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새교회, 권준 목사 초청 창립 26주년 기념 부흥사경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뉴욕새교회, 권준 목사 초청 창립 26주년 기념 부흥사경회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7-09-13 08:13

본문

뉴욕새교회(이성희 목사)는 창립 26주년을 맞이하여 기념 부흥사경회를 9월 8일부터 3일간 개최했다. 강사는 시애틀 형제교회 담임목사이며, 지난 6월말 뉴저지 호산나대회 강사로 은혜를 끼쳤던 권 준 목사가 “교회만 다니지 말고 교회가 되자!”는 주제로 사경회를 인도했다.  

 

aaf34b69b5a0b3df4d2e7c97c3a8433f_1505304800_73.jpg
 

aaf34b69b5a0b3df4d2e7c97c3a8433f_1505304806_14.jpg
 

권준 목사는 첫날 사도행전 2:42-47을 본문으로 “교회 다시 부르심에 앞장서자”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으며, 둘째 날은 마태복음 9:14-17을 본문으로 “교회! 끊임없이 변화하자”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권 준 목사는 현재 목회 중인 시애틀 형제교회의 사례를 들어 교회가 성장하는 과정을 소개를 하여 실제 목회 세미나와 간증과 같은 내용으로 집회를 이끌어갔다.

 

권 준 목사는 “교회가 성장하려면 변화해야 한다. 가만히 있어도 변화가 된다. 그 변화는 퇴보라는 것이다”는 목표를 선정하고 시작했다. 권 목사는 첫째로 ‘교회에 대한 비전’을 가져야 하는 것을 강조하며 “비전은 보는 것이다. 교회를 보아야 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둘째로 ‘예배에 목숨을 거는 것’이라 강조하며, “예배를 드리며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고, 하나님을 만나는 삶이 되어야 한다.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는 예배가 되게 하라”고 강조했다.

 

또 권 준 목사는 셋째로 ‘주인 의식을 갖는 것’을 강조했다. 권 목사는 “주인 의식이란 것이 무엇인가? 그것은 섬긴다는 것이다. 식당의 주인이 자신이 주인이라고 자리에 앉는 것을 본 적 없다. 자신의 가게 앞에 자동차를 주차 하지 않는 다는 것이다. 누가 새로운 가족이 오면 그를 위해 자리를 양보하며 섬기는 자세가 주인의 의식이 아닌가? 우리의 모습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권 준 목사는 부흥에 대하여 “부흥은 숫자로 평가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교회가 부흥을 기도하며, 어떠한 잠재력이 늘어나는 포텐셜이 생긴다면 그에 대한 결과로서 숫자가 늘어나는 것이 아니겠는가?”고 말하면서 “새 가족이 들어오고 얼마 되지 않아서 불편해 하는 일들이 생기기도 한다. 그것은 자신의 위치와 자리를 강조하고 있다는 의미이다. 자리를 내어 드리는 주인의식을 갖는다면 서로 격려하고 일어나도록 또 지도자들은 잘 양육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기성 교인들의 자세에 대하여도 돌아보게 했다.

 

또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가 변화되어야 성장하는 것이며, 그것은 1세대와 다음 세대가 함께 부흥하는 것이다. 다음세대가 없으면 우리의 교회는 죽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뉴욕새교회는 26주년을 기념하여 주일예배 후에 헌당 축하잔치를 준비하고 교인들과 함께 축하행사를 가졌다.

 

사진 및 자료제공 미주크리스찬타임즈(kactimes.com)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6,5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