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어머니들의 기도의 불길이 커네티컷 그리고 글로벌 까지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뉴욕 어머니들의 기도의 불길이 커네티컷 그리고 글로벌 까지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7-11-01 14:50

본문

주님의 사랑과 가장 닮은 사랑은 어머니의 사랑이라는 말이 있다. 어머니들의 기도의 불길이 뉴욕에서 커네티컷으로 이어 붙었다. 글로벌 커네티컷 한인여성목회자연합회는 제2회 어머니 기도회를 아름다운한인교회(동사목사 김명숙 목사)에서 10월 30일(월) 오전 11시에 열었다. 

 

0bbc8c9d874abf399afe4314243e9d77_1509562250_61.jpg
 

지난해 글로벌 커네티컷 여목회 출범에 앞장선 회장 조상숙 목사(전도와치유교회)는 그동안 기도하면서 하나님께서 커네티컷 어머니들을 기도로 섬기라는 응답을 받았다. 그리고 회원들과 뜻을 모아 지난 9월에 첫 번째 어머니 기도회를 열었다.

 

올해 12월까지는 본격적인 사역을 위해 준비하는 기간으로 두고 한 달에 한 번씩 회원교회를 순방하면서 성령님의 임재와 주님의 뜻의 소명을 바로 인식하는데 기도를 집중하기로 했다.

 

2018년 1월부터는 “커네티컷 어머니 기도회”의 이름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커네티컷 어머니들이 모여 영적으로 굳은 땅 척박한 땅을 믿음의 기도로 섬김으로 인해 주님이 오셔서 칭찬받는 기름진 땅으로 개척되며 믿음이 각성되어 구원에 이르는 수가 넘치도록 기도하기로 했다.

 

30일 열린 제2회 커네티컷 어머니 기도회에는 뉴욕 어머니 기도회에서 참가했다. 뉴욕 어머니 기도회는 이미 11회로 진행되고 있다. 글로벌 여목회 연합회장 전희수 목사, 뉴욕회장 권금주 목사, 안경순 목사, 김사라 목사들이 참가하여 찬양, 대표기도, 설교로 커네티컷 어머니 기도회가 서는데 영적으로 도왔다.

 

1부 예배후 합심기도가 이어졌다. 먼저 글로벌 여목회 한국과 캐나다 그리고 미국의 각주에 있는 어머니 기도회 및 회원들의 교회들의 성장과 부흥을 위해 기도했다. 둘째는 세계에 흩어져 사역하고 있는 선교사들과 선교지, 지역전도, 그리고 세계 어린이 복음화를 위해 기도했다. 셋째는 세계 평화와 전쟁종결, 남북 영적통일, 김정은 핵 종결, 미국과 정치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했다. 마지막으로 육신적, 정신적, 심리적, 그리고 영적 질병에 시달리는 커네티컷 주민들을 위해 기도했다.

 

특별히 은혜로웠던 순서로 현재 예일대학교 산하 OMSC에 1년을 기한으로 방문하고 있는 우간다 김 선교사, 파키스탄 이 선교사들의 간절한 중보기도로 인하여 모두가 눈물을 흘리면서 기도에 동참했다.

 

커네티컷 여목회 회장 조상숙 목사는 “어머니들의 기도로 힘들고 어려운 이민생활일지라도 주님을 바라보며 소망을 가지고 더욱 힘차게 살아가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이민가정이 살아나고, 자녀들이 잘 성장하고, 이민사회와 교계가 영적으로 각성하리라 믿는다”고 믿음을 고백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