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진 목사의 부인, 김송자 사모 자서전 출판 감사예배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장석진 목사의 부인, 김송자 사모 자서전 출판 감사예배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7-02 07:36

본문

원로 장석진 목사의 부인, 김송자 사모의 자서전 <여인, 뉴욕에 서다> 출판 감사예배 및 축하행사가 7월 1일(월) 오전 11시 장석진 목사와 김송자 사모가 개척하고 은퇴한 뉴욕성결교회(이기응 목사)에서 열렸다. 

 

948acfb16dd4c1e7f0d24c0d2e19c158_1562067335_56.jpg
 

<여인, 뉴욕에 서다> 발간사에서 김송자 사모는 “당신이 수고를 너무 많이 했고, 당신의 간증이 너무 크니 당신 이야기부터 먼저 발간하자”라고 재촉한 장석진 목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주인공은 김송자 사모였고, 장석진 목사는 아내가 돋보이도록 배려하여 인사조차 하지 않았지만, 공동의 주인공은 장석진 목사였다.

 

이날 축사를 한 김용걸 신부는 “뉴욕교계에서 사모님이 자서전을 낸 것도 드물고, 더욱이 목사에 앞서 사모가 자서전을 낸 것은 더욱 드물다”라며 “아내를 배려한 장석진 목사님의 넓은 아량과 배려와 배품이 오늘날 뉴욕성결교회를 든든히 서게 했고, 가정이 평화롭게 만들고, 몸도 건강하게 했다”고 축사를 했다.

 

김송자 사모의 자서진 출판예배는 자서전의 주 배경이 되는 뉴욕성결교회에서 잔치로 섬겨주었다. 1부 감사예배는 인도 이기응 목사, 기도 김연규 목사(뉴욕비젼교회), 찬양 황진호 집사(뉴욕성결교회 지휘자), 설교 이용우 목사(미주성결교회 중앙지방회 회장), 축도 정창수 목사(뉴저지은퇴목사회 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용우 목사는 사무엘 상 23:15~18을 본문으로 “하나님을 힘 있게 의지하도록”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통해 15년 전 뉴욕성결교회 부교역자로 있을 때의 김송자 사모와의 경험을 나누며 “사모님의 그 사랑이 오늘의 장석진 목사님으로 만들었다”며 이를 통해 교회와 교단이 크게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축하했다.

 

2부 축하행사는 사회 김태수 목사(웨슬리성화운동세계본부 상임회장), 초청말씀 김창완 장로(행사위원장), 내빈소개, 축시 낭송 조의호 목사(시인), 특별연주 유진웅 교수, 서평 이재덕 목사(티넥한인UMC), 축사, 감사찬양 뉴저지사모합창단(지휘 김미라 사모)의 순서로 진행됐다. 축사는 김용걸 신부(뉴욕원로목사회 회장), 김득해 목사(국제복음신학교 총장), 권케더린 목사(글로벌 뉴욕한인여성목 전 회장), 신광수 목사(세기총 사무총장) 등이 맡았다.

 

사회를 본 김태수 목사는 책의 내용 중 고생하며 마련한 집을 팔아 성전건축을 위해 하나님께 바치기로 했는데 가족 중 아무도 반대하지 않았으며, 그것이 교회발전의 기틀이 되었다고 했다. 교회에서는 장석진 목사가 은퇴할 때 뉴저지에 집을 사 드렸다며, 하나님께서 함께 하셨다고 축하를 했다.

 

축사를 통해 김득해 목사는 “김송자 사모의 희생과 내조의 결실로 교회와 교단이 크게 발전했다”라며 노고를 격려하고, 뉴욕성결교회 초기 EM 사역의 경험을 나누었다. 또 오래전 박사학위를 받을 때 “여러분들이 학위를 받지만  부인들도 동시에 학위를 받게 된다”는 총장의 축사를 소개하며 끝까지 돌보아 주는 공로가 있는 사모들의 수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권케더린 목사는 “책을 읽고 마음가운데 떠오르는 단어는 ‘거인’이었다. 사모님은 거인이시다. 작은 영적 거인이시다. 사모님의 겪으셨던 고난 역경 성공 기쁨 소망 등 70년 인생이 아름다운 직조로 엮어져 ‘하나님의 은혜’라는 아름다운 그림으로 완성되었다”고 축사를 했다. 또 “사모님은 누룩같은 존재셨다. 보이지도 않고 소리도 없지만 지나간 자리에는 늘 흔적이 있었다”고 김송자 사모의 수고를 격려했다.

 

자서전 발간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신광수 목사는 “한국교계에서 여러 연합사업을 하며 많은 교계 어른들을 만났다. 하지만 세기총 사역을 하며 두 분을 만나면서 장석진 목사님 같은 목사님을, 김송자 사모님과 같은 사모님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948acfb16dd4c1e7f0d24c0d2e19c158_1562067353_39.jpg 

 

948acfb16dd4c1e7f0d24c0d2e19c158_1562067353_71.jpg
 

948acfb16dd4c1e7f0d24c0d2e19c158_1562067353_91.jpg
 

3부 저자인사 및 교제의 시간을 통해 저자 김송자 사모의 인사와 그레이스베델UMC 장학범 목사와 장미자 사모의 특별 축송, 박희소 목사(뉴욕교협 증경회장)의 오찬 감사기도가 진행됐다. 이어 김주동 목사(갈보리교회)의 사회로 축하케익 커팅, 식사, 저자 책 사인회 등의 순서가 진행됐다.      

 

김송자 사모는 인사를 통해 “순서를 맡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순서를 안 맡으신 분들에게 더 감사를 드린다”며 한 평생 했을 듯한 배려의 마음을 나타냈다. 또 남편 장석진 목사의 배려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으며, 무엇보다 “여기까지 온 것은 정말 하나님의 은혜이다. 하나님이 못 만나고 예수님이 나를 구원하지 않으셨다면 어떻게 했을까 할 정도로...”라며 감사의 눈물을 흘렸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BHBawCCWVVRLokyt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996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새글 2019-11-16
뉴욕목사회, 랭커스터에서 시즌 성극 “크리스마스의 기적” 관람 새글 2019-11-16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성관련 혐의 증경회장 제명 댓글(1) 새글 2019-11-15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33회 장학기금을 위한 찬양축제 새글 2019-11-14
연말과 새해 분위기 물씬~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월례회 2019-11-13
한준희 목사 ② 뉴욕교협 갱신을 위한 제언 - 구조조정을 한다면 2019-11-13
뉴저지 실버미션스쿨, 7일 과테말라 체험교육 훈련 2019-11-13
워싱턴북한선교회 "연합기도의 밤 및 통일선교사 위촉 예배" 2019-11-12
뉴욕사모합창단, 30년 만에 사모 이름으로 첫 연주회 2019-11-10
롱아일랜드성결교회, 황규식 목사 초청 1일 집회 2019-11-07
뉴욕교계 5인 대표, 최근 성관련 목회자 사건 대처 첫 모임 가져 2019-11-07
뉴욕목사회 부회장 선거, 김진화 / 이재덕 목사의 경선으로 2019-11-06
뉴욕교협 청소년센터 이사회 제25회 정기총회 2019-11-06
뉴욕교협 이사회 제33회 정기총회 - 이사장 김영호 장로 2019-11-06
펭귄과 양의 교훈으로 교협의 겨울나기 "Let's go Together" 2019-11-06
뉴욕과 뉴저지 교협, 임원구성 및 취임예배로 회기 출발 2019-11-05
Pastorserve 미동부 진출 및 목회자 세미나 개최 2019-11-05
뉴욕빌립보교회 추계성회 “하나님, 공동체 그리고 나” 2019-11-05
한준희 목사 ① 뉴욕교협 갱신을 위한 제언 2019-11-05
뉴욕센트럴교회 이웃초청 가을음악회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2019-11-04
한기부 미주집회 - 뉴욕초대교회 특별부흥집회 2019-11-02
정준모 목사 “종교개혁 502주년, 개혁 장로교 교회의 정체성 회복” 2019-11-01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10월 정기예배 2019-11-01
뉴욕실버선교회 선교학교 제29기 종강 및 파송예배 2019-10-30
청소년센터 후원음악회 - 케리그마 남성중창단 2019-10-2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