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 시인 "예수님은 비유의 천재"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정호승 시인 "예수님은 비유의 천재"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9-12-02 10:54

본문

"예수님은 모든 사람을 시인에게 하는 분"

 

4675c8e029ab2ff1001d2621378ebc7f_1575302066_24.jpg
▲정호승 시인이 새에덴교회 초청 인문학강좌를 인도하고 있다. ©뉴스파워

 

『밥값』, 『내가 사랑하는 사람』,『외로우니까 사람이다』등 펴내는 시집마다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정호승 시인은 “예수님은 비유의 천재”라고 했다. 

 

정 시인은 지난달 23일 새에덴교회(담임목사 소강석) 1층 비전홀에서 열린 인문학강좌에서 “시인이 예수님의 말씀을 보면 시를 쓰신 것 같다.”며 “비유를 통해서 드러나는 것이 시의 본질이기 때문이다.”고 했다. 

 

카톨릭 신자로 내면의 영성을 자극하는 맑은 시를 써 온 정호승 시인은 “시인의 관점에서 보면 하나님은 시인”이라며 “이 세상은 하나님께서 펴내신 시집이다. 그리고 인간인 나는 하나님께서 쓰신 한편의 시”라고 말했다. 우리 인간은 하나님의 걸작품인 것이다. 

 

정 시인은 자신 이 쓴 <시인 예수>, <그는“, <서울의 예수> 등 시편들을 소개하면서 ”‘시인 예수’를 통햐 ‘예수님의 신성보다는 사람의 아들이신 인성을 생각하면서 이 시를 썼다.“고 했다. 

 

그는 또한 “음악을 하는 사람들은 파도소리, 바람소리 등 이 세상은 음악으로 완성되어 있는 것처럼 시인인 나는 예수님이 시인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예수님은 모든 사람을 시인이게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호승 시인은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1982년에는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기도 했다.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동서문학상, 편운문학상, 공초문학상, 상화문학상, 가톨릭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시인 예수 

 

정호승

 

 

그는 모든 사람을

시인이게 하는 시인.

사랑하는 자의 노래를 부르는

새벽의 사람

 

 

해 뜨는 곳에서 가장 어두운

고요한 기다림의 아들

 

 

절벽 위에 길을 내어

길을 걸으면

그는 언제나 길 위의 길.

절벽의 길 끝까지 불어오는

사람의 바람

 

 

들풀들이 바람에 흔들리는 것을

용서하는 들녘의 노을 끝

사람의 아름다움을 아름다워하는

아름다움의 깊이

 

 

날마다 사랑의 바닷가를 거닐며

절망의 물고기를 잡아먹는 그는

이 세상 햇빛이 굳어지기 전에

홀로 켠 인간의 등불

 

김철영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068건 5 페이지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