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목회자들과 버겐카운티 셰리프가 만난 이유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뉴저지 목회자들과 버겐카운티 셰리프가 만난 이유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3-12 18:30

본문

뉴저지교협 회장 장동신 목사 등 한인 목회자들은 3월 12일(목)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버겐카운티 셰리프 청사에서 초청 간담회 및 오찬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은 1달 전에 버겐카운티의 셰리프가 뉴저지교협에 "한인 목회자들과 오찬을 겸한 만남을 가지고 싶다"고 요청해 만들어진 자리이다.  

 

모임에는 한인교회 목회자들은 1세 목회자 30명과 2세 목회자 10여명 등 40여명이 참가했다. 연방인구센서스 2017년 자료에 따르면, 뉴저지주 한인의 수는 9만4천여 명이며, 한인밀집 지역으로 한인 시장도 배출한 버겐카운티에는 6만여 명의 한인이 살고 있다. 또 250여개의 뉴저지 한인교회 중 대다수가 이곳에 있다. 

 

a533bb7121983d85f73687b5da7ccc12_1584052217_81.jpg
▲왼쪽부터 셰리프국 군목 그레고리 잭슨 목사, 김진성 부 셰리프, 니셀 판더 경사, 제임스 에드먼드 인사담당 디렉터
 

a533bb7121983d85f73687b5da7ccc12_1584052693_65.jpg
▲오른쪽 서있는 사람이 버겐카운티 셰리프 안토니 큐레톤
 

a533bb7121983d85f73687b5da7ccc12_1584052217_94.jpg
 

한국어로 ‘보안관’이라고 번역되는 셰리프(Sheriff)는 선출직 공무원으로서 셰리프국의 최고 책임자다. 경찰과 달리 셰리프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조직으로 출발했기에 카운티 주민들이 직접 투표로 선출한다. 셰리프국은 주로 카운티 치안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간담회는 정영민 목사(예수행교회)와 셰리프국 군목 그레고리 잭슨 목사의 기도로 모임을 시작했다. 버겐카운티 셰리프 안토니 큐레톤은 간단한 환영 인사를 하고 긴급한 코로나19 대책회의로 자리를 떠났고, 김진성 부 쉐리프의 인사와 잭슨 목사의 사회로 참석한 목회자들의 자기소개와 인사의 시간을 가졌다.

 

버겐카운티 셰리프 안토니 큐레톤(Anthony Cureton)은 흑인 민권 운동가 출신이며 경찰 행정 전문인이다. 큐레톤은 버겐카운티 역사상 처음으로 당선된 유색 인종 셰리프이며, 한국인 김진성 부 쉐리프 임명하는 등 다민족을 셰리프국 행정 지도급 인사로 임명을 단행하여 버겐카운티 셰리프 인력이 다민족이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그는 지역의 다민족 젊은이들이 경찰을 비롯한 여러 공직에 진출되기를 바라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모임은 셰리프 국이 다민족으로 구성된 버겐카운티 주민들과 소통하며 지역사회의 협력을 이끌어 내며, 셰리프 국이 제공하는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차원에서 한인 목사들을 초청하여 설명회를 개최한 것이다. 이날 김진성 부 셰리프를 비롯한 셰리프 국의 부서 담당자들은 셰리프 국이 제공하는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설명했다.

 

프로그램으로는 △총기 난사범 대응 교육 프로그램 △교회 안전 보조금 신청 지원 △아동 보호 신분증 발급 및 노인과 지적장애아 추적기 발급 △카운티 감옥과 법원 투어 △카운티 정신 건강 상담 과 교육 프로그램 △유스 폴리스 아카데미 △시티즌 폴리스 아카데미 △경찰직 지원 세미나 등이 있다. 이어 많은 지역 한인들이 참여하여 혜택을 받기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모임은 교협 회장 장동신 목사의 기도와 그레고리 잭슨 목사의 기도로 마쳤는데, 코로나19로 인한 현재 뉴저지의 어려움을 하나님께서 도와주시길 기도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2CzBhnDurR83HySV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260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코로나19 극복] 한인교회들의 사랑 나눔 이어져 댓글(1) 새글 2020-03-27
교회와 성도들의 어려움, 이제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할 때 2020-03-25
훼이스선교회 세계 가정기도 운동, 코로나19 도전속에도 진행 2020-03-25
뉴욕교협, 코로나19 극복위한 릴레이 및 9.1(구원) 기도운동 2020-03-24
지금은 기도할 때! 무엇을 위해 기도해야 하는가? 2020-03-24
예배에 대한 온도 다른 “주정부와 미국교회, 그리고 한인교회” 2020-03-23
최호섭 목사 “온라인 예배 초보 목사에서 전문가 되기” 2020-03-23
장동신 회장도 따라하는 온라인 라이브 예배 2020-03-22
뉴욕과 뉴저지 교계, 오후 9시 기도운동 확산 2020-03-22
2000년 기독교, 어떻게 전염병 다뤘나? 2020-03-21
교회는 팬데믹에 어떻게 반응해 왔는가? 2020-03-21
최호섭 목사 “코로나19 도전속 새로운 예배방식 제안” 2020-03-18
뉴욕교협 “부활절 연합모임을 놓았지만 연합정신은 살려” 2020-03-18
퀸즈 카톨릭 성당 두 곳에서 7명 코로나19 양성반응 2020-03-17
김정호 목사 “가짜뉴스 그만, 교회 감염자 40명 거짓” 댓글(1) 2020-03-17
뉴저지 버겐카운티 교회 예배 불가능 “4인 이상 모이지 말라” 댓글(4) 2020-03-17
교회 예배가 닫히던 주일 “주차장에서라도 예배하면 안되나요?“ 2020-03-16
이종식 목사 “행정명령은 따르고, 교회 예배는 지키자” 2020-03-14
뉴욕천성장로교회 리더십 교체, 이승원 목사 후임은? 2020-03-14
프라미스교회 등 뉴욕일원 여러 교회 온라인예배 전환 2020-03-13
루터가 말하는 “전염병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2020-03-13
양민석 교협회장 “교회는 사태 극복에 대한 소망을 주어야” 2020-03-13
뉴욕 500명 이상 예배 금지, 이하도 수용인원의 반만 모여야 댓글(1) 2020-03-12
뉴저지 목회자들과 버겐카운티 셰리프가 만난 이유 2020-03-12
교협과 목사회 등 교계 단체, 활동 중지 및 연기 선언 이어져 2020-03-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