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최고의 찬양 및 설교 주제는?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한국ㆍ세계ㆍ정보

2021년 최고의 찬양 및 설교 주제는?

페이지 정보

세계ㆍ2022-04-06 07:20

본문

1위는 내 모든 노래의 이유되신 주…설교주제는 '부활' 인기

 

22120e794c8ac9b71b7d812998277782_1649244052_42.jpg
▲'페이스라이프'가 '2021년 최고의 찬양 및 설교 트렌드'를 조사한 보고서를 발표했다.(사진출처=faithlife 홈페이지)

 

로고스 바이블 소프트웨어(Logos Bible Software)의 제작자이자 기독교 기술 회사인 '페이스라이프'가 2021년 최고의 찬양과 설교 동향을 보여주는 연례 보고서를 발표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페이스라이프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교회에서 부른 찬양 270만 곡과 설교 91,000건을 검토한 후 '2021년 최고의 설교 및 노래'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지난해 가장 인기 있었던 찬양은 팻 배럿의 2016년 노래 "내 모든 노래의 이유되신 주(Build My Life)"였다. 2019년에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이 곡은 2020년엔 2위를 차지했었다.

 

두 번째로 인기 있는 찬양은 2020년 1위에 이름을 올렸던 시나흐의 "길을 만드시는 주(Way Maker)"였다.

 

3위는 올선앤도터의 '크신 주님'이 차지했고, 베델뮤직의 '주님의 선하심', 맷 레드먼의 '송축해 내영혼'이 뒤를 이었다. 크리스 톰린의 2004년 히트곡 '위대하신 주'는 6위에 올랐다.

 

2019년 발매된 엘레베이션워십의 '무덤에서 동산으로'는 9위를 차지해, 최근 곡으로는 유일하게 상위 목록에 추가됐다.

 

보고서는 여전히 전통적인 찬송가가 최고의 예배 찬양에 꼽힌다는 것을 밝혀냈다.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가 13위, '주님만이 내 모든 것'이 14위, '나 같은 죄인 살리신'이 16위, '이 몸의 소망 무언가'가 17위를 기록했다.

 

2021년 설교는 2020년과 비슷한 주제들이 인기를 얻었다.

 

1위 주제인 '종말론 및 부활'은 전년도보다 6배나 인기가 높았다. '은혜'와 관련된 설교는 4배나 더 인기가 있었다.

 

이외에도 가족과 어린이, 창조, 부흥, 이단 및 박해에 관한 설교가 인기를 얻었다.

 

보고서는 "이러한 주제는 많은 교회가 직면하고 있는 내부 및 외부 긴장을 보여준다"며 "목사들은 두려움과 희망 사이에 있는 성도들이 성경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라이프 CEO인 빅 라자고팔은 "인기있는 설교 주제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의 어려움을 헤쳐나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회가 하나님의 진리를 전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가장 인기 있는 성경 구절은 요한복음 3장 16절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였다.

 

박애리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31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임현수 목사 "복음통일 위해선 탈북민 먼저 품어야" 2022-06-30
"코로나19로 떠난 성도 되찾자"…예배 회복 위한 움직… 2022-06-30
고개드는 이단, 10개 교단 힘 모은다… “규정 통일하… 2022-06-16
현장예배 회복에도 갈수록 커지는 '교회 양극화' 2022-06-14
오순절 이어 로잔대회까지 韓 개최…제2의 부흥 이끈다 2022-06-14
목회자 45% “다시 태어나도 목회자로 살겠다” 2022-06-14
“코로나19 이후 큰 교회일수록 신앙 수준 약화” 2022-06-03
한국교회 원로가 제안하는 '엔데믹 시대' 복음 전략은? 2022-05-29
기성 신임 총회장에 김주헌 목사 추대…부총회장은 임석웅… 2022-05-25
기성총회 81.6% "목사 이중직 찬성" 2022-05-20
감신대와 목원대, 법인통합 방안 논의 2022-05-17
사라지는 교회학교…서울도 절반 겨우 넘어 2022-05-10
김영환 선교사 “영국 교회를 살려 주소서” 2022-05-10
해외로 눈 돌린 신천지...실체 몰라 피해 속출 2022-05-09
‘기독교인 고령화’ 추세에 ‘노인전문사역자’는 11% 2022-05-08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 교회…지역 밀착형 목회가 해… 2022-04-30
현장예배 2년여 만에 완전 회복…"다시 교회로" 2022-04-28
"메타버스 속 교회, 현장예배로 인도하는 통로" 2022-04-22
‘거리두기 해제해도 현장예배 10~40% 줄어들 것“ 2022-04-22
거리두기 전면 해제, 대면예배 '정상화'된다 2022-04-1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