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식 목사, 73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최예식 목사, 73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4-06 09:41

본문

최예식 목사가 73세를 일기로 4월 6일(월) 오전 5시 뉴욕병원에서 심근경색으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최예식 목사는 최혜숙 사모와의 사이에 세 딸을 두었다. 

 

40ea13ada525ffb2fe31573e667c2d5e_1586180449_67.jpg
 

고 최예식 목사는 2000년 뉴욕복된교회를 개척하고 목회하다 은퇴했으나 교회사정으로 계속 목회를 해 왔다. 최예식 목사는 1981년 뉴욕에 와 미주기독공보 사장과 벧엘기도원 원장을 역임했다.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신학대에서 교역학과 신학 석사 학위를 받고 1994년 해외한인장로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다. 교단적으로는 해외한인장로회 동북노회 노회장을 역임했으며, 교계적으로 뉴욕청소년센터 대표와 뉴욕목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고 최예식 목사와 동갑인 김원기 목사는 “목양 일념으로 교회와 성도들을 섬긴 귀한 목사님 그리고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정도를 달려 온 이 시대의 참 목자요 지도자”라고 고인을 기억했다.

 

고 최예식 목사와 고등학교 동문으로 오랫동안 친교를 가져온 최창섭 목사는 “하나님 앞에서는 신실하고, 사람 앞에서는 정직하려고 하시는 모습이 다른 목회자들에게 본이 되셨다. 특히 기도원을 운영하셔서 그런지 기도하며 사람의 힘에 의지하지 않고 하나님만 의지하며 생명을 걸고 목회하신 모습이 기억이 남는다”라고 아쉬워했다.

 

장례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허윤준님의 댓글

허윤준 ()

교회가 서로 가까운 곳에 있어서 늘 새벽기도를 마치시고 사모님과 자주 반갑게 인사 나누며 격려해 주셨는데 너무 빨리 저희 곁을 떠나셨습니다.
항상 목회자의 기개를 잃지 않도록 격려하시고 기도로 모든 일을 해결하시려고 애쓰시던 모습이 가슴에 남아 있습니다.
가슴으로 섬기시던 성도님들과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위로와 은혜가 넘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375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후러싱제일교회, 뉴욕교계 어려운 교회위해 2만불 지원금 전달 새글 2020-06-05
교회가 ‘필수적인 것’이 아니라고? 새글 2020-06-05
양민석 목사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절제 그리고 성령” 댓글(1) 새글 2020-06-04
"설상가상, 오늘 미국의 현실을 잘 표현해주는 말" 댓글(1) 새글 2020-06-04
혼란의 시위속에 교회와 크리스찬들은 무엇을 해야 할까? 새글 2020-06-03
세계예수교장로회총회 제44회 정기총회 / 총회장 정우용 목사 새글 2020-06-03
뉴욕어린양교회 30주년 “청년의 마음으로 힘찬 출발 다짐” 2020-06-02
시위대 뚫고 교회 깜짝 방문 '트럼프'…美 주교들 "신성 모독" 댓글(1) 2020-06-02
뉴욕시, 화요일~주일 / 오후 8시부터 통행금지령 2020-06-02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오바마 대통령의 지혜 2020-06-01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2020-06-01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성령으로 코로나를 물리치자” 2020-06-01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