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고 합법적으로 교회를 다시 여는 법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교회를 다시 여는 법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4-25 09:07

본문

주성철 목사(태평양법률협회 한인담당 디렉터, CA)

 

ca8a5fed2d6e06732d381f042fd39f0a_1587820026_53.jpg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이 전 세계를 강타하는 가운데 많은 확진자가 나타날 뿐 아니라 사망자도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힘들어하고 있는 모습을 봅니다. 그래서 지난 4월 초순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2시(서부시간)에 ZOOM 기구를 통해 화상 콘퍼런스를 실행해 왔습니다. 특히 4월 23일, 목요일 오후 2시에는 “A Light at the End of the Road”란 제목으로 “어떻게 하면 교회가 다시 문을 열고 모든 성도가 함께 교회에 모여 예배를 드릴 수 있을까?”에 초점을 두고 전문 변호사들의 증언을 들었습니다. 한 가지 우리 협회 변호사님들은 모두가 헌법 변호사들이기 때문에 이런 문제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은 내용을 들어 지면의 한계 때문에 다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여러분들께서 본 협회 웹사이트를 방문하시면 오늘 토의한 내용이 녹음된 것과 또한 기타 여러 자료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다운로드 하셔서 필요하신 대로 사용하시고 혹 문제가 생기면 곧바로 우리 협회에 연락을 주십시오. 우리 협회는 무상으로 목사님들과 교회를 섬겨 드립니다. 

 

첫 번째로, 이런 격리 생활을 하면서 교회가 해야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목회자를 대표해서 Peter Morh란 목사님은 먼저 우리 교회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 중에 하나가 교회 출석자들 가운데 주변에서 맴돌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이 사람들은 이미 온라인으로 여기저기에서 설교와 성경 가르침을 듣고 있습니다. 다만 이들이 지역교회로 연결되기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특히 대형 교회에서 이런 일이 더 많은데, 지금 이 상황에서 교회는 교회 일군들을 동원해서 이런 사람들에게 전화하고 혹 집을 방문하여 쪽지를 남겨두며 “우리가 도울 것이 없는가?” 묻는 것이 모든 문제가 풀린 후 이들을 교회로 인도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특히 식품 구매나 음식 구매가 불가능한 이웃들에게 교회가 나서서 도울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다음에 교회 교인들도 돌아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몇 개의 조를 편성해서 자주 전화하고 화상통화 하면서 안부는 물론이고 또한 혹시라도 교회에서 도울 일이 있으면 도울 기회 마련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나중에 문제가 안정된 후 교인들을 대하는 것과 주변에서 맴돌고 있는 사람들 또한 이웃들도 부담 없이 교회를 출석 할 수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교회 리더들은 세심한 배려를 가질 수 있도록 힘써 주십시오. 

 

두 번째로 현재 42개 주가 “자가 격리, shelter in place” 법령을 엄격히 시행하고 있습니다. 주마다 교회에 대한 격리 규칙도 다르겠지만 전반적으로 격리 법령을 내린 상태입니다. 그중에 조지아주는 4월 24일 금요일부터 격리 법령을 해제한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뒤를 이어서 텍사스 주는 다음 주에 격리 법령을 해제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물론 ‘거리 두기’ ‘손 세척’ 그리고 ‘마스크 착용’은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세 번째로 Drive-in-Worship에 관한 것입니다. 먼저 캘리포니아, 네바다, 그리고 워싱턴 주는 파킹장 예배에 대하여 문제 삼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켄터키주 루이빌시는 지난 4월 11일 자로 이를 허락했고, 노인들이 온라인 시스템 사용을 하지 못해 교회 주차장에서 예배를 드렸다가 일 인당 500불 벌금을 물게 한 미시시피주, 그린빌시는 4월 14일 자로 모든 벌금을 취소했습니다. 물론 교회 빌딩 안에서 예배를 드리는 것에 대하여 남가주와 뉴멕시코는 아직 해제 명령이 허용되지 않았고, 캔사스 주는 4월 18일 일자로 해제했습니다. 캔사스주에서 격리 해제는 지역 연방법원에서 문제를 다루었는데, 이 내용을 자세히 관람하시기를 원하시면 본 협회 웹사이트를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네 번째로, 이제 미국 전역에서 자가 격리법이 해제되는 과정에서 특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교회는 몇 가지 준비해야 하는 일들이 있습니다. (1) 교회를 성도들에게 열기 전에 총체적으로 청소하기를 권면하고 있습니다. 특히 카펫이 깔릴 곳은 카펫 클리너들을 통해 샴푸 할 수 있도록 합니다.  (2) 교회 갈 때 입고 간 옷은 집에 돌아와 세탁하고, 계속해서 거리 두기와 기타 손 세척하는 것과 마스크 착용하는 것도 계속 실시하도록 하고, 예배를 마친 후 곧장 귀가할 수 있도록 합니다. (3) 성도들이 예배를 마치고 돌아갔을 때 스프레이를 뿌려 한동안 방역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4) 예배드릴 때 가족끼리 앉아 예배드리는 것은 별문제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족 단위로 앉게 한다면 더 많은 사람을 수용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교회학교가 문제가 되었는데, 본 협회 변호사들은 이구동성으로 우리가 모두 초대교회로 돌아가고, 교회학교가 별도로 예배드리는 것보다는 온 가족이 함께 예배드리는 것이 합당하며 자신들이 어렸을 때 예배드리는 모습을 보게 되어 매우 흡족하다고 했습니다. 

 

다섯 번째로, 본 협회에서 몇 개의 단계를 정하고 교회가 예배 회복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이미 네 단계를 지나고 있어서 교회는 정부의 요구대로 준비하면서 교회 문을 다시 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우리 협회 웹사이트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준비되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www.pji.org: (1) Corona Virus Legal Memo for Pastors, (2) How to Legally and Safely Reopen Your Church, (3) Watch: Q&A Video Call on Religious Rights During Coronavirus Pandemic, (4) Watch Video Call on the Details of the Cares Act, (5) How Churches Can Live Stream Services During Mass Quarantines, (6) It’s Easier Than Ever to Home School, (7) Sing Petition to Protect Civil Rights. 

 

여섯 번째로, 지금 교회가 소송이 걸려 있는 곳은 어떻게 처리하고 있고, 특히 “캘리포니아에서 예배를 드리다가 벌금을 물게 한 것에 대하여 어떻게 대처하는가?” 란 질문에 본 협회 상임 변호사인 Kevin Snider 변호사는 지금 연방법원에서 이 일에 대하여 원만히 풀어나갈 수 있도록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과 이야기하고 있고, 그 대신 나라가 정해 놓은 법의 한계에서 넘어가지 않기를 권면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싫든 좋든 특명으로 내려진 것이기 때문에 각 주 정부와 대화를 나누며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권면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본 협회에서는 이 어려운 시기를 말씀과 기도로 이겨 나갈 수 있기를 바라고, 분명히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승리로 이끌어 주실 것을 확신합니다.

 

ⓒ 크리스찬투데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8건 6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