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목회자, SNS에 사진 한 장 올렸다가 '신변위협'까지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호주 목회자, SNS에 사진 한 장 올렸다가 '신변위협'까지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7-09-20 17:24

본문

aaf34b69b5a0b3df4d2e7c97c3a8433f_1505942684_3.jpg
▲존 길 목사가 실제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데일리굿뉴스 

 

호주의 한 목회자가 사진 한 장 때문에 동성혼 지지자들에게 신변의 위협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벨로비 지역교회 존 길 목사는 현지시간 19일, 데일리 메일 오스트레일리아와 인터뷰에서 "페이스북에 많은 비난과 악플이 달렸다"며 "몇몇 사람들은 휘발유를 가져와 교회를 불 지르겠다고 협박하는 등 물리적 행사를 하겠단 위협이 있었다"고 말했다.

 

교회는 9월 초 '주님께서 만든 결혼이란 남자와 여자 사이에서 행해지는 것'이라는 옥외 광고를 내걸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존 길 목사가 교회 페이스북에 이를 게재하자 LGBT 활동가들은 교회를 비난하는 글을 작성한 것이다.

 

동성혼 지지자들은 "편협한 시각을 가진 '이 교회'가 이 지역 모든 기독교인이 다닐 수 있는 유일한 교회가 아니길 바란다. 주님께서도 기독교인들의 이런 시각을 매우 실망스럽게 생각할 것이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 이 글은 페이스북에서 삭제되었다.

 

또한, 호주 언론 쿠리어 메일에 따르면 신원 미상의 한 여성은 페이스북에 "이들(기독교인)은 폐쇄적인 집단으로 우리 사람들을 차별하고 '평등 결혼'에 대해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존 길 목사는 "동성 결혼이 합법화되면 교회에 많은 학대를 비롯해 '종교의 자유'의 의미에 대해 많은 논란이 야기될 것이 두렵다"며 "우리는 그 자유를 가지고 있음을 알고 있지만, 그 길 끝에 그 자유가 계속 유지 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호주 국민에게 누구나 보장되어야 한다. 동성혼 지지자들도 자신들의 생각을 말할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도 존중하며 이들의 의견도 귀 기울일 줄 알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호주에서 동성혼 합법화에 대한 우편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8월, 힐송과 같은 복음주의 교회들과 로마 가톨릭 교회는 신도들에게 우편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최에녹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76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퀸' 열풍, 한국에서 더 뜨거운 이유 새글 2018-12-11
2018교계 이슈 심층정리…부끄러움과 과오를 넘어 평화… 새글 2018-12-09
올해 가장 뜨거웠던 10대 교계 이슈는? 2018-12-05
올해 전세계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단어는? 2018-12-05
법원,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 2018-12-05
다시 심판대 오른 '명성교회 세습', 하지만 논란은 여… 2018-12-04
中 종교탄압 가속화…한국교회 대응마련 고심 2018-12-03
신천지 산하 단체, 서울 곳곳서 대규모 집회 개최 2018-12-02
가나안 성도가 교회를 떠난 '진짜' 이유 2018-11-30
‘신천지 왜 이러나’…주요 대형교회 앞 집회 예고 2018-11-30
"기하성 교단통합, 한국교회 연합의 기폭제 될 것" 2018-11-28
끊이지 않는 교회 내 성범죄…"권위구조 해결돼야" 2018-11-27
그루밍 성폭력 목사 '사직 처리'…책임회피 논란 2018-11-27
감리회 13개 단체, 서울남연회 '전준구 감독' 사퇴 … 2018-11-27
다음세대 위기, '부모'가 문제…대안은 없나 2018-11-26
이재록 징역 15년..."자칭 '신적 존재' 악용 성범… 2018-11-22
세계적 열풍 '방탄소년단', 교회를 향해 묻다 2018-11-21
총신대 신대원 393명 정원에 397명 지원 2018-11-21
"한국교회 대통합의 마중물로"…기하성 마침내 통합 이뤄 2018-11-20
이재철 목사, 은퇴하고 낙향(落鄕) 2018-11-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