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2년후] 여전히 교회에 나오지 않는 교인은 3분의1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팬데믹 2년후] 여전히 교회에 나오지 않는 교인은 3분의1

페이지 정보

화제ㆍ2022-03-23 07:28

본문

1.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의 3월 새로운 설문 조사에 따르면 코비드19 사례가 계속 감소하면서 교회들이 팬데믹이 시작되기 전과 같은 방식의 제한 없는 예배를 점점 더 많이 드리고 있다. 하지만 교회에서 드리는 대면 예배에 참석하는 교인의 비율은 늘지 않고 정체되고 있다.

 

적어도 1달에 한 번 예배에 참석한다고 응답한 미국 성인 중 43%는 현재 자신이 출석하는 교회가 팬데믹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예배를 드린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6개월 전에 비해 14%, 1년 전에 비해 31% 증가한 수치이다. 한편 47%는 자신이 출석하는 교회가 여전히 마스크나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제한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한다.

 

같은 설문 조사에 따르면, 팬데믹 시작후 떨어졌다가 2021년 9월까지 꾸준히 증가해 온 교인들의 대면 또는 비대면 예배 참석률이 정체하고 있다고 했다.

 

f90b64be0da642f8671b8d138cd4387b_1648034882_61.gif 

2022년 3월에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이상 교회에 출석하는 교인들 중에 대면과 비대면 온라인 예배 같이 참가 36%, 오직 대면예배 참가 31%, 오직 비대면 온라인 예배 참가 21%, 대면 또는 비대면 모두 참석하지 않음 12%이다. 즉 교인들의 33%가 교회에서 드려지는 대면예배에 참석하지 않는 것이다.

 

보수적인 한인교회가 비슷하리라 예측되는 복음주의 계열은 각 43%, 26%, 21%, 10%이다.

 

이를 보도한 크리스티채니티 투데이는 “팬데믹 2년 후인 지금, 이전과 같은 방식으로 예배를 드리는 교회가 더 많아지지만, 교인들은 더 이상 나타나지 않고 있다. 아직 돌아오지 않은 교인들이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현실을 안고 있다. 이런 출석률은 교회의 큰 위기의 징후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2.

 

미국장로교(PCUSA) 동부한미노회는 3월 14일 열린 “팬데믹으로 인한 교회와 목회현장의 변화”라는 주제의 포럼에서 뉴저지 소망교회(박상천 목사)의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소망교회 서정호 부목사는 팬데믹 기간 동안 성도들의 예배생활을 확인하기 위해 카톡방에 있는 270명 성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으며 63명이 참가했다고 설명했다. 63명은 예배에 참가하는 적극적인 성도라고 예측 할 수 있다.

 

f90b64be0da642f8671b8d138cd4387b_1648034896_69.gif
 

서정호 목사는 소망교회 성도가 100명이고 50명이 교회에서 대면예배를 드린다면, 50명이 유튜브 예배 생중계를 실시간으로 보아야 하는데 이보다 적었기에 의문이 생겨 설문 조사를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설문조사 결과는 성도들의 예배참가 방법은 현장 대면 참가 82.5%, 비대면 온라인 유튜브 시청 46%였다. 100%가 넘는 것은 중복이 있다는 의미로, 대면과 비대면 예배 둘 다 사용하는 성도들이 있는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원하는 방식은 대면예배 92%였으며, 비대면 온라인예배도 여전히 25%가 존재했다.

 

예배를 주일 정시에 드린다는 비율은 93.7%였으며,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성도들 중에 정시보다 나중에 주중 편한 시간에 영상을 시청하는 비율이 66.7%로 높았다.

 

크리스티채니티 투데이는 미국교회 교인들은 대면과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사정에 따라 같이 사용하는 비율이 36%, 오직 비대면 온라인 예배에 참가하는 비율이 21%나 되는 가운데 “팬데믹으로 사람들이 교회를 대하는 방식이 바뀌었다. 교회들이 대면과 비대면을 함께하는 하이브리드 예배 모델을 고려하고 있으며, 교회 대면예배가 열려 있음에도 온라인 예배를 위해 투자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정호 목사는 “온라인이 편하다고 좋다는 교인들도 있다. 예배를 편하게 가려고 하는 것이 고민이다. 온라인 예배가 과연 옵션인가 아니면 필수인가?”라고 물으며 “위드 코로나 시대에 성도들을 현장예배로 유도할 수 방법을 추구해야 한다”고 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76건 9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종합]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6회 총회, 총회장 홍귀표 목사와 부총회… 2022-05-13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세계선교회(WMC) 선교의 밤 2022-05-12
뉴욕선교대회를 위한 3차 기도회 “넉넉한 대회후원 기대” 2022-05-11
“50개주 최초의 한인교회는?” 20주년 KCMUSA <미주한인교회사> … 2022-05-11
남침례교 뉴욕과 뉴저지 한인지방회 연합 야유회 2022-05-10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10년 만에 신사도운동에 대해 엄정한 연구결과 발표 2022-05-10
35회기 뉴저지교협, 전직 회장 초청 위로연 2022-05-09
UMC 뉴저지연회, 교단탈퇴 안내 발표 “9월까지 첫 과정 마쳐야” 2022-05-07
뉴욕선교대회를 위한 2차 기도회 “왜 선교해야 하는가?” 2022-05-06
뉴욕교협, 유원정 국장에게 은퇴기념패 증정 댓글(1) 2022-05-05
뉴욕선교대회에 대한 후원 이어져, 김희복 회장 솔선수범 댓글(3) 2022-05-05
이상명 총장 “앞으로 10년이 교회 존립을 가르는 골든타임” - 개신교수… 댓글(1) 2022-05-04
아리조나 교회의 큰 비전, 제2회 투산영락교회 목회자 세미나 성료 2022-05-03
C&MA 한인총회 제39차 정기총회 “부흥을 위한 과감한 시도” 선언 2022-05-03
뉴욕수정교회, 장로 집사 권사 등 8인 임직예식 2022-05-03
뉴저지목사회 출범식, 23일 미동부 5개주 목사회 체육대회 앞두고 2022-05-02
“뉴욕을 선교도시로” 뉴욕선교대회 참가 18명 선교사와 일정 확정 2022-05-02
샬롬 교회와 기도원(양미림 목사) 설립감사예배 2022-05-02
워싱턴 하늘비전교회, 새성전 입당 3주년 기념 및 임직식 2022-05-02
뉴욕밀알선교단, 장애인들이 주도한 장애인의달 기념행사 2022-05-02
뉴욕선교대회 후원위해 “골프대회”에 이어 5월2일 “모금방송” 2022-04-30
뉴욕교협과 한장총 MOU 체결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며” 2022-04-30
UMC 한교총 2022년 연차총회, 급변하는 교단현실 속에 결의문 통과시… 2022-04-29
남아공 선교사의 딸의 미국대학 입학 학비가 필요합니다 댓글(1) 2022-04-29
한미두나미스 뉴욕뉴저지노회, 목사 4명(양미림, 양준철, 권영주, 문종희… 2022-04-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