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교회 탄압 모자라 '크리스마스 금지령'까지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중국, 교회 탄압 모자라 '크리스마스 금지령'까지

페이지 정보

세계ㆍ2018-12-20 08:10

본문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전 세계가 들뜬 분위기로 가득하지만 중국만은 분위기가 무겁다. 중국 당국의 종교 통제가 갈수록 심해지는 가운데 한 도시는 아예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것을 금지하고 나섰다.

 

6a92ebff29d2a40f69baa16ba13f3153_1545311454_14.jpg
▲중국 허세이성 랑팡시 당국은 길거리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우거나 장식, 조명을 다는 등을 대대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성탄절 트리·장식물 1위 생산국이 '크리스마스와의 전쟁'?

 

중국 베이징 인근 도시인 허베이성 랑팡시에서는 올해 길거리에 크리스마스 트리나 장식물 등을 일체 볼 수 없게 됐다. 시 당국이 사회 안정을 해친다는 이유로 크리스마스 기념 활동을 모두 금지했기 때문이다.

 

중국이 '세계 크리스마스 장식품의 수도'라고 불릴 만큼 전 세계에서 유통되는 크리스마스 장식품의 최대 제조국라는 사실을 봤을 때 아이러니한 조치다.

 

랑팡시 도시관리국은 공문에서 “야외 크리스마스 공연이나 종교활동을 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한다”며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에는 노점상이 성탄절 양말이나 사과, 산타클로스 인형을 파는 것을 대대적으로 단속해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랑팡시는 또 사람들이 모이는 공원이나 광장에서 기독교를 전파하는 사람을 보면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중국의 다른 도시에서는 학교에도 비슷한 내용의 공문이 발송됐다. 크리스마스 축제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학생들이 크리스마스 관련 활동에 참여하거나 선물을 주고받지 못하도록 지도하라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중국 관영 매체인 신화통신과 중국 CCTV에서는 크리스마스 전야의 길거리 인파와 흥겨운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작년부터 중국은 ‘크리스마스와의 전쟁’을 선언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 전통문화를 부활시킬 것을 주창하면서 주요 관영매체에서 성탄절 관련 보도가 자취를 감췄다. 두 달 뒤 12월에는 중국 공산당의 청년 엘리트 조직인 공산주의청년단(이하 공청단)이 후난성 남화대 학생들에게 크리스마스 관련 행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행동강령에 서명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공청단은 성명에서 "미신과 아편 같은 서방 정신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것을 용인할 수 없다"며 "크리스마스 이브와 성탄절에 종교행사에 참여한 사실이 밝혀지면 제제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회 십자가나 야외에 설치된 트리가 훼손되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사람들이 몰려와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를 쓰러뜨렸다. 

 

중국 정부가 크리스마스를 법정 휴일로 지정하지 않고 있긴 했지만 최근 들어서 더욱 강경한 노선을 취하는 모양새다. 특히 올해 2월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되면서 종교인과 종교단체에 대한 감시가 한층 더 강화됐다. 이 사무조례에 따라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하는 경우 거액의 벌금을 물게 됐다.

 

최근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하교회를 잇따라 폐쇄하고 목사와 성도들을 체포하는 등 종교적 탄압을 강화하는 흐름과도 무관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경찰은 최근 허난, 저장, 안후이 등 중국 전역에서 지하교회들을 잇따라 급습하며 단속하고 있다. 올해 구금된 중국 기독교인들만 1만여 명에 달하며 이는 3,000여 명이었던 지난해의 3배를 넘어서 수치다. 

 

윤인경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65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대륙 공략 나선 신천지, 中 정부 '경계령' 2019-11-20
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오히려 가정교회 늘어" 2019-11-12
美 청소년 자살률 30% 급증…인기 드라마 경고 문구까… 2019-07-11
美대법, 동성 웨딩케이크 주문 거부 기독교부부 손 들어… 2019-06-19
대만,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 합법화 2019-05-17
중국, '韓 인터콥' 국가안전 위협…"한국선교 위축될라… 2019-04-26
美 트럼프 “골란고원은 이스라엘 영토”…중동 화약고에 … 2019-03-26
성경에 나오는 ‘메뚜기 떼’ 재앙…홍해를 뒤덮다 2019-02-25
美 트럼프 대통령 위한 민주당과 공화당 합심기도 2019-02-10
백인 운전수와 흑인 피아니스트, 세상의 편견을 깨다 2019-02-08
십자가에 달린 맥도날드, '신성모독' 논란 휩싸여 2019-01-21
제3의 性, 교회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2019-01-14
캐나다, 기독교 정체성 위기? 2019-01-04
버락 오바마-미셸 오바마, 美서 가장 존경받는 남녀 '… 2018-12-28
지구촌 성탄절 이색 풍경…'폭염'에 '성탄금지령'까지 2018-12-26
유럽의 성탄,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 2018-12-25
중국, 교회 탄압 모자라 '크리스마스 금지령'까지 2018-12-20
올해 전세계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단어는? 2018-12-05
中 종교탄압 가속화…한국교회 대응마련 고심 2018-12-03
'유대국가' 이스라엘서 최초의 기독교인 대사 지명돼 2018-11-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