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안에서 내 고백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이 최근(2017년 5월) 스팸 공격을 받고 있는데 단계별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회원으로 등록한 분만 본 글을 올릴 수 있으며 댓글은 누구나 쓸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십자가 안에서 내 고백

페이지 정보

별똥별 (97.♡.♡.145)2017-04-11 14:31

본문

My confession in the Cross
(십자가 안에서 내 고백)

                                    written by - The true _


I've been the first to point fingers,
to bring up someone else's fault to light,
and to argue for changes.

I was hoping and convinced this was how I would make
our faith better and do a service to our Lord.
This was my way of justice.
나는 처음에 손가락으로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하고,
끄집어 내어,
빛으로 들고 나오기도 했으며,
변화를 위해 다투기도 했습니다.

이것이 우리 주님을 잘 섬기는 길이요
우리의 믿음을 보다 성숙하게 만드는 것이라
확신했고 소원했던 것입니다.
이것이 내 방식대로 의로움이었습니다.

Then,
I came to realize that I was pointing
fingers to myself exposing my own faults.
I saw myself on the very person
who I was pointing fingers at.
다음에, 나는 깨달았습니다.
내 자신의 잘못들을 드러내며
지적하는 손가락들이 있음을...

나는 보았습니다.
내가 손가락질하며 지적했던 그 사람이
바로 나 자신이라는 것을....

Then,
I saw our Lord still weeping in the Cross
after all this time while I was claiming
being on the true side
I saw it was I keeping Him up there.

그리고,
나는 보았습니다
내가 진리 편에 서 있다고 주장하던 내내
우리 주님께서는 십자가 위에서
여전히 눈물 흘리고 계셔야 했음을...

나는 보았습니다,
내가 남을 정죄하는 그것들이
우리 주님을 십자가 위에 계속 매달아 놓는 것임을.

Then,
I realized that the silent suffering of Him
in the Cross for someone else's sins was and
is His way of doing justice.

그리고,
나는 깨달았습니다.
다른 이들의 죄를 위하여

그분께서 묵묵히 고통의 십자가를 지셨고,
그것이 의로움을 위한 그분의 방법이란 것을...이미지 전체보기
                   
  < 번역/ 최 송연 >

댓글목록

별똥별님의 댓글

별똥별 97.♡.♡.145

우리 아멘넷의 오랜 독자님,
이 詩의 작가님이신 The True님의
깊은 신앙심을 배우길 원하면서...

해처럼달처럼님의 댓글

해처럼달처럼 68.♡.♡.116

참 좋은 글...
감사합니다.

김정한님의 댓글

김정한 114.♡.♡.146

좀 찔리게 하는 싯귀네요
굳이 변명하자만
분별을 위해서는 이란
단서를 붙이고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만
하여간 마음에 늘 새기고 있어야할
시를 올려주심에 감사...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1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짐보 ㆍ 6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2-06
짐보 ㆍ 6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1-22
대장쟁이 ㆍ 거대마젤란망원경 댓글(2) 2017-11-20
대장쟁이 ㆍ 창조 2017-11-18
예종규목사 ㆍ 신령한 자로 자라기 2017-11-15
짐보 ㆍ 6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1-10
짐보 ㆍ 6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 2017-10-24
짐보 ㆍ 6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0-03
짐보 ㆍ 6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9-21
도봉옥 ㆍ 회개의 합당한 열매 댓글(1) 2017-09-13
짐보 ㆍ 5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9-11
짐보 ㆍ 5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8-31
짐보 ㆍ 5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8) 2017-08-22
해처럼달처럼 ㆍ 미소 2017-08-18
예종규목사 ㆍ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댓글(4) 2017-08-16
짐보 ㆍ 5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8-10
짐보 ㆍ 5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8-03
Kenny ㆍ Misty - Alto Saxophone 댓글(1) 2017-07-31
해처럼달처럼 ㆍ 지고지순한 사랑 댓글(1) 2017-07-28
소명순례자 ㆍ 영혼을 잘 아십니까? 댓글(11) 2017-07-26
짐보 ㆍ 5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2) 2017-07-25
짐보 ㆍ 5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8) 2017-07-18
도봉옥 ㆍ 대반전(大反轉) 댓글(6) 2017-07-15
해처럼달처럼 ㆍ 하나님은 눈높이 선생 2017-07-14
대장쟁이 ㆍ 예레미야 애가 3장 댓글(9) 2017-07-1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