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처치 수요 역사 배움터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멧처치 수요 역사 배움터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페이지 정보

탑2ㆍ2021-01-09 05:02

본문

메트로폴리탄 한인연합감리교회 수요 역사 배움터 2021년 봄 강좌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메트로폴리탄 한인연합감리교회(멧처치, 담임 김진우 목사)에서는 1월 13일부터 5월 26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부터 75분 동안 ‘수요 역사 배움터’를 개최한다. 배움터는 줌(Zoom)과 유튜브 실시간 방송을 통해 진행된다. 이 역사 배움 프로그램은 역사적으로 두 번째 세기에 들어선 미주 한인 이민 공동체가 미국 역사를 더욱 깊이 이해함으로써 미국 사회에 대한, 주역, 주인의식을 고취하자는 비전을 담고 있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0186414_25.jpg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0186414_42.jpg
 

수요 역사 배움터의 주제는 ‘미국의 정신을 찾아서 (In Search of the Spirit of America)’이며, 이번 2021년 봄 학기에서는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The Spirit of The American Revolution and Republic)’을 다룬다. 강사는 버겐 커뮤니티 칼리지(Bergen Community College) 역사학과 교수 이길주 박사이다.

 

20세기 초 시작된 미국의 한인 이민 역사의 100년은 ‘기회를 찾아서’로 정리할 수 있다. 이 역사는 상당 부분 성공의 기록이다. 한인 이민 공동체는 미국 사회에 탄탄한 뿌리를 내렸고, 그 뿌리를 통해 사회, 경제, 정치, 문화, 예술, 학문, 교육 분야에 많은 열매를 맺었다. 

 

이민 첫 1세기의 성공에서 증거된 한인들의 강한 생명력으로 두 번째 세기에는 한인 이민 공동체가 미국 땅에 그 뿌리를 더 굵게, 넓게, 깊게 내려야 할 것이다. 이 과정에는 조상의 땅을 떠나 개척, 정착한 새 땅 미국의 역사를 더 깊이 이해하려는 노력은 필수이다. 이것이 한인 이민 공동체의 꿈이라 할 수 있는 미국 사회와 역사의 주역과 주인이 되는 길이다.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은 미국의 국장(國章)에 들어 있는 라틴어 구호가 요약한다. “Novus Ordo Seclorum.” 이 나라가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자기 고백이다. 미국은 새로운 국가, 사회 공동체의 정신을 인류 역사에 선포했다.

 

법은 법치의 대상이 직접 만들 때만 효력을 갖는다는 정신, 인간에게는 신이 부여한, 어떤 경우에도 빼앗을 수 없는 권리가 있다는 정신, 국가 공동체는 왕권이 아닌 공동체가 합의한 헌법에 의해 운영되어야 한다는 정신, 국가권력은 분립되고 균형이 잡혀야 한다는 정신, 또, 법률로 침해할 수 없는 인권의 정신. 다양성으로 하나를 이룬다는 정신 (U Pluribus Unum).

 

더불어 민주제도와 노예제도가 병행할 수 있다는 정신적 모순, 물질적 생산성과 신앙체계에 근거한 원주민에 대한 편견과 폭력의 사고체계도 이번 2021년 수요 역사 배움터 봄학기에서 분석한다. 배움 방식은 미국의 혁명과 건국 사상을 형성하는데 기여한 주요 사건, 인물, 및 사료의 분석과 토론이다.

 

수요 역사 배움터는 두 가지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첫째, 이메일 ‘historyandfaith@gmail.com’을 통해 줌(Zoom) 수강 신청을 하면, 미팅에 필요한 아이디와 페스워드를 보내준다. 줌(Zoom) 참여의 경우 배움 중에 강의자와의 대화가 가능함에 따라 수요 배움터는 이 방식을 적극 추천한다. 둘째는 유튜브 실시간 방송으로 검색어는 멧처치 또는 “MET Church NYC”로 검색하면 영상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멧처치 채널 주소는 “youtube.com/metchurchnyc” 이다. 문의는 historyandfaith@gmail.com으로 하면 된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0186428_72.jpg
 

수요 역사 배움터 2021년 봄 학기 강의 계획은 다음과 같다.

 

MET Church 수요 배움터 

2021 봄 Zoom/YouTube Live Streaming 만남 일정

 

A.

 

영국은 왜 북미 대륙에 식민지를 형성했는가? 자식을 믿어준 부모와 같은 심정에 비유되는 북미대륙에 대한 영국의 식민 정책은 왜 변화했나? 영국의 통치에 대해 자부심을 가졌던 미국인들은 어떻게 독립사상을 형성하게 되었나? 지금도 계속해서 외우고 인용하는 미독립선언서의 핵심은? 

 

1/13 Introduction: English Colonies in North America (개론: 영국의 북미 식민지)

1/20 English Mercantilist Acts (영국의 보호/간섭/통제)

1/27 English Mercantilist Acts (영국의 보호/간섭/통제) II

2/3 American Colonial Reactions (미국의 반기) I

2/10 American Colonial Reactions (미국의 반기) II

2/27 Declaration of Independence (독립선언문)

3/3 Quiz 대회 I

 

B.

 

군사적으로 세계 최강인 영국과의 전쟁에서 미국이 승리할 수 있었던 원인은? 독립전쟁 보다 독립 국가 만들기가 더 어려운 이유는? 민주 제도의 모델이라 불리는 미국 헌법의 이념과 정신은 무엇인가?

 

3/10 The Revolutionary War (혁명전쟁)

3/17 The Articles of Confederation (연합규약)

3/24 The Constitutional Convention (헌법제정회의)

3/31 The United States Constitution: Power (미국헌법: 권력이란)

4/7 The United States Constitution: Bill of Rights (미국헌법: 인권조항)

4/14 Quiz 대회 II

 

C. 

 

영웅답지 않은 영웅이라 불리는 혁명, 건국의 아버지들 (the Founding Fathers)은 어떤 인물들이었나? 약점 투성이였던 개인적 모습은? 지도자로서의 모습은? 이들이 품었던 비전은 무엇인가?

 

4/21 George Washington은 누구인가?

4/28 Benjamin Franklin과 Thomas Paine은 누구인가?

5/5 Thomas Jefferson은 누구인가?

5/12 Alexander Hamilton은 누구인가?

5/19 John Adams 와 James Madison 은 누구인가?

5/26 Quiz 대회 III/종업식

 

각 토론 주제와 연관된 읽기 과제가 있다. 읽기 자료는 사전에 보내준다. Quiz대회에서는 네 (True)/아니오 (False) 문제를 강사의 설명을 곁들여 같이 푼다. 각 학기가 끝나면 개근상, 우등상 및 수료증을 드립니다. 출석 기록은 참석자가 스스로 관리한다.

 

-------------------------------------------------------------------------

 

배움터에 대한 일문일답

 

배움 공동체란?

 

흔히 “Learning Community “라 부른다. 청교도 정신에서 그 뿌리를 찾는다. 초기 청교도들은 공동체의 중심이 되는 모임 공간을 “교회”라 부르지 않았다. “Meeting House” 라 했다. 직역하면 “회당”이다. 이 공간은 세 개의 목표를 가졌다. 먼저 예배 보는 곳이다. 동시에 배움이 있었고, 공동체의 운영이 이루어졌다. Worship, Leaning, Governing의 공간이었다. 

 

이 중 배움은 회당에서 강의를 했다는 뜻이 아니라 대화를 통해서 이루어졌다. 최고 교육을 받은 청교도 성직자들의 설교에 대해 몇 시간 동안 질문하고 논평하면서 청교도 공동체는 지식사회로 성장한 것이다. 흔히 말하는 “성서적 지식”과 “세상의 지식”이 별도의 영역에 존재하는 공동체가 아니었다. 초기 청교도 순회 설교자들을 “lecturer”라 불렀다. 설교와 강의의 경계가 없었다고 볼 수 있다. 

 

열린 배움터란?

 

바로 앞서 정의한 배움 공동체의 한가운데 넓은 공간이 있다고 상상하면 된다.  강의실, 강당, 또는 극장 형태가 아니다. 오래전 우리 한민족의 전통적인 배움과 놀이, 또 모임 장소에 벽과 경계의 개념이 약했던 것과 같다. 넓은 공간에서 빙 둘러 앉아 말하고, 생각하고, 즐기는 모습을 재연하고 싶다. 누구나 와서 제일 편한 자리 잡고 앉아 하나가 되면 된다. 장터, 놀이터, 우물터 등에 주인이 있을 리 없다. 그런 개념이다. 

 

배움(learning)과 공부(study)는 다르다. 공부는 일방적이다. 입시 학원에서는 “공부”를 한다. 엉뚱한 질문을 하면 눈치를 준다. 배움은 양 방향이다. 말하는 이가 듣는 이가 될 수 있고 듣는 이가 말하는 이도 된다. 가르치는 일은 학생의 말, 특히 질문을 듣고 답하려는 노력 없이는 안된다. 오가는 대화가 있어야 진정한 배움이 가능하고, 이 서로를 통한 배움이 가장 편하게 이루어지는 공간이 열린 “터” 이다. 지금으로서는 Zoom이 열린 배움터 역할을 하고 있다.

 

배움 방식은?

 

나는 배움을 세 토막으로 나눈다. 읽으면 배움의 첫 3분의 1을 얻는다. 생각을 글로 옮기면 3분의 2를 얻은 것이다. 아는 것을 말로 표현하면 배움이 완성된다. 배움터는 말하기를 강조하고 싶다. 또한 좋은 글을 많이 읽으려 한다. 한 시대, 그 시대의 정신을 상징하고 대변하는 글들을 읽으면 그 시공이 내 것이 된다고 믿는다. 그래서 강의자와 대화할 수 있는 Zoom 수강을 강력히 권한다. 

 

‘미국의 정신을 찾아서’ 가 배움 공동체의 큰 주제인데 이유는?

 

미국은 인류 역사에 있어 아주 독특한 존재이다.  국가 공동체는 영토, 민족, 지속적인 역사, 정통, 언어를 포함한 문화 전통 등의 기둥을 갖는다. 그 위에 지어진 집이 민족, 국가 공동체이다. 

 

미국은 다르다. 처음부터 각기 다른 신앙, 이념 공동체들이 미국의 동부 대서양 연안 곳곳에 자리 잡았다. 예를 들어 매사추세츠는 청교도 펜실베니아는 퀘이커, 메릴랜드는 가톨릭. 또 버지니아를 중심으로 하는 남부는 처음부터 노예제도가 토착화됐다. 인종 편견이란 이념이 있었기 때문이다.  줄이면 미국은 여러 독특한 정신세계위에 선 사회이다. 이념적 뿌리가 깊으니 여기서 혁명, 건국 사상도 자연스럽게 파생되고 나무가 자라 열매가 맺힌 것이다.

 

미국 혁명과 건국의 정신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가볍게 표현해서 미국 사회는 파괴 한번, 건설 한번 제대로 해서 역사의 동력을 축적했다. 영국으로부터 7년 전쟁에서 이겨 독립했다. 이 부숨을 통해 미국은 자신의 역사적 정체성을 확보했다. 자기 존재에 대한 확신은 실존으로 나타나야 한다. 내가 누군가가 확실하면 그 모습대로 살아야 한다. 한국에서 학창시절 담임선생님이 들어오셨는데, 교실 분위기가 난장판이었다. 한구석에서는 두 급우가 뒤엉켜 싸움까지 벌였다. 선생님은 들어 오시자마자 교실 정중앙에 걸려있던 “급훈(級訓)”을 떼 내셨다. “근면, 성실, 정숙” 같은 좋은 말이 들어 있었던 것 같은데 가치와 현실이 다른 게 바로 위선이라 하신 말씀을 기억한다. 미국의 자랑스러운 혁명정신을 담아낸 실존적 틀이 헌법이다.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이해하면 미국 역사 이해의 산삼 뿌리 먹은 것과 같다. 이 정신을 꼭 붙들고, 그것을 세계 도처에 전파하겠다며 전쟁을 마다하지 않은 역사이다. 

 

‘혁명과 건국의 아버지들 (The Founding Fathers)’들은 어떤 인물들이었나?

 

한마디로 개개인의 인간적 모습을 보면 불완전 덩어리이다. 조지 워싱턴은 대학교육을 받지 못한 군인 출신이란 자격지심이 대단했다. 무지가 드러날 것을 두려워해서 공식 회의 석상에서 거의 말을 하지 않았다. 2대 대통령을 지낸 존 애덤스는 같이 있으면 불쾌해지는 (obnoxious) 잘난 척과 말싸움의 화신이었다. 대통령직도 재선에 실패했다. 토마스 제퍼슨은 사람들 앞에 서서 연설하는 것이 두려워, 대통령 시절 연두교서를 글로 적어 의회에 보낸 인물이다. 끝이 없다. 미 헌법의 아버지라 불리는 제임스 매디슨은 요즘 기준으로는 조울증 환자였다. 이런 불완전한 인물들이 모여서 요즘 표현으로 지속 가능한 민주주의의 틀을 만들었다. 극적으로 표현하면 비정상적 성품들이 비전하나는 대단했다. 일그러진 영웅들의 양면성 또 아이러니를 분석할 것이다.

 

역사 배움의 궁극적 목표는? 

 

배움은 배움 자체로도 큰 즐거움이 있고 가치가 있다. 동시에 배움의 사회적 역사적 가치가 높다. 유대인 사회를 보자. 유대인에 대한 편견 (anti-Semitism) 은 그 뿌리가 수천 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유대인의 역사는 이 편견의 역사와의 싸움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다. 이 싸움의 주된 무기는? 앎 (knowledge)과 배움 (learning)이다. 유대인에 대한 편견은 그들의 지적 능력과 성과 앞에서 무력해 진다. 또 미국의 WASP (White Anglo-Saxon Protestant) 사회는 가톨릭에 대해서도 편견이 깊었다. 무조건적으로 바티칸의 지시에 따른다는 비하의 역사가 길다. 하지만, 조지타운 (Georgetown) 노트르담 (Notre Dame) 포담 (Fordham)같은 대학들 앞에서 가톨릭에 대한 편견이 꼿꼿이 세우기는 어렵다. 이 대학들은 가톨릭 아이덴티티를 떠나 인종, 출신 배경 다양한 지성들을 키워내고 있다. 미국의 역사를 돌아보면 배우기에 적극적인 이민 공동체는 강했다.

 

한인 사회는 성공한 이민 집단으로 인정받는다. 경제적 성공, 활발한 종교생활을 통한 단결력과 영성, 열정적 자녀 교육과 1.5, 2세들의 성공적 학구열. 여기에 하나를 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국 역사, 곧 미국 사회에 대한 이해와 애정. 이것이 진정으로 이 땅의 주인과 주역이 되는 길이라고 믿는다. 더 이상 이 가치, 비전을 구호로 외치고 있을 수만은 없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845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49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 회의 열려 새글 2021-01-15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새글 2021-01-14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대면 2021 신년기도회 새글 2021-01-13
김영환 목사, 20년 사역한 뉴욕 떠나 달라스에서 새 출발 댓글(1) 새글 2021-01-12
뉴저지 교협, 지역교회에 세정제 432개 박스 배부 새글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2021-01-12
뉴욕노회 사모들의 팬데믹 극복 간증과 새해 소망들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감사예배 2021-01-12
[퀸장 특강] 이국진 목사 “코로나19를 허락하신 하나님의 뜻은 무엇?” 2021-01-11
미동부 총신대학교신대원 화상 정기총회, 회장 변창국 목사 2021-01-11
해외한인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왜 의심하였느냐!” 2021-01-11
멧처치 수요 역사 배움터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2021-01-09
황영송 목사 "뉴노멀 시대, 기독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차세대 시각에서… 2021-01-08
뉴욕과 뉴저지 교협의 독특한 2021년 신년하례식 열린다 2021-01-07
JAMA 리더십, 다음세대 4명 공동체제 - 강순영 대표 은퇴 2021-01-07
UMC 한교총 연합 특새, 이기성 목사 “새해에 필요한 잠언의 지혜” 2021-01-07
미국을 움직일 117차 의회의 88% 의원이 기독교인 2021-01-06
[교협 다락 휴게실] 정영민 목사 “21세기 교회에 대한 생각” 2021-01-06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참여 이어져 - 2만여 불 현재 모금 2021-01-05
동부한미노회 2021년 신년예배 “다 하나님이 하셨습니다” 2021-01-05
뉴욕센트럴교회, 박종순 목사 초청 신년 특별 새벽기도회 2021-01-04
예수님에 대한 흔한 오류 여섯 가지 2021-01-04
미주웨슬리부흥전도단 신년성회 “다시 일어서라, 빛을 발하라” 2021-01-04
뉴저지동산교회, 이용걸 목사 초청 신년축복성회 2021-01-02
허연행 목사 “2020년 고난을 통해 하나님이 주시는 3가지 교훈” 2021-01-0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