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중심으로 한인사회가 코로나19 모금운동 벌여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뉴욕교협 중심으로 한인사회가 코로나19 모금운동 벌여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3-06 07:32

본문

코로나19로 인해 조국이 여러 어려움을 당하는 이 때에 교계단체들이 앞장서 돕기에 나섰다. 뉴욕교협은 뉴욕 사회의 중심이 되어 모금에 들어갔으며, 뉴저지 교협도 곧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4a6b8d6099ce5ed0ad45f0c818baa0ca_1583497902_15.jpg4a6b8d6099ce5ed0ad45f0c818baa0ca_1583497905_14.jpg
 

뉴욕교협은 1차 모금기간을 3월 4일부터 4월 4일까지 1개월로 정하고 모금에 들어갔다. 교협의 이번 모금이 특징적인 것은 산하 교회만이 아니라 중앙일보와 한국일보 등이 후원하여 모금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두 세상 언론을 통해서 모아진 기부금도 교협 계좌로 들어 온 후 뉴욕총영사관을 통해 한국에 전달된다.  

 

이에 대해 양민석 회장은 “좋은 일에 하나가 되어하자는 취지가 연합 점을 이룬 것 같다. 논의 중 교협이 주최가 되는 것이 제일 좋겠다는 의견들이 있었으며, 결과적으로 초기 교협이 그랬듯이 교협이 사회의 중심이 되고 인정을 받는 느낌이라 저도 힘이 난다”고 말했다.

 

뉴욕교협은 “이번 1차 모금은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대구와 경북에 개인 위생용품, 의료진, 봉사자 및 자가격리자 지원 등에 사용되도록 뉴욕총영사관을 통하여 전달된다. 우리가 살고 있는 미국에도 확산의 염려가 있어 긴장되고 있지만, 더욱 시급한 모국의 현실을 감안하여 각 교회와 목사님들께서는 기도하며 협조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뉴욕과 뉴저지 교협은 지진, 쓰나미, 허리케인 등 각종 재해로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아픔을 겪는 곳에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달해 왔다.

 

뉴욕과 뉴저지 교협은 휴스턴 지역 허리케인 피해를 돕기 위해 4만여 불을 모금하여 전달했다. 뉴욕교협은 허리케인 카트리나 피해지역 한인교회, 쓰나미 피해자, 포격당한 연평도 주민, 지진피해 일본, 지진피해 에콰도르를 위해 각 수만 불의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 뉴저지 교협은 네팔 지진 피해를 돕기 위해 위해 3만5천 불, 중국과 미얀마에 구호성금으로 1만 불 성금을 모아 전달한 바 있다.

 

이번 코로나19 성금은 한인사회와 함께 하기에 성금 액수가 더 커지겠지만,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역대급 피해라 뉴욕과 뉴저지 한인교회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예상된다. 

 

성금을 보내는 방법은 체크의 Pay to에 “C.K.C.”를 적고, 메모란과 봉투 겉봉에 “코로나19 극복성금”이라고 적으면 된다. 메일을 보낼 뉴욕교협 주소는 The Council of Korean Churches of Greater NY (244-97 61 Ave. Little Neck, NY 11362)이며, 문의는 전화 718-279-1414(교협)으로 하면 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제임스Bond님의 댓글

제임스Bond ()

뉴욕교협에서 켐페인하는 대구시민돕기모금 운동은 그 취지가 너무 은혜롭고 귀하다고 본다. 그러나 코로나의 경제, 환경적인 공격을 인해 처절한 여건 가운데 있는 교포신앙인의 너무 취약한 교포경제를 감안하지 못한 계획으로 보여진다. 신세계를(900억 지원) 비롯한 국내독지가들의 후원이면 충분할 것으로 보여지고 정부가 저지른 악행을 왜 선량한 국내외 국민들이 책임을 지게해야하나 분통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기도나 위로로 데체되어지면 좋겠고 특별히 연합부활절 새벽집회도 교회별로 모이도록 하면 더 성숙한 배려적인 교협의 운영이 되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615건 1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2020-06-01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성령으로 코로나를 물리치자” 2020-06-01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