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서답에 발뺌까지'...신천지 교주 이만희의 '민낯'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동문서답에 발뺌까지'...신천지 교주 이만희의 '민낯'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0-03-03 06:15

본문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사죄를 표했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의혹이 많다. 일각에선 이만희 교주의 사죄가 '모략'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4a6b8d6099ce5ed0ad45f0c818baa0ca_1583234100_03.jpg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2일 기자회견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있다.ⓒ데일리굿뉴스

 

코로나19 무지·횡설수설 답변에 의혹 키워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 이만희 교주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죄를 표했지만 그간의 의혹을 덮기엔 역부족이었다.

 

이만희 교주는 사죄한다며 두 번이나 큰 절을 했지만 곧이어 잘잘못을 따질 때는 아니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또한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뭔지 모른다거나 기자회견 도중 마스크를 내리려 하는 등 코로나에 대해 무지하고 경각심 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종말론연구소 윤재덕 소장은 "절 두 번 했다고 진정성 있다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번 기자회견은 검찰의 압수수색을 막기 위해 최대한 저자세를 취했지만 불충분한 해명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이 교주는 취재진과 질의응답에서 횡설수설하며 의혹을 증폭시키기도 했다. 이 교주가 평화의 궁전에 17일 들어온 후 여기저기 돌아다녔다는 얘기를 하자 취재진의 질문을 전해주던 여성은 "움직이지 않고 여기에 있었다고 하라"고 이 교주를 다그쳤다. 그러나 이 교주는 재차 "17일에 들어온 후 왔다 갔다 했다"고 답했다.

 

이 교주 옆에서 답변을 코치한 여성 김 모 씨는 과천 신천지총회본부 행정서무로 최근 김남희 씨가 탈퇴한 후 이만희 교주 최측근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소장은 "행정서무는 김남희 씨가 탈퇴한 뒤 이만희 교주에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일하는 사람이 되면서 급격하게 권력화 됐다"며 "12지파장들도 이만희 교주의 의중을 확인하기 위해 서무를 통해 알아봐야 할만큼 막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만희 교주의 사죄 자체가 모략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 씨가 자신을 왕건에, 정부와 국민은 적대국 왕에 빗대며 신천지의 결속을 다졌다는 것이다.

 

아이디어가섞이는공간 유원선 대표는 "이만희 교주가 자신이 왕으로서, 부모로서 자식인 신도들의 고통을 덜기 위해 무릎 꿇고 절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메시지를 알아 들은 신천지 신도들은 오히려 단합하는 계기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로이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245건 1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