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님 설교에 감히"…교회도 피드백 문화 필요해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한국ㆍ세계ㆍ정보

"목사님 설교에 감히"…교회도 피드백 문화 필요해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3-11-15 12:47

본문

목회 피드백 받는 목회자일수록 교인 수 증가 높게 전망

“데이터 정량 평가 혹은 목회 선배나 전문가에게 피드백 받아야”

 

a5a62b54677adf8cafd4f2d783b308bd_1700070472_52.jpg
 

최근 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직장인 86%가 ‘적절하고 명확한 피드백은 업무 성과에 큰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과 마찬가지로 직제를 가지고 조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교회에서도 피드백은 중요한 역할이다. 피드백 문화가 정착되면 교회 조직 문화에 보다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하지만 교회에서 목회자가 설교에 대한 피드백을 받는 경우는 네명 중 한명 꼴이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교회와 사회의 피드백 문화’ 리포트를 14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교회 담임목회자 중 정기적인 설교 피드백을 받는 비율은 24%로 드러났다. 연령별 비율은 ‘49세 이하’ 31%, ‘50대’ 23%, ‘60대 이상’ 19%로 집계됐다.

 

이들이 받는 평가의 주체는 ‘배우자, 가족’이 75%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교인’(11%), ‘교회 밖 동료, 선후배, 지인’(11%) 순이었다.

 

‘60세 이상’ 목회자는 가족 이외로부터 설교 피드백 받는 비중이 20%로 전체 평균(25%)에 비해 낮았다.

 

목데연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설교 피드백 받는 비중이 가족에게 편향된 경향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목회 코칭 경험이나 자문 평신도 여부도 목회자의 연령대가 높을수록 낮은 비율로 나타났다.

 

담임 목회자 47%는 목회 코칭을 받은 적이 있거나 현재 받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49세 이하는 54%, 50대 44%, 60대 이상 41%가 목회 코칭을 받았다.

 

목회 자문을 해주는 평신도가 있다고 응답한 목회자는 전체의 12%에 그쳤다.

 

49세 이하(16%)의 목회자가 다른 연령대인 50대(11%), 60대 이상(10%)에 비해 평신도로부터 자문을 더 많이 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느 형태든 피드백을 받고 있는 목회자에게 향후 출석 교인 수가 증가할지에 대해 물은 결과, 71%가 ‘증가할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개신교인 중 ‘교회 내 수평적인 문화가 있다’는 문항에 대해 동의한 비율은 31%로 집계됐다.

 

교회 사역에 대한 평가가 주기적으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29%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목데연 관계자는 “피드백은 제공자와 수용자의 상호 이해, 교감, 자유로운 분위기가 필요한데 목회자가 중심이 되는 교회에서는 쉽지 않은 일”이라며 “데이터를 활용한 정량적인 피드백은 도입해볼만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교 피드백 같은 정성 평가의 경우 믿을만한 목회 선배나 전문가 수준의 평신도에게 피드백을 받는 등 본인만의 방법을 마련하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양예은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502건 3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교인 46% “교회에서 마음 터놓고 이야기할 사람이 없… 2023-12-14
[챗GPT 1년] 생성형 AI가 불러온 변화…"거대한 … 2023-12-08
장종현 목사, 한교총 신임 대표회장 취임..."회개와 … 2023-12-07
인터콥, 법원 판결 불복…합신 "세상 법정서 다투는 것… 2023-12-01
중직자 4명 중 1명은 ‘명목상 교인’ 2023-11-30
한장총, 제41회기 출범 비전 세미나 열어 2023-11-30
"中 기독교, 박해에도 여전히 성장" 2023-11-30
건강한 교회, 재정관리가 핵심…"헌금 수입과 사용 구분… 2023-11-24
이름만 교인 10명 중 4명…"절반은 구원의 확신도 없… 2023-11-24
'나는 신이다'에 이은 실체 폭로…"정명석·이만희 등 … 2023-11-24
"기하성 70년, 은혜의 여정"…부흥의 불씨 다시 지폈… 2023-11-15
法, '인터콥 이단 결의 무효 소송' 각하…예장합신 "… 2023-11-15
"목사님 설교에 감히"…교회도 피드백 문화 필요해 2023-11-15
한장총, 제41대 정기총회…신임 상임회장에 권순웅 목사 2023-11-15
한국기독교원로회의, 22일부터 28일까지 '회개기도주간… 2023-10-15
"북방선교, 지난날과는 사뭇 다른 시절 맞이하고 있다” 2023-10-15
"급변하는 시대, 목회는 어떻게?"…'목회트렌드 202… 2023-10-13
"10년 뒤 개신교 교인은 대한민국 인구의 10%대로 … 2023-10-06
“신앙 성장 도움 요인은?”, ‘미디어’ 크게 상승 2023-09-28
올해 한국 교회 트렌드는?…"OTT, 소그룹을 주목하라… 2023-09-2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