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은 있습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현재 이 게시판은 스팸때문에 본 글을 쓰기 위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지옥은 있습니다.

페이지 정보

대장쟁이 (72.♡.♡.208)2019-07-08 04:10

본문

지옥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잘못 생각하는 게 있습니다. 지옥이 정말 있는가 의구심을 가지기도 하고 선하시고 자비하신 하나님이 설마 지옥을 만들어 놓으셨겠는가, 진짜로 우리를 지옥에 던져 넣기야 하시겠는가 생각하기도 합니다. 또 지옥은 사단에게 속한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구원은 하나님이 우리를 사단으로부터 뺏어내고 지옥으로부터, 사단의 권세로부터 건져내는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아닙니다. 지옥은 분명히 있습니다. 그리고 구원은 하나님이 우리를 사단으로부터 뺏어내고 지옥으로부터 건져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진노, 무서운 심판을 면하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피조물인 사단, 타락한 천사인 사단이 어디다 지옥을 만들 수 있을까요? 자기 맘대로 지옥권세를 가질 수 있을까요? 천지만물, 우주만유가 하나님의 지으신 것인데 거기다 사단이 지 멋대로 지옥을 만들고 통치할 수 있을까요? 그럴 수는 없습니다. 거룩하신 하나님이 지으신 거룩한 하나님의 세계 어느 한 구석도 하나님은 사단에게 허용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또한 다른 종교의 신 역시 지옥을 만들거나 인간을 다스릴 수 없습니다. 그것은 오직 하나님께 속한 것입니다.)

심판은 있습니다. 지옥은 있습니다. 심판과 지옥은 있어야 하고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심판은 하나님의 지으신 거룩한 세계로부터 사단을 제거하고 악을 제하고 거룩하게 회복시키기 위하여 반드시 행하셔야 할 것입니다. 지옥은 하나님의 원수, 사단의 무리를 영원히 가두고 징벌하기 위하여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지옥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요? 하나님께서 거룩한 하나님의 세계를 사단이 영원히 더럽히고 누리도록 그냥 놔두실까요? 하나님이 하나님의 거룩한 세계의 한 자락을 사단에게 제공하거나 할애하여 그 곳에 사단을 놔두거나 가두어 두실까요? 그렇게 되면 그곳은 사단의 악과 더러움으로 영원히 악하고 더러워질 것이고 하나님은 하나님의 창조하신 거룩한 세계의 일부분을 포기하셔야 할 것입니다. 아니 하나님이 하나님의 세계 일부를 사단을 위하여 창조하여 제공하는 꼴이 될 것입니다. 그럴 수는 없는 일입니다. 하나님은 그 지으신 거룩한 하나님의 세계의 단 한 조각도 절대로 포기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그래서 심판은 반드시 있어야 하고 지옥 또한 반드시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지옥, 그곳은 모든 것을 정결케 하는 불(Fire)의 장소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불이 아니면 그 장소가 더러워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불은 죄와 더러움을 정결케 하기 위하여 타오를 것이고 그 불은 영원히 탈 것입니다. 왜냐하면 죄가 영원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하나님은 죄를 허용하거나 인간만을 예외로 용서하실 수도 없습니다. 그렇게 하신다면 하나님 자신이 죄로 더럽혀지고 악신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죄는 반드시 징벌되어야 하고 그 대가는 지옥불일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인간의 죄를 해결하기 위하여 하나님은 그 아들을 보내셨습니다. 예수님은 온 세상 죄를 지시고 대신 징벌을 받아 십자가에 죽으셨습니다. 나를 위하여 대신 형벌 받아 죽으신 것입니다. 하나님이 그 아들을 내어주신 것은, 예수님이 이 땅에 인간으로 오셔서 십자가에 죽으신 것은 그 방법 말고는 우리를 용서할 방법, 심판으로부터, 지옥으로부터 구원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유일한 구원의 방법입니다. 누구든지 이를 믿어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삼으면 심판으로부터 죄로부터 면함을 받을 것이요 하나님의 아들을 거부하면 영원한 진노 아래 놓일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왜 속히 심판하지 않으시냐고요? 왜 진작 사단을 잡아 불지옥에 가두어버리고 우주만유, 하나님의 세계를 깨끗이 하지 않으시냐고요? 그렇지요. 당연히 그리 하셔야지요. 하나님도 속히 그리하고 싶으시겠지요. 그러나 하나님이 심판을 속히 행하셨다면 저나 당신은 존재하지도, 이 세상에 태어나지도, 하나님의 세계를 보지도, 하나님의 자녀가 되지도 못 하였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저와 당신을 위하여 오래 참으셨고, 지금도 많은 영혼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며 참고 계시는 것입니다.
.
.

댓글목록

짐보님의 댓글

짐보 108.♡.♡.228

오랜만에 글을 쓰시고
간결하게 지옥을 잘 설명하셨습니다.
"구원은 하나님이 우리를 사단으로부터 뺏어내고 지옥으로부터, 사단의 권세로부터 건져내는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아닙니다. 구원은 하나님이 우리를 사단으로부터 뺏어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무서운 심판을 면케 하는 것입니다. "
잘못된 구원론은 잘못된 심판론을,
잘못된 지옥론의 주장으로 보편화 되었습니다.
구원이 사단으로 부터의 구원을 주장하면
근본은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셨기에, 인간을 사랑하셨기에
주님은 하나님을 '아버지' 로 표현하여 말씀하신 복음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날조하는 자들이 선생된 자들이 많은 오늘날
많은 생각을 하며, 대장쟁이님의 좋은 글을 읽고 갑니다.

대장쟁이님의 댓글

대장쟁이 댓글의 댓글 72.♡.♡.208

다들 떠나가고 짐보님 홀로 이 외로운 자유게시판을 지키시느라 고군분투하시는데 제가 너무 오래 자리를 비운 것 같네요.
더운 여름인데 건강하시지요?
앞으로 좀 자주 뵙도록, 아니 너무 오래 비우지 않도록 노력해 볼게요.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9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짐보 ㆍ 12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2-02
RTLS ㆍ ‘내로남불’ 2019-11-28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3) 댓글(1) 2019-11-25
짐보 ㆍ 12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1-20
그리스도의편지 ㆍ [신간소개]시편 읽는 2020 댓글(1) 2019-11-17
짐보 ㆍ 12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1-09
대장쟁이 ㆍ 가을이 감사한 것은 2019-11-06
짐보 ㆍ 124.복음의길, 그 어그러진길 2019-10-26
짐보 ㆍ 12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0-16
잠긴동산 ㆍ 혼인 잔치를 베푼 임금의 비유 댓글(2) 2019-10-07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2) 2019-10-06
짐보 ㆍ 12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9-24
짐보 ㆍ 12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9-12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 댓글(4) 2019-09-07
광야에서외치는소리 ㆍ 성령으로 거듭나는 참된 구원의 길 댓글(1) 2019-09-01
대장쟁이 ㆍ 도미니카 밧데이를 다녀와서 2019-08-29
짐보 ㆍ 12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8-27
khcho ㆍ 서울의 영락교회를 찾아서 2019-08-24
짐보 ㆍ 11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8-16
짐보 ㆍ 11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8-05
짐보 ㆍ 11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7-24
대장쟁이 ㆍ 빛이 있으라. 2019-07-22
khcho ㆍ 교회에 관한 단상 댓글(3) 2019-07-21
짐보 ㆍ 11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7-12
대장쟁이 ㆍ 지옥은 있습니다. 댓글(2) 2019-07-0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