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산군과 정조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이곳은 2017년 이후에 올려진 글입니다. 이전에 올려진 오피니언 글은 지난 오피니언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오피니언

연산군과 정조

페이지 정보

이수일2021-03-05

본문

이수일2015년 5월14일에 방영된 KBS 교양 프로그램 <역사를 통해서 배우는 리더십>에서, 한국사 인기 강사 설민석은 “리더십이 세상을 바꾼다”라는 주제로, 조선시대의 군주 연산군과 정조를 비교하면서 공감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그는 특히, 성장 과정에서 사랑을 받고 용서와 관용의 마음을 배우며 인간을 이해하는 시야를 넓히는 것은, 판단하고 정죄하기보다, 긍휼히 여기는 태도로 공감 소통하는 지도자의 덕목 배양과 연관이 있음을 암시하였다.

세조(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대군)의 손자이자 성종의 아들인 연산군은12년의 재위 기간 중에 억울하게 죽은 어머니의 복수를 하며 수많은 사람을 죽이며 폭군으로 군림하다가 결국 중종반정으로 왕위에서 쫓겨나게 된다. 그의 어머니 폐비 윤씨로, 폐비가 된 지 3년 후인 연산군이 6살 때에 사약을 받고 죽는다. 폐비 윤씨의 죽음을 아버지 성종은, 후환을 방지하기 위하여, 향후 100년간 비밀로 유지하게 하였다. 특히 그의 할머니인 인수대비는 손자 연산군을 탐탁지 못하게 여기며 미워하였다고 전한다. 연산군으로 전반적으로 가족을 위시하여 주변인으로부터 관심과 애정을 받기 보다는, 인정받고 살아남기 위해 노력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결국, 왕이 되어 어머니의 죽음에 관해서 알게 되어 복수에 불타 자기중심적인 편향성으로 폭군이 되고 만다. 설민석 강사는 그가 폭군이 된 성격적 배경에는 어릴 적에 충분히 받지 못한 애정 결핍과 배타적으로 취급당하여 인간에 대한 신뢰 결여가 연관성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 같았다.

설민석 강사는 연산군과 대비하여 영조의 손자이자 사도 세자의 아들인 정조(본명 이산)를 예로 들었다. 아버지 사도 세자는 정조가 11세에, 역적으로 몰려 쌀뒤주 속에서 죽임을 당한다. 정신 이상 증세가 심했던 사도 세자이지만 아들 이산을 끔찍이 사랑하였다고 한다. 정조가 조선 후기의 세종이라고 간주된다고 하며, 세종대왕보다도 고교 3학년의 수능 시험에 더 많이 출제되는 인물이라고 한다.

정조는 여러 가지 치적 중에서도 백성을 긍휼히 여기며 으뜸으로 여기며 그들과 소통하며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를 귀하게 여겼다는 점이다. 아버지를 죽인 노론 세력을 포용하는 탕평책을 실시했고, 서첩의 자식인 서얼도 벼슬에 오르게 했다. 나아가, 스스로 검소한 생활로 모범을 보이고 수많은 노역으로 지친 백성들의 고단한 마음을 녹여 주는 등 구제와 긍휼로 성군이 되었다. 특히, 정조는 자주 궁궐 밖으로 행차를 나가서 백성들을 만나 그들의 어려움을 직접 들었는데, 행차할 때 누구든지 징을 울려 왕의 행차를 가로막고 억울한 사정을 호소하면 멈춰서 직접 해결해 주었다고 합니다. “백성이 나에게 가까이 오는 것을 막지 말라”는 그의 어명은 유명하다.

연산군과는 달리, 아버지를 역모로 몰아 죽인 많은 사람들과 할아버지 영조를 미워하지 않고 백성을 긍휼히 여기는 성군이 된 것은, 그들을 미워해서는 안 된다고 가르친 어머니 헤경궁 홍씨의 사랑과 가르침으로 인한 탓으로, 설민석 강사는 강조했다. 정조는 어머니의 애정 어린 가르침과 영조의 손자에의 깊은 사랑의 보살핌으로, 그의 내면의 깊은 상처를 오히려 타인과 백성의 고통을 공감하며 이해하는 성숙으로 승화할 수 있었다고 본다.

필자가 본 MBC 드라마 “이산”의 한 장면이다. 할아버지 영조가 어린 세손 이산에게, “군주가 지녀야 할 가장 중요한 덕목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궁리에 궁리를 다 하며 확신이 없었던 세손, 문답을 가져 오기로 한 날, 할아버지와 대면한다. “답을 가져 왔느냐?”라고 할아버지가 묻자, 세손은 “구제인 것 같습니다.”라고 답한다. 영조는, 손자의 답에 반 정도 맞춘 것으로 인정하며, 임금으로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백성들을 긍휼히 여기는 마음이다”라고 세손을 기특하게 여겼다. 할아버지의 손자 사랑과 군주 철학의 가르침도 정조가 성군이 되는 데 상당히 기여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수일 박사
Ph.D. (Health Studies), CTRS, LMHC, NCC
Mental Health Counseling, P.C.
Adjunct Assistant professor
Research Method & Analysis/BioStatistic (Psychology & Health Science)
Nyack College/ATS(AGSC) And Lehman College (CUNY)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