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첫 온라인 총회…신임총회장에 소강석 목사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예장합동, 첫 온라인 총회…신임총회장에 소강석 목사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0-09-21 10:13

본문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제105회 총회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사상 최초로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됐다. 평소 4박5일 동안 이뤄지던 총회는 한나절만에 마무리됐다. 

 

2967b09cad73c700f1f3655fbd3726f3_1600697618_1.jpg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가 용인 새에덴교회와 35개 거점교회에서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됐다.ⓒ데일리굿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제105회 총회가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와 35개 거점교회에서 총대 약 1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초유의 온라인 총회를 개최하는 예장합동 총회 현장은 예년과 달리 한적한 분위기였다. 본래라면 2천여 명의 총대들과 총회 관계자들로 북적일 총회 장소가 올해는 자동 발열 측정기와 자동 소독기가 대신 자리했다. 수십 명의 총대들은 장의자에 띄엄띄엄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쓴 채 앉았다.

 

통상 4박 5일 동안 진행되는 총회 일정도 한나절만에 마무리됐다. 예장합동은 이날 모든 특별·상설위원회 보고를 서면으로만 받기로 결의했다. 청원사항은 총회 임원회가 처리하고 재정은 재정부에 위임하기로 했다.

 

때문에 주요 이슈들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나온다. 100년이 넘은 교단 역사상 최초의 온라인 총회가 익숙하지 않아 매끄럽지 못한 진행과 접속 지연 등이 발생한 데다 5시간으로 시간이 촉박한 탓이다.

 

사회적으로도 관심을 모은 전광훈 목사에 대한 이단성 여부 판단은 이날 이뤄지지 못했다. 이단사이비피해대책조사연구위원회가 총회 보고서에 전광훈 목사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각각 '이단 옹호자'와 '이단옹호기관'으로, "관련된 모든 집회에 교류 및 참여 자제를 촉구한다"고 보고했지만 총회 현장에서는 서면 보고로 대체됐다.

 

총회 임원회는 "아직 아무것도 결정한 것이 없다"며 "이 사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또 다른 주요 이슈였던 여성 강도권·안수 문제는 짧게 보고됐다. 신학부 서기 임종구 목사는 먼저 "여성 안수는 모두 불가하다는 의견이었다"며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일축했다. 다만 여성 강도권 부여에 대해서는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제105회기를 이끌 신임 총회장으로는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추대됐다. 소강석 총회장은 취임사에서 "개혁 교단 출신인 제가 총회장이 된 것은 두 교단의 진정한 완성의  마침표를 찍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개혁주의 신앙을 바로 세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총신대 정상화 △코로나19로 고충을 겪는 개교회들을 위한 코로나19위기대응팀 설치 △유튜브 채널 개설 및 디지털 행정 업무 추진 △미래전략발전위원회 상설화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목사부총회장에는 단독 입후보한 울산 대암교회 배광식 목사가 당선됐다. 장로 부총회장은 당초 선거관리위원회가 두 후보 모두에게 자격 미달 판정을 내렸지만 총대들의 결의로 선거가 진행됐다. 투표 결과 송병원 장로가 양성수 장로를 제치고 장로 부총회장에 당선됐다. 

 

윤인경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143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IEM국제학교 마이클 조는 예장백석대신 소속 목사” 새글 2021-01-26
IM선교회 마이클 조 대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새글 2021-01-26
한교총, IEM국제학교 코로나19 집단감염사태 "송구하… 새글 2021-01-26
김형석 교수 "가치있게 사는 사람이 건강한 것이죠" 2021-01-23
이영훈 목사, 마틴 루터 킹 서거 53주기 추모예배 설… 2021-01-19
"온 국민에게 희망 주는 한교총 되자" 2021-01-19
인천 네 교회, 온라인 공동예배로 '위기 극복' 2021-01-18
法, 교회 2곳 폐쇄명령 집행정지신청 기각 2021-01-15
법원, 인터콥 상주BTJ열방센터 2명 구속 2021-01-15
한교총, “인터콥, 불건전 단체로 규정” 2021-01-13
부산서 대면예배 허용 촉구 집회 열려...우려 목소리도 2021-01-09
코로나19 2.5단계 목회사역 묘안 백출 2021-01-04
한교총 신년 메시지 "성령이 역사하는 성경적 교회를 세… 2020-12-29
한교연 2021년 신년 메시지 “한국교회, 고통 받는 … 2020-12-26
코로나·이단·동성애·낙태…위기의 한국교회 2020-12-22
예장합동, 미자립교회 목회자 2,160명 생활비 지원 2020-12-22
교회협, 2020년 성탄절 메시지 발표 2020-12-18
한교총, 코로나 극복 '한국교회 캐럴과 선물 나눔 캠페… 2020-12-15
5개 대형교회, 생활치료공간 890실 제공 2020-12-14
사랑의교회, 온라인으로 각 처소에서 성찬식 거행 2020-12-1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