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아가페열방찬양제, 4개 국어 연합찬양 울려 퍼져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제9회 아가페열방찬양제, 4개 국어 연합찬양 울려 퍼져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8-11-06 14:00

본문

뉴저지 아가페장로교회(김남수 목사)는 제9회 아가페 열방찬양제를 11일 4일 주일 오후 5시  250여명의 회중이 모인 가운데 열었다. 

 

ffebd44cff1d6e9ceebcae722fc44317_1541530834_58.jpg
 

아가페장로교회는 2010년부터 매년 11월 첫째 주에 열방찬양제를 개최했다. 아가페 열방찬양제에는 매년 10개 이상 팀이 출연하며 미주한인교회에서 주최하는 정기 찬양제로 최대 규모이다.

 

1.

 

아가페 열방찬양제는 옐림크리스찬 밴드의 웅장한 연주와 김남수 목사의 기도로 시작됐다. 세계국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춤누리 무용단의 화려한 공연으로 함께 한 타민족 회중들이 원더풀을 연호하였고, 가스펠스타 대상 수상자인 백성화씨의 폭발적인 찬양으로 큰 감동을 주었다. 이어 아이리쉬 찬양밴드팀 7days, 레마넨터 휘엘 스페니쉬 찬양팀, 러커스 중국인교회팀 등의 공연 때는 모두 함께 박수를 치며 함께 일어나 찬양하며 은혜를 나누었다.

 

또한 초대교회 남성 4중창단의 완벽한 하모니에 의한 찬양에 큰 박수가 나왔으며, 청소년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받고 있는 제이&자넷의 찬양순서에는 모두가 함께 따라 부르며 찬양을 올렸다.

 

이날 찬양제의 백미는 각각의 고유 언어로 중국어 싱어 율란챠오, 스페니쉬 싱어 아리엘 벨트레, 한국어 싱어 한재덕, 영어 싱어 제이가 함께한 4개 국어 연합찬양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와 "You raise me up" 찬양에는 감격의 눈물을 보이는 회중들이 많이 있었다.

 

김남수 목사의 축도로 마친 이번 찬양제에는 전체 회중의 40%이상이 타민족 회중이 함께한 만 그대로 열방 찬양제였다. 찬양제 후 한식으로 준비된 식사를 나누며 친교를 나누었다.

 

2.

 

아가페열방찬양제가 이제 강산이 변한다는 10주년을 앞두게 된 것은 먼저 김남수 목사의 절대적인 후원과 관심이 있었다. 특히 김남수 목사는 이번 찬양제를 앞두고 중국교회 목사에게 출연협조를 구하고 출연이 이루어졌는데, 김 목사가 대만 선교사로 사역한 바 있어 중국어에 능통해 소통이 가능했다. 그리고 9번이나 찬양제를 치루며 수백 명 분의 음식을 준비하는 등 각자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밤늦게까지 헌신한 교인들이 있었다.

 

그리고 2010년부터 한해도 거르지 않고 찬양제를 준비하며 4개월 전부터 발로 뛴 이창호 집사도 있었다. 아가페열방찬양제 디렉터 이창호 집사에게는 내년이면 10회 찬양제를 열게 됨은 간증이며 큰 은혜이다. 이 집사는 주님만 드러나는, 주님께만 영광 올리는, 주님이 함께하시는 찬양제를 어떻게 하면 올려 드릴 수 있을까 기도하며 준비한다.

 

ffebd44cff1d6e9ceebcae722fc44317_1541530844_31.jpg
 

주님이 받기를 원하시는 팀을 붙여달라고 기도하는 가운데 매년 10개가 넘는 팀들이 찬양제에 참가한다. 2시간 넘는 거리를 아무 조건 없이 주님만을 찬양하기 위해 오는 출연팀, 스스로 최고의 찬양을 올리기 위해 2번 이상을 먼 거리를 오가며 음향을 체크하고 리허설을 하면서 준비를 하는 출연팀 등도 주인공 들이다.

 

아가페장로교회는 “찬양제를 통해 닫혀있던 지역의 한인교회간 교류가 열려 인근지역의 성도뿐 아니라 목사님들도 함께 하시는 모습을 보며 함께 합력하여 선교협력의 기반을 구축해 나가는 비전도 꿈꾸게 된다. 타민족교회를 찾아다니며 능숙하지 못한 영어실력애도 서로 축복을 나누며 설령 함께 하지 못하더라도 한국교회와 찬양제를 위해 기도해주시겠다는 타민족 목사들의 격려를 들으며 자부심과 감동을 느끼기도 한다”고 말했다. 

 

내년에 열릴 제10회 아가페 열방찬양제는 그동안 9년 동안 찬양제에 출연했던 모든 팀을 초청해 옵니버스 스타일의 찬양제를 올리려고 기획하고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567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제7차 정기총회 / 대표회장 최낙신 목사 새글 2019-03-26
고개 숙인 국윤권 목사, 고개 든 아름다운교회 불화 새글 2019-03-26
목사회 증경회장단 간담회 “이민교회 현실과 전도론 나누어” 새글 2019-03-25
뉴욕 목사회와 교협, 분열 지속하면 공멸 인식하고 화합의 길로 새글 2019-03-25
뉴욕실로암장로교회, 겨울 보내고 봄을 맞이하다 새글 2019-03-25
글로벌한인여성목, 중남미 중심으로 확산되는 어머니 기도운동 2019-03-22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38차 정기총회 2019-03-20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필라델피아노회, 정진호 목사 안수 2019-03-20
뉴욕의 장년세대를 위한 정기 화요찬양 모임 2019-03-20
교계의 관심 가운데 교협과 목사회 따로따로, 그러면 앞으로는? 댓글(1) 2019-03-18
미주 한인 드리머 문예 공모전 "꿈의 전시회 및 시상식" 2019-03-18
뉴저지 이보교 "이민자보호교회 설명회" 열어 2019-03-18
뉴욕수정교회 임직식, 13명의 교회 일꾼 세워 2019-03-18
새찬양후원회, 링컨센터 연주회 앞두고 뉴욕과 뉴저지 오디션 2019-03-17
세이연, 미국 달라스서 제8차 정기총회 / 성명서 채택 2019-03-16
황상하 목사 "믿음의 거인, 태산 같은 우리 엄마" 2019-03-16
조원태 목사 "10년 후를 대비하여 교회들이 필요한 3가지” 2019-03-16
존 파이퍼 “세포 하나도 하나님의 통제권을 벗어날 수 없다” 2019-03-15
최호섭 목사 “10년 후 준비는 교회의 정체성 바른 설립부터” 2019-03-15
유상열 목사 ④ 다민족선교 - 선교적 교회 2019-03-15
KAPC 필라델피아노회 제87회 정기노회, 노회장 채왕규 목사 2019-03-14
고 문동환 목사 추모예배 "역사와 통하고 예수와 교류한 삶" 2019-03-14
김정호 목사 “UMC 특별총회 후 한인교회를 생각합니다” 2019-03-13
“우분투” 뉴욕교협과 뉴욕목사회 댓글(1) 2019-03-13
47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회 2019-03-1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