 공사를 했으며, 2020년 10월 20일 뉴욕빌딩국으로부터 최종 허가를 받고 1년 넘는 공사를 마무리했다. 그리고 2021년 1월 15일 입당예배를 드림으로 도시 청년 선교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되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903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 3.1운동 100주년, 뉴욕한인교회 100주년 새글 2021-03-01
미주한인여성목 1차 임실행위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새글 2021-03-01
이종수 목사 "정서적인 건강한 교회" 워크숍 인도 새글 2021-02-28
주효식 목사 “작은 교회에게 팬데믹은 위기가 아니라 기회” 2021-02-27
팬데믹으로 줄어든 헌금 질문이 나오자 목회자들이 한 대답 2021-02-26
뉴욕교협 포럼 “코로나 시대의 기독교” 공동의 지혜를 모아 2021-02-26
뉴욕성령성결교회 김태근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2021-02-25
올해도 주요 미주한인 교단 총회는 비대면 중심 총회로 2021-02-24
뉴저지에 봄이 왔다. 수용인원 50% 즉시 예배 가능 2021-02-23
류응렬 목사 “뉴노멀 시대의 5가지 새로운 방향” 2021-02-23
김정호 목사 “코로나 먹구름 속 ‘실버 라이닝’” 2021-02-22
한준희 목사 “팬데믹이 만든 잘못된 예배 자세” 2021-02-17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4차 목회와 신학 포럼 진행 2021-02-17
뉴저지열방교회가 ‘오두막 도서관’을 오픈한 사연 2021-02-16
미주성결교회 중앙지방회 제44회 정기지방회, 회장 이기응 목사 2021-02-16
뉴욕교협 2차 팬데믹 세미나에 성도들의 참여도 추천하는 이유 2021-02-16
소기범 목사 “팬데믹 시대의 개인과 공동체 영성의 조화” 2021-02-16
UMC 한교총, 사순절 특별새벽 연합성회와 믿음의 글 공모전 2021-02-16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2021년 봄학기 개강예배 2021-02-16
글로벌뉴욕한인여성목 제5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2021-02-13
미국인 42% “교회도 인종관계에서 분리되었다” 생각 2021-02-10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맞아도 될까요? 2021-02-09
‘뉴욕한민교회’가 ‘넘치는교회’로 이름 바꾸고 새로운 믿음의 도약 선언 2021-02-09
박성일 목사 “CS 루이스, 기쁨의 신학” 3월부터 온라인 특강 2021-02-08
뉴욕새생명장로교회, 설립 18주년 감사 및 임직감사예배 2021-02-0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