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하나 > 아멘넷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이곳은 2017년 이후에 올려진 글입니다. 이전에 올려진 오피니언 글은 지난 오피니언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우리는 하나

페이지 정보

이종식2020-07-18

본문

이종식기독교 신문을 읽다가 코로나바이러스로 교회가 분열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생각보다 장기간 우리 곁에 머물며 오히려 점점 더 기승을 부리니 교회에도 문제가 생기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때에 교회는 천신만고 끝에 현장 예배를 시작하였으나 성도 중에는 교회에 와서 예배드리는 것을 꺼리는 분들이 많은 것은 당연합니다. 그래서 현장 예배를 드리는 분들과 온라인예배를 드리는 분들 사이에 갈등이 생기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현장 예배를 드리는 분들은 믿음이 좋은 분들이고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분들은 믿음이 적은 분들이라고 정죄를 하는 경우도 생긴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시점을 바로 직시하여 그런 폐단이 없도록 하여야 할 것입니다. 지금은 시기가 펜데믹으로 정말 무서운 질병이 돌고 있는 때입니다. 그러한 때에 가장 조심하여야 하는 것은 우리들 자신이라고 생각됩니다. 전염병이 도는 이때에도 가게들은 오픈되어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많은 사람과 접촉을 하게 되어 감염이 되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모르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교회에서 일을 하는 모든 교역자들 조차 정규적인 검사를 받고 일에 임하고 있습니다. 교역자들은 많은 사람들과의 접촉을 불가피하게 하여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경우를 당하여 어떤 분들은 내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생각 가운데 교회에 오는 것이 꺼려지게 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특별히 마켙이나 병원에서 종사하는 분들이 그렇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가정에 나이 잡수신 부모님들이나 아이들을 돌보는 분들은 정말 몇 배로 조심을 하여야 하는 때라고 생각됩니다. 그들에게 감염이 된다면 치명적인 일이 발생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때에는 교회가 비판 가운데 갈등에 휘말릴 것이 아니고 서로 위로와 격려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 전처럼 모든 것이 안정되어 함께 예배드릴 날을 고대하며 그때를 위하여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지난 주일은 이제야 형편이 되어 몇 달 만에 교회를 찾은 분들을 보면서 저는 예배 시간에 눈물을 흘리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었기 때문이고 그동안 고생을 많이 하고 오셨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마음은 천국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천국에 가서 그동안 못 보던 분들을 볼 때 그 감동은 정말 대단하리라 생각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님들, 우리는 몇 달만 못 보아도 보고 싶은 믿음의 형제들이고 그래서 눈물을 흘리며 반가워할 수 밖에 없는 사이라는 것을 생각하며 서로 이해하고 격려하는 우리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이종식 목사 (베이사이드장로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