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광복절을 다시 맞으면서 > 아멘넷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이곳은 2017년 이후에 올려진 글입니다. 이전에 올려진 오피니언 글은 지난 오피니언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8.15 광복절을 다시 맞으면서

페이지 정보

장재웅2020-08-12

본문

장재웅미국의 휴가철은 5월말 메모리얼데이를 시작으로 7, 8월 무더위를 견뎌내고 9월 첫 주 노동절을지나면서 끝난다. 특히 요즘 코로나로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쉽사리 달력에서 5월말에서 9월초까지 미국과 한국의 중요한 공휴일을 발견할 수 있다.

첫째, 5월 마지막주 미국의 메모리얼 데이(Memorial Day)이다. 남북전쟁당시 전몰장병들을 추모하는 날로 우리나라의 현충일에 해당하는 날이다. 이 날은 원래 1861년에서 1865년에 사이에 발생한 남북전쟁때 전사한 전몰장병들의 추모식이 열린 날이 5월30일인데서 유래되어 5월말 주간에 지킨다. 공휴일이지만 유가족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아픈기억이 서려있는 날이다. 우리에게는영원히 잊을 수 없는 동족상잔의 비극, 6.25 한국전쟁이 있다. 남북 군인과 민간인 희생자 5백만명, 수많은 이산가족, 전쟁미망인과 고아들을 기억하지 않을 수 없다.

둘째, 7월 첫주 미국의 독립기념일이다. 독립기념일(Independence Day)은 연방 공휴일로 1776년 7월 4일 영국의 식민지 상태에 있던 13개 주 대표들이 모여 필라델피아 인디펜던스홀에 모여미국의 근간이 된 독립선언문을 채택하고 선포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독립 선언이 있은 후 약 8년간에 걸친 싸움 끝에 1783년 비로소 미국은 영국과 프랑스로부터 파리조약을 거쳐 완전한 독립을 인정받게 되었다. 우리 민족에게는 7월 17일 제헌절이 있다. 일본으로 부터 해방 된 지 3년 후대한민국 헌법을 제정하여 자유 민주주의 국가임을 세계에 공포한 날이다. 한 나라와 민족의 발전과 개인의 인권이 보호받을 수 있는 울타리 곧 나라의 헌법을 제정한 날이다.

셋째, 9월 첫주에는 미국의 노동절(Labor Day)있다. 시카고에서 시작되어 메이데이라고 불리우며 노동자의 권익을 되찾고 안정된 삶을 도모하기 위하여 제정한 날이다. 우리민족에게는 8.15 광복절이 있다. 나라의 주권을 일본에게 완전히 빼앗기고 식민지 생활로 36년간 고난의 세월을 보내다가 나라를 되찾은 날이다. 올해는 75주년이 되는 해이다. '광복'에서의 '광'은 '빛'을 의미하는표현보다 영예롭게 잃어버린 주권을 되찾았다는 뜻으로 쓰인다고 한다.

내년이면 미국에 발을 내디딘지 30년이 된다.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신음하고 있는 이때 광복절을다시 맞으면서 한 이민자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생각해본다. 특별히 자라나는 자녀들에게고국의 역사의 발자취를 알게하고 코리안 아메리칸으로서 정체감(identity)과 자부심을 갖고 살아가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다.

신명기는 모세의 세편의 설교로 구성되어 있다. 이스라엘 민족의 지도자 모세가 120세에 40여 년광야생활을 마무리하면서 광야에서 출생하여 출애굽을 경험하지 않은 이스라엘의 2세들에게 요단 건너편에 새로운 가나안 땅을 바라보면서 언약을 갱신한 말씀이다. 특히 모세는 설교 말미에 가나안 땅을 바라보며 이렇게 말한다.

“옛날을 기억하라 역대의 연대를 생각하라 네 아버지에게 물으라 그가 네게 설명할 것이요 네 어른들에게 물으라 그들이 네게 말하리로다.Remember the days of old; consider the generations long past. Ask your father and he will tell you, your elders, and they will explain to you.(신32:7)”

(글: 장재웅목사, 워싱턴 하늘비전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