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3-12 07:06

본문

해외한인장로회 동북노회는 3월 11일(월)에 32회 정기노회를 목양장로교회에서 열었다. 임원회에서 결정한 교회내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상정할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을 회무처리를 통해 확정했다.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88786_3.jpg
▲해외한인장로회 첫 여성 노회장 이은희 목사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88786_63.jpg
▲동북노회 32회 정기노회 단체사진
 

이 헌의안을 낸 동북노회 노회장이 해외한인장로회 첫 여성 노회장인 이은희 목사인 것은 상징적이다. 동북노회도 마찬가지이고, 그 어느 누구도 교회내 성적문제에 있어 100% 자신하지 못하는 인간의 죄성 가운데 가이드라인를 만들어 예방의 성격을 가지는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은 이미 한국교계에서 진행되고 있다. 다음은 동북노회가 오는 5월 총회에 상정할 관련 헌의안 내용이다. 

 

 

목회자 윤리위원회 헌의안

 

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이 시점에 해외한인장로회 총회 산하 교회 목회자들을 보호하고 성도들을 교육할 책임이 있음을 통감하여 성폭력, 언어 폭력 등에 대한 정확한 가이드라인을 연구하여 제시할 필요성을 느끼고 이에 “목회자 윤리위원회”를 만들어 이 문제를 다룰 것을 헌의합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미투 운동의 여파는 엄청납니다. 교회에서도 ChurchToo라 이름붙인 교회내 성폭력 고발 및 예방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교회는 성폭력 문제에 있어서 사각지대이자 성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주위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문제임에도 눈감고 귀막고 얼렁뚱당 지나가는 일이 비일비재함을 봅니다. 언론사에서도 성범죄를 저지른 후 처벌을 받은 목회자들 중 절반에 가까운 수가 다시 목회를 하고 있는 현상을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일반 언론에서 교회의 성폭력 문제를 조명한 것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었으나 그러한 고발들이 힘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피해자들의 2차 피해로 이어지곤 했습니다.

 

지난해, 한국에서는 기독교 반 성폭력 센터가 개소하였고, 예장 통합 교단에서는 교회내 성폭력 대응지침 마련 및 성폭력 예방 교육을 매년 시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예장 합동 교단에서도 올 한 해 동안 목회자와 교회직원들에게 성윤리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하기로 총회에서 결의했습니다. 여전히 가야 할 길이 멀지만, 교단 내외적으로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민교회도 이 문제는 예외가 아니라 사료되어 성윤리 교육 시스템을 만들도 분석하는 과제를 책임적으로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목회자들의 성윤리 지침과 실행 방안을 제시할 목회자 윤리위원회를 조직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멘넷 관련기사] 

미국장로교 동부한미노회 "성적비행 방지 정책"

http://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5551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95627_1.gif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042건 8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허윤준 목사 "작은교회연구소 개설을 환영하며" 2019-09-07
뉴욕교협 46회기 회장 양민석, 부회장 문석호 후보 단독 등록 2019-09-06
1.3세 노영민 목사, 블루교회 개척 “기성세대와 젊은세대가 함께 성장 … 2019-09-06
한인디아스포라 작은교회연구소 개설 - 유재명목사 초청 첫모임 댓글(1) 2019-09-06
제시카 윤 선교사 “마지막 예배같이 예배드리고 찬양하라” 2019-09-05
정치현 목사 볼리비아 대선출마 돕는 미주 지원협력단 구성 2019-09-04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개강부흥회, 강사 김풍운 목사 2019-09-04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85회 정기노회 2019-09-03
ERTS, 고든콘웰신학교와 MOU로 목회학 석사 과정 개설 2019-09-03
최창섭 전임 회장, 뉴욕교협이 갈 방향을 제시하다 2019-09-02
뉴욕교협 선거법 논란 “교회 크기가 입후보자의 얼굴인가?” 댓글(2) 2019-08-30
이진희 목사 “인생은 산을 정복하는 것이 아니라 광야를 건너는 것” 2019-08-29
글로벌한인여성목회자연합회 8월 어머니기도회 2019-08-29
존 파이퍼 목사 “우리 믿음에 공로가 있는가?” 2019-08-29
KAPC 뉴욕동노회 수련회 “예배에 대한 신학적 이슈” 2019-08-28
세기총, 볼리비아 대선후보 정치현 목사 지지 성명서 2019-08-28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8월 정기예배 2019-08-28
한인교회 고령화속 실버선교학교 개강 "복음 중심적인 선교" 2019-08-28
28주년 베이사이드장로교회, 49명의 교회 일꾼 세워 2019-08-27
제7차 다민족선교대회 “복음의 빛을 온 세상에 비추자!” 2019-08-26
다민족선교대회를 위한 노방전도 “복음의 빛을 온 세상에 비추자!” 댓글(1) 2019-08-24
한장총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환영 및 조찬기도회 2019-08-24
한인교회 10년 후를 위한 대안 – 관계 중심의 목회 2019-08-24
루게릭병 투병 성도가 보낸 카톡 메시지가 <그리스도의 편지>가 되어 2019-08-22
한인이민교회 미래, 이민 급감과 2세 교회탈출로 비관적 댓글(1) 2019-08-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