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직자 4명 중 1명은 ‘명목상 교인’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중직자 4명 중 1명은 ‘명목상 교인’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3-11-30 07:32

본문

‘가나안 성도’와 ‘명목상 교인’을 합하면 57.2%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교회 최초로 ‘한국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조사’ 결과 중직자 4명 중 1명은 ‘명목상 교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8551d2a08c2845b27c617fc34b997eeb_1701347504_68.png
▲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교회 최초로 ‘한국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조사’ 결과 중직자 4명 중 1명은 ‘명목상 교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뉴스파워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지난 23일 연동교회 4층 가나의집 아가페홀에서 ‘한국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명목상 교인을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본 결과, 20대 연령대, 미혼, 직분이 낮은 성도, 출석교인이 100~499명인 중형교회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특히 직분별로 보면 중직자 4명 중 1명(26%)은 명목상 교인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명목상 교인을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본 결과, 20대 연령대, 미혼, 직분이 낮은 성도, 출석교인이 100~499명인 중형교회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8551d2a08c2845b27c617fc34b997eeb_1701347515_82.jpg
▲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교회 최초로 ‘한국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조사’ 결과 중직자 4명 중 1명은 ‘명목상 교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이번 조사에서는 명목상 교인의 교회 내 '행복/즐거움' 느낌,은 비명목상 교인의 절반엗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 뉴스파워

 

명목상 교인은 '편안하다'는 감정을 51.7%,였으나, '행복하다/즐겁다'는 느낌은 141%였다. '지루하다'는 감정도 14.1%, '보람있다'는 11.6%, '답답하다'는 3.3%, '불편하다'는 2.6%였다.

 

반대로 비명목상 교인은 '편안하다' 49.3%, '행복하다/즐겁다' 36.7%로 명목상 교인보다 두배 이상 높았다. 또한 '지루하다'는 감정도 2.9%로 명목상 교인에 비해 훨씬 낮았다. '보람 있다'는 감정은 9.3%, '답답하다'는 감정은 0.2%, 불편하다'는 감정은 0.8%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명목상 교인을 신앙에 관한 ‘정체성’, ‘신념’, ‘활동’에 관련한 7가지 기준을 통해 정의하고 그 비율을 측정한 결과, 출석 교인의 39.5%가 명목상 교인의 범주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의 ‘한국 기독교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2023년 개신교인 중 교회 출석자가 70.7%, 가나안 성도가 29.3%였다.”며 “앞에서 교회 출석자 중 명목상 교인이 39.5%로 나타났는데, 이를 가나안 성도까지 포함한 전체 개신교인을 기준으로 하면 27.9%가 된다. 따라서 ‘가나안 성도’와 ‘명목상 교인’을 합하면 전체 한국 개신교인의 57.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한편 목회데이터연구소는 ‘명목상 교인’에 대해 2018 로잔운동에서 밝힌 내용을 소개했다.

 

로잔운동은 ‘명목상 교인’을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하면서 교회 소속이 없거나 ▶예수 그리스도를 개인의 구세주로 믿는 고백이나 구원의 확신이 없으며 ▶신앙의 성장을 위한 규칙적인 교회 활동이나 신앙생활을 하지 않는,▶헌신하지 않고 피상적인’ 이라는 4가지로 명목상 교인을 범주화한 바 있다.

 

김현성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48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희망친구 기아대책, 제7대 신임 회장에 ㈜시스트란 최창… 2024-02-28
'이단 결의 무효' 인터콥 항소 기각…法, "사법 판단… 2024-02-27
강변교회 김명혁 원로목사 별세 2024-02-20
“한국교회의 가장 큰 약점과 위기는 끊임없는 교파분열에… 2024-02-20
"급변하는 시대, 비서구권 중심·다중심적 선교로 전환" 2024-02-20
교회 분쟁 가장 큰 원인은?…"교회 운영과 재정전횡" 2024-02-08
가나안 청년 73%, '고등학교 졸업 후' 교회 떠났다 2024-02-08
10개교단이대위, ‘한국교회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로 명칭… 2024-02-08
한·미 교계 지도자, '한반도 평화' 위해 한목소리 기… 2024-02-05
한철호 선교사 "한국선교, 패러다임 이동해야" 2024-02-05
"전세계 기독교인 7명 중 1명 박해"…북한, 21년째… 2024-01-24
"4명 중 1명 반려인"…이젠 반려동물 동반예배까지 등… 2024-01-24
“제4차 로잔대회에서 동성애와 북한인권문제 천명해야” 2024-01-24
한교총‧한기총, 통합 포기 안했다…“이단이 큰 걸림돌” 2024-01-13
한장총 2024 신년하례회 “한국교회가 회복할 수 있는… 2024-01-13
2023년 언론에 비친 한국교회 모습은? 2023-12-27
장종현 한교총 대표회장 취임..."한국교회, 사회적 신… 2023-12-26
"초개인화·디지털 전환"…'2024 트렌드'로 미리 본… 2023-12-22
JMS 정명석 23년형 선고…녹음파일 증거 채택돼 2023-12-22
기독교가 주목한 2023 사회 이슈 2023-12-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