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9대 회장 홍효균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뉴욕교협 9대 회장 홍효균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4-29 09:57

본문

715b8e5b44d33f91683c24d3cbb7fa6c_1588271158_2.jpg
 

뉴욕교협 증경회장 홍효균 목사가 향년 93세를 일기로 4월 26일(주일)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고 홍효균 목사는 뉴욕 롱아일랜드한인교회에서 목회를 하며, 1983년 뉴욕교협 9대 회장을 역임했다. 은퇴후에는 남가주로 이사했으며, 남가주한인기독교원로목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고 홍효균 목사님 소개

 

1927년 황해도 재령군 북율면 나종리에서 태어나 일평생 하나님을 섬기신 홍효균 목사님이 2020년 4월 26일 새벽 4시에 가족들 사이에서 하나님께 돌아가셨습니다.

 

중학교 시절에는 교회 악대원으로 복음 활동하다 일본 경찰에 잡혀 투옥되었고, 평양 숭인중학교, 서울 한양공과고등학교를 거쳐 한양공과대학에서 학업중 육이오 전쟁으로 1950년 8월부터 1951년 5월까지는 남한군인으로 전시에서 부상으로 제대하고 어머니의 기도 소원대로 목회길을 가기 위하여 1952년 한국신학대학교에 편입하여 1955년 3월에 졸업한 후 5월에 조화심 사모와 결혼하였습니다.

 

1953년부터는 경기도 송포장로교회, 대화장로교회에서 전도사로 1956년부터 광탄교회에서 시무중 1957년 목사안수를 받고 하나님과 성도들을 섬기다 1958년에 신사동 장로교회에 취임하여 13년 동안 하나님 안에서 복음을 전하고 봉사 하였으며 1971년부터는 캐나다 위니펙에서 매니토바 한인교회를 개척하였다.

 

1979년에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뉴욕주 그레잇넥의 롱아일랜드 한인장로교회에 취임하여 하나님과 성도들을 섬기고 1995년에 은퇴하고 몬트리올에서 1 년 생활을 끝내고 캘리포니아로 이사를 하여 하나님께 돌아가는 날까지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하는데 힘쓰셨다.

 

한국에서는 한국장로회 경기도노회에서 오랫동안 서기로 봉사 하셨고, 뉴욕에서는 한인교회협의회 9회 회장으로 시무 봉사 하셨고 캘리포니아에서는 장로교한미노회 행정부장으로 또 노회산하에 있는 여러 교회 관리위원으로도 봉사하셨다. 장로교 한미노회가 해체된 후에는 오렌지카운티 은퇴목사회에서 친교하며 생애 마지막까지 매월 복음의 책자를 쓰는 일을 즐거움 안에서 하셨다.

 

어려운 일을 겪을 때마다 부른 찬송가 가사대로 태산을 넘어 험곡에 가도 빛 가운데로 항상 걷는 신앙생활 속에서 매일 주님과 함께하시고 하나님의 부름으로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을 두고 떠나셨다.

 

홍효균 목사 가족 상황 :

 

부인: 조 화심

장남: 홍 원정, 자부: 홍 선희, 손녀: 홍 성은, 남편: 후 윌, 증 손자: 후 일국, 손자 홍 성학

차남: 홍 원홍, 자부: 홍 영미, 손녀: 홍 성혜

삼남: 홍 원국, 자부: 홍 희경, 손녀: 홍 성원

사남: 홍 원혁, 자부: 홍 연희, 손자: 홍 성민

 

고 홍효균 목사님 약력

 

• 1927. 3. 25 황해도 재령군 북을면 내종리에서 홍 종설 과  김 모덕 권사의 자녀 5 남으로 출생

• 1940. 3 재령 북율 사립숭의학교 졸업

• 1947. 3 평양 숭인중학교 4 학년 졸업

• 1948. 6 서울 한양공업고등학교 졸업

• 1949. 4 ~ 1952. 3 서울 한양공과 대학 3년 수료

• 1953. 9 송포교회 전도사

• 1955. 3 한국신학대학 졸업 (Th. B)

• 1955. 5 조화심 사모와 결혼 (슬하에 4 남 두심)

• 1955. 9 양곡중학교 교목

• 1956. 10 광탄교회 전도사

• 1957. 5. 15 한국기독교 장로회 경기노회에서 목사 안수

• 1958. 1 ~ 1971. 1 신사동교회 시무

• 1971. 5 ~ 1979. 3 캐나다 매니토바 위니펙 한인교회 시무

• 1979. 4 ~ 1995. 2 롱아일랜드 한인장로교회 시무 은퇴

• 1981. 6 ~ 1982. 6 뉴욕연합신학 교수

• 1982 ~ 1983 대뉴욕지구교회협의회 회장 역임

• 2020. 4. 26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심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8건 6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