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신 회장 “코로나19 복판에서 생각합니다”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장동신 회장 “코로나19 복판에서 생각합니다”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4-22 06:13

본문

지난 4월 6일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NY Pause' 행정명령을 5월 15일까지 연장을 했습니다. 뉴욕 접경지인 뉴저지도 이에 당연히 같은 환경입니다. 지난 3월 22일 시작해 4월 15일까지 시행한다고 했다가 29일까지 연장했었습니다. 그러나 다시 연장이 된 것입니다. 참으로 힘든 상황입니다. 

 

81dce8d58e44ab90f6d5bb1df8efe04a_1587550398_4.jpg
 

거의 모든 영역이 멈추어 섰습니다. 주정부와 연방정부는 공적자금을 투입하므로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해 보려 애씁니다. 이런 와중에 1억 달러 이상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는 햄버거 체인점인 셰이크셱이 1,000만 달러가량의 PPP 대출을 했다가 여론의 비난을 받고 1,000만 달러 전액을 반환할 것이라고 했다는 뉴스(중앙일보 뉴욕, 4월 21일, 종합3면)를 접합니다. 주위에서는 그 햄버거 “다시는 사먹지 말자”는 이야기도 합니다.

 

이런 때에 뉴저지 교회들의 소식을 듣습니다. 200여 교협에 속한 교회들은 물론 거의 모든 교회들이 온라인 예배 또는 가정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하고 사람과 사람의 직접만남은 피해야 하는 모습은 일상이 되어가는 듯합니다. 언제 끝날지 모를 답답함, 끝난다고 하더라도 다시 예전처럼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불안감, 현재 확진자로 사는 분들의 고통은 물론 전염염려 등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이 우리의 현재입니다. 

 

우리가 뭘 할 수 있을까요? 여러 가지 제안과 소원을 말할 수 있을 것이나 저는 두 가지 제안을 해 봅니다.

 

하나는 기도입니다. 

 

뉴저지교협은 이미 뉴욕교협과 함께 ‘코로나19 퇴치와 극복을 위한 구원(91) 연합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5월 7일은 미국의 ‘국가기도의 날’입니다. 이날 선교단체인 자마와 함께 한인교회협의회가 있는 미국의 전 지역에서 동시에 영상으로 기도회를 가질 계획을 추진 중입니다. 기대하기는 30개 주의 한인교회협의회가 참여할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이면 당연히 믿는바 유일한 희망은 기도입니다. 성경에는 인간의 위기와 당한 일의 한계상황에서 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받은 선견들의 교훈이 수없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우리를 위협하는 이 때 기도하십시다. 기도는 우리의 희망입니다. 주님께서 가르쳐주신 문제해결의 열쇄입니다.

 

다른 하나는 서로 위로와 격려에 힘썼으면 합니다.

 

‘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히10:24) 하는 일은 그리스도인이 말세에 해야 할 덕목(히10:25)입니다. 사도바울의 전도 여행이야기에서 마게도냐 사람들이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행16:9)는 환상을 따라 갈 때 하나님의 인정하심(행16:10)을 믿었습니다. 그 도움요청과 도움의 길이 복음을 세계화 하는 계기가 되었음은 우리 모두가 주지하는 바입니다. 

 

아멘넷에서 ‘심각한 재정타격 입은 한인교회들이 나아갈 방향성은?(2020. 4. 8)’ 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소개된 미국교회들의 재정 상황은 비관적인 현실입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 바나 그룹(Barna Group), 시에나 칼리지(Siena College)의 설문조사 통계를 통해 코로나19로 헌금이 감소되는 수치를 감각에 와 닿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서 아멘넷은 “미국교회 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으며, 문을 닫은 비 필수 사업체에서 일하는 성도들이 많은 한인교회들은 더 큰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진단을 합니다. 공감되는 기사입니다.

 

어느 목사님께서 제게 “목사님, 우리 교회 성도님 중 연약한 교회들이 힘들 텐데 돕는 일에 사용해 주십시오”하며 헌금 하신 두 분이 계신다고 했습니다. 사람 통해 일하시는 하나님 의지하고 서로 돕자는 제안을 드려봅니다.

 

인류가 처음 당한 코로나19 사태로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측이 안 됩니다. 두 가지 제안을 드려보았습니다. 기도하십시다. 그리고 서로 돌아보았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장동신 목사(뉴저지교협 회장)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8건 6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