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목사의 외침…"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중국 목사의 외침…"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페이지 정보

세계ㆍ2018-09-17 07:05

본문

중국의 종교 탄압 소식이 하루 걸러 한 번씩 나올 정도로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 중에서도 중국 허난(河南)성은 성내 교회 4천여 곳의 십자가가 무더기로 철거될 정도로 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들 교회가 겪는 종교 탄압의 실상은 알려진 것보다 더욱 처참했다. 

 

7f03493817e7c9ceca5132faaeb6d79f_1537182316_93.jpg
▲한 중국인 목사가 중국 중부 허난성의 교회들이 겪는 핍박을 편지를 통해 고발했다.  

 

중국 '종교 통제' 강화…"비상식적인 일 자행돼"

 

"이곳 교회들은 모두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정부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모든 기관을 동원했기 때문입니다."

 

한 중국인 목사가 중국 중부 허난성의 교회들이 겪는 핍박을 편지를 통해 고발했다. 한국 순교자의소리(에릭 폴리·폴리 현숙 공동대표, VOA)가 공개한 이 편지에는 허난성 기독교인들이 탄압받고 있는 실상이 고스란히 담겼다.

 

최근 이 지역 교회들을 방문한 선셴성 목사는 "성(省), 도시, 마을 단위에서 동원된 공안과 무장한 경찰부대, 고위 관리부터 하위 관리까지 모든 공권력이 교회를 협박하고 있다"며 "기독교인을 구금하고 예배당을 허물며 교회 입구를 봉쇄하는 일도 자행되고 있다”고 실상을 알렸다.

 

실제로 당국 언론매체인 홍콩 명보에 따르면, 허난 성 난양(南陽), 융청(永城) 등 성 곳곳의 교회에서는 수십여 명의 사법집행요원들이 들이닥쳐 십자가를 철거하고, 예배당 집기를 모두 압수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교회 목사나 소식을 듣고 달려온 성도들이 항의할 시엔 경찰이 이들을 공무집행방해죄로 연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선셴성 목사는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은 전적으로 법에 어긋난 것이며 부당하고 비이성적"이라며 "그들은 정의롭고 도덕적인 원칙에 정반대되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강력히 지적했다.

 

지난 2월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된 이후, 그전까지 그나마 부흥해 오던 미등록교회들도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허난성 당국이 이 교회들을 겨냥해 폐쇄하고, 강제로 중국 국기를 게양하도록 강압하고 있다"면서 "마오쩌둥과 시진핑 사진도 걸게 한다. 때로는 기독교인들이 구금당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고 전해왔다.

 

허난 성의 기독교인 수는 중국 인구의 5%인 약 500만 명에 이른다. 중국 내에서 비교적 교세가 큰 곳에 해당한다. 이에 중국정부는 '종교의 중국화'를 목표로 종교 통제란 강경정책을 펼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상경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714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타작마당' 은혜로교회 신옥주, 이번엔 다리절단 의혹? 새글 2018-10-22
스티븐 호킹의 마지막 유언…"신은 없다" 새글 2018-10-22
"한경직 목사는 산상수훈대로 사셨다" 새글 2018-10-22
대형교회 3곳, 민주적 후계구도로 '건강한 리더십 교체… 2018-10-19
'암투병' 故 빌리 그레이엄 딸 로츠, "죽음 두렵지 … 2018-10-18
거룩한빛광성교회 2대 담임 곽승현 목사 확정 2018-10-18
英대법원, '동성결혼 지지 케이크' 제작 거부한 빵집주… 2018-10-14
PD수첩 명성교회 보도 반응..."충격" "빙산의 일각… 2018-10-10
명성교회, MBC PD수첩 보도에 "법적대응 하겠다" 2018-10-10
성경 통해 재발견된 한글의 가치…"대중화에 결정적" 2018-10-09
중국의 기독교 탄압, 이제는 ‘성경 개작’까지? 2018-10-09
중국, 한국 선교활동 원천봉쇄? 2018-09-27
‘5가지 사랑의 언어’로 명절 부부갈등 예방해요 2018-09-24
기장 제103회 정기총회 폐회, '성윤리 강령' 통과 2018-09-21
美 하버드연구팀 "신앙생활 한 아이가 더 건강하다" 2018-09-19
기침, 신임 총회장에 박종철 목사 선출 2018-09-19
합신 총회, 신임총회장 홍동필 목사 추대 2018-09-18
한국교회가 '가짜뉴스'의 온상이라고? 2018-09-17
중국 목사의 외침…"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2018-09-17
통합 총회 마무리…올해 결정된 別別 이슈 2018-09-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