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3-12 07:06

본문

해외한인장로회 동북노회는 3월 11일(월)에 32회 정기노회를 목양장로교회에서 열었다. 임원회에서 결정한 교회내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상정할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을 회무처리를 통해 확정했다.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88786_3.jpg
▲해외한인장로회 첫 여성 노회장 이은희 목사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88786_63.jpg
▲동북노회 32회 정기노회 단체사진
 

이 헌의안을 낸 동북노회 노회장이 해외한인장로회 첫 여성 노회장인 이은희 목사인 것은 상징적이다. 동북노회도 마찬가지이고, 그 어느 누구도 교회내 성적문제에 있어 100% 자신하지 못하는 인간의 죄성 가운데 가이드라인를 만들어 예방의 성격을 가지는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은 이미 한국교계에서 진행되고 있다. 다음은 동북노회가 오는 5월 총회에 상정할 관련 헌의안 내용이다. 

 

 

목회자 윤리위원회 헌의안

 

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이 시점에 해외한인장로회 총회 산하 교회 목회자들을 보호하고 성도들을 교육할 책임이 있음을 통감하여 성폭력, 언어 폭력 등에 대한 정확한 가이드라인을 연구하여 제시할 필요성을 느끼고 이에 “목회자 윤리위원회”를 만들어 이 문제를 다룰 것을 헌의합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미투 운동의 여파는 엄청납니다. 교회에서도 ChurchToo라 이름붙인 교회내 성폭력 고발 및 예방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교회는 성폭력 문제에 있어서 사각지대이자 성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주위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문제임에도 눈감고 귀막고 얼렁뚱당 지나가는 일이 비일비재함을 봅니다. 언론사에서도 성범죄를 저지른 후 처벌을 받은 목회자들 중 절반에 가까운 수가 다시 목회를 하고 있는 현상을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일반 언론에서 교회의 성폭력 문제를 조명한 것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었으나 그러한 고발들이 힘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피해자들의 2차 피해로 이어지곤 했습니다.

 

지난해, 한국에서는 기독교 반 성폭력 센터가 개소하였고, 예장 통합 교단에서는 교회내 성폭력 대응지침 마련 및 성폭력 예방 교육을 매년 시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예장 합동 교단에서도 올 한 해 동안 목회자와 교회직원들에게 성윤리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하기로 총회에서 결의했습니다. 여전히 가야 할 길이 멀지만, 교단 내외적으로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민교회도 이 문제는 예외가 아니라 사료되어 성윤리 교육 시스템을 만들도 분석하는 과제를 책임적으로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목회자들의 성윤리 지침과 실행 방안을 제시할 목회자 윤리위원회를 조직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멘넷 관련기사] 

미국장로교 동부한미노회 "성적비행 방지 정책"

http://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5551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95627_1.gif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796건 8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콜롬비아 선교사 지원요청에 기아대책 즉각 응답하다 2019-04-27
"프레스 ABC" 7회 토크 - 이단대책의 방향성 2019-04-25
투병중 목회자의 설교가 보여주는 목사회 연합찬양축제의 의미 2019-04-24
하나님의성회 한국총회 제38차 정기총회, 총회장 김명옥 목사 2019-04-24
C&MA 한인총회 제36차 뉴욕 정기총회 “주여, 주의 이름으로” 2019-04-23
뉴욕교협, 2019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22개 지역에서 열려 2019-04-21
뉴저지교협, 2019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11개 지역에서 열려 2019-04-21
2019 부활절 메시지 - 뉴욕교협, 뉴저지교협, 뉴욕목사회 회장 2019-04-20
4월 어머니기도회 “중남미의 효율적인 선교 도구 어머니기도회” 2019-04-20
박옥수씨 또 성경세미나, IYF 뉴욕활동 늘어나 경계령 2019-04-20
뉴욕수정교회 소중한 전통, 언어초월 하나되는 전교인 캠페인 2019-04-19
조수아 2019 나눔콘서트 “사랑받고 그 사랑 전하기 위해” 2019-04-19
한소망교회 “좋은 목사님 오셔서 좋은 교회 같이 만들어 가요!” 2019-04-19
사랑의집 가족들, 예수님의 사랑과 은혜를 간증 댓글(1) 2019-04-16
뉴욕크리스천코랄 제4회 정기연주회 “십자가상의 칠언” 2019-04-15
예수님의 부활이 왜 중요한가? 예수님의 부활이 왜 중요한가? 2019-04-15
해외기독문학협회 정모 “믿음은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는 것” 2019-04-15
이보교 3년차, “복지교회와 정부보조 수혜자” 심포지엄 2019-04-14
[신천지 알기③] 이렇게 나오면 100% 확실한 신천지 포교 2019-04-13
유상열 목사 ⑥ 다민족 선교와 도시선교 2019-04-12
이지용 목사 “나의 힘이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 2019-04-12
뉴욕교협,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및 성령화대성회 준비기도회 2019-04-1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북한교회 재건 위한 학술대회/기도회” 2019-04-11
조경현 목사 "이민 2세들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 2019-04-11
예장(합동) 해외총회 뉴욕노회 제84회 정기노회 2019-04-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